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 지진 후 이틀 간 우리는...
지난 11일..
지진과 쓰나미가 있었던 지역으로 부터 수~백 키로 떨어진 곳에 사는 나는, 한국 언론에서 떠들어 댈 때까지도 지진과 쓰나미가 온 줄도 몰랐다. 블러그 이웃 님이 걱정 댓글을 남겨주셨을 때도 여유롭게 과자를 먹으며 '일본 원래 자주 그래요..^^ ' 라고 답글을 달았고, 외출 준비를 하기에 여념이 없었다.

그러다 티비를 틀자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가볍던 기분이 불길함으로 다시 공포로 바뀐 그 순간, 한국으로 부터 전화가 빗발쳤다. 회사에 있는 쿤에게 문자를 보내고, 가까운 가족들에게 전화해 안심을 시켰다. 한 시간 후에 쿤에게 전화가 왔는데 전혀 상황을 모르고 있었고, 이상해서 휴대폰을 살펴보니 쿤에게 보냈던 문자에 발송 실패라는 표시가 남아 있었다. 그것은 시작에 불과했다.

오후에는 친구와 약속이 있었던 나는 시내로 향할 수 밖에 없었다. 방금 전까지 티비에서 봤던 영상이 거짓이라고 여겨질 정도로 평범한 일상의 모습이었다. 평온한 지하철, 시끌벅적한 쇼핑몰, 용무로 분주한 사람들...10여년 전에는 이 곳 역시 지진의 큰 피해를 겪었던 지역이기에 그 평범한 그 모습에서 과거의 아픔을 교차시켜보았다. 동시에 같은 시각 다른 지역에서 일어나고 있는 상황을 떠올리고는 생의 극과 극을 느끼며 상념에 젖었다.

복잡한 마음으로 친구들을 만나기로 한 장소로 갔는데, 친구들이 없었다. 약, 한 시간을 배회한 후 간신히 친구 한 명과 만났는데, 알고 보니 4시간 전에 '약속을 취소한다'는 문자를 2번이나 보냈다는 것이었다. 내가 대답이 없자 그 뒤로도 문자를 두어 번 더 보냈다고 했다. 그것도 모르고 나는 친구에게 '지금 나가고 있다' 고 문자를 보냈고, 그 문자를 제대로 받은 친구는 집에 가지 않고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친구와 한참 지진과 쓰나미에 대해 이야기를 하던 중, 친구가 보냈다는 문자 4개가 일시에 도착했다. 4시간 30분만이었다.

문자 뿐만이 아니었다. 낮부터 동경에 사는 친구가 걱정이 되어 전화를 시도했지만, 아무리 해도 연결이 되지 않았다. 몇 번을 걸어도 음성으로 조차 넘어가지 않았고, 나중에 다시 걸라는 말만 반복되었다. 문자를 보내도 오류 메시지와 함께 되돌아왔다. 새벽이 지나 겨우 친구랑 통화가 되었다. 집을 떠나 안전한 지역에서 대기 중이라고 했다. 한국 가족들하고는 아이폰 카카오톡(?)으로 연락하고 있다고 했다. 유일하게 그것만 연결이 되어 연락이 되더란다. 알고보니 금요일 내내 전화고 문자고 원활하게 소통이 되지 않았다고 한다. 그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패닉 상태에 빠지기도 했다. 쿤 친구 중 한 명은 지하철에 4시간이나 갇혀 있다가 '죽음'을 목전까지 경험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전화 상태가 안 좋다보니, 그나마 의존할 수 밖에 없는 것은 인터넷이었는데, 금요일부터 너무 느려져 제 기능을 상실한 상태였다. 인터넷 전화 역시 연결되었다 안 되었다 그랬다. 그래도 걱정하는 친구들과 가족들을 위해 놓을 수 없는 것이기도 했다.  

그리고 티비를 통해 뜬 눈으로 밤을 새며 상황을 지켜 보았다. 봐도 봐도 믿겨지지 않는 것들 뿐이었다. 자연의 무서움에 인간이 얼마나 나약한지를 다시 한번 느꼈다. 어제는 상황이 조금 진전되어선지, 흘러간 집터에서 가족을 찾는 사람, 가족과 만나 우는 사람, 형태조차 찾기 힘든 쑥대밭같은 마을을 넋나간 듯이 걸어 다니는 사람들을 보면서 자연이 할퀴고 간 아픔은 가볍게 끝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고베 한신 지진의 아픔을 여전히 안고 사는 이 곳 사람들처럼 말이다. 

여전히 몇 만 명의 사람들이 피난 장소에서 물과 화장실이 부족해 고생하고 있고, 지원 또한 원활하지 못하여 추위와 배고픔과 싸우고 있다. 자연 재해에서 목숨을 건지고도 그 이후 지병과 돌림병으로 죽음을 맞이할 수 밖에 없었던 지난 지진의 뒷이야기가 자꾸 떠오르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아직도 알 수 없는 원전에 대한 공포, 화산 폭발....무섭다.

사람 마음이 다 같은 것은 아닌지, 여러 가지 소문이 난무하고 있기에 걱정이 된다.
일본 방송에서는 '참 많은 정보가 떠돌고 있지만, 정부와 공적 기관이 발표한 것만을 믿고 냉정한 판단력을 놓치지 말 것' 을 거듭 당부하고 있다.

자연 재해의 공포가 사라지기도 전에, 더 무섭고 잔인한 것이 인간은 아닌가 하는 생각마저 지울 수 없다. 할퀴고 간 자리에 상처를 더하는 것은 자연이 아니라 인간이었다.

구조 활동이 계속되는 가운데, 생사가 확인 안 된 사람들의 수를 셀 수 없는 상황이다. 어제까지 연락이 안되어 불안하다고 고백하던 이웃, 독자 님들의 말이 마음에서 떠나지를 않는다. 기쁜 소식이 전해지기를 기대해 본다. 

오늘은 너무 지쳐서 아무것도 쓰고 싶지 않았지만, 무엇이라도 써서 살아 있음을 남기라는 말에 끄적여 본다. 볼 수록 힘만 빠지는 티비를 끄고 잠시 쉬어야 할 시간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본생활/일본문화/쿤이 보는 일본] - 일사분란한 움직임을 유도하는 일본의 재해방송
[일본생활/일본문화/쿤이 보는 일본] - 최악의 지진으로 일본의 동북지방은 70cm 가라앉았다,
[일본생활/일본문화/쿤이 보는 일본] - 1995년 1월 17일 고베 대지진과 지금의 고베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14 17:29

    걱정이네요. 이전 포스트보다 많이 걱정하시는 모습이고 당연하지만.. 어찌되었든 두분 모두 건강하고 안전하시기를 멀리서도 빌고 있을께요.

  3. Favicon of https://boann.tistory.com Boan
    2011.03.14 18:03 신고

    정말 다행이시네요. 저도 이제야 일본에 계시는 이웃님들을 둘어보고있는데.
    오늘자 글이 발행된거 보고 안심을했습니다.
    다행이면서도 한편으론 맘이 무겁네요..

  4.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HS다비드
    2011.03.14 18:12 신고

    휴우.. 쿤과 다다다님께서 괜찮으시다니 다행입니다..

    그래도 아직까지 워낙 위험이 있기에... 조심하세요 꼭...

  5. Favicon of https://polarbearbank.tistory.com ☆북극곰☆
    2011.03.14 19:11 신고

    연일 일본지진 뉴스가 나오고 있는데
    볼때마다 가슴이 아픕니다.
    진짜... 아비규환도 이런 아비규환이 없는듯..
    바로 이웃나라라 그런지.. 더 안타깝네요.
    원래 어려울때 가장 가까운 사람이 도와주어야 하듯이
    가장 가까운 나라인 우리나라에서 많은 도움을 줄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자원봉사라도 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조금 사태가 진정되면 생각해 보려고요~

  6. Favicon of http://blog.daum.net/frenchlog Lipp
    2011.03.14 20:12

    사태의 심각성에 이곳도 연일 난리입니다.
    뉴스의 2/3를 일본에 할애하고 수시로 소식을 전하고 있는데요 ..
    걱정입니다. 저도 일본에 가까운 친구가 살고있어 주목하고 있구요.
    아무쪼록 더이상의 피해가 일어나지 않길르 바랄뿐이죠.


  7. 2011.03.14 21:20

    비밀댓글입니다

  8. 이번 지진에 대해 뉴스보다 실감나게 잘 보고 있습니당 ~

    모쪼록 ~ 쿤다다님도 빠른 시일내로 안정감을 찾길 바래요 ~
    에구 큰일입니당 ㅠ.ㅠ

  9.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3.14 21:52 신고

    곧 여진이 올것이라는 무서운 전망을 하는데... 더 이상 다치는 사람이 없었음 좋겠어요...

  10. Favicon of http://blog.naver.com/im4568 starmine
    2011.03.14 21:56

    저 역시 일본에 있는 친구들이 걱정되어 nhk를 틀어 놓고 일본에 계신 블로거분들을 방문 하고 있습니다.
    오늘 왜 메일 확인 안하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 데 인터넷이 무척 느리군요.
    내일 전화 해 봐야 겠네요. 앞으로 아무일 없었으면 하네요.

  11.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저녁노을*
    2011.03.14 22:15 신고

    생필품도 모자란다고 하던데...
    그래도 어려움속에서도 의연하게 대처하는 일본인들의 국민성..놀랍더이다.

    얼른 제자릴 찾길 바래 봅니다.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14 22:20

    며칠 우울하시겠군요. 힘내라는 말도 별 소용이 없겠지만, 헤쳐나가야하니까 우울해하시지만은 말기를!

  13. Favicon of https://travel.plusblog.co.kr 김루코
    2011.03.14 23:20 신고

    여진이라도 멈췃으면 좋겠습니다. ㅜㅜ

  14. Favicon of https://naya7931.tistory.com 버드나무그늘
    2011.03.14 23:23 신고

    무탈하시다니, 정말 다행입니다~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3.15 00:13

    한국에서도 주말부터 계속 일본에 관한 뉴스가 방송되고 있네요.
    두 분다 무사하다니 다행입니다.
    하루빨리 복구되어 평온을 되 찾길 바랍니다...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jha7791 존재와 시간
    2011.03.15 00:21

    댓글은 딱 한번 남겼지만, 자주 찾아오는 사람입니다.
    일본 지진 소식에 쿤님과 다다다님의 안부가 궁금했답니다.
    쿤님과 다다다님 계신 곳은 무탈하다니 다행입니다.
    하지만 당분간 안전에 철저히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1.03.15 20: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걱정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무탈하지만 마음이 복잡해서 마음 다스리기가 더 어려운 것 같습니다. 더 악화되지 않기를 간절히 기도하고 있을 뿐이네요.

  17. 빠리불어
    2011.03.15 05:38

    정말 걱정 많이 했습니다.

    아무쪼록 잘 수습이 되었으면 좋겠네여..

    힘내시길 바랍니다, 일본분들 그리고 쿤과 다다다님도..

  18. Favicon of http://blog.daum.net/inyoun-u 하루
    2011.03.15 05:43

    저도 계속 뉴스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다다다님이 계신 지역은 피해가 없다니 천만다행입니다

    이미 많은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고 더 많은 수의 사망자수가 발견되겠지만 그래도 앞으로 더이상 여진이 없길 간절히 기도할 뿐입니다

  19. Favicon of http://blog.naver.com/mtanno 카이아빠
    2011.03.15 07:09

    센다이에서 살고 있어요. 어제오후부터 전기가 들어왔습니다.
    상수도는 아직 단수중입니다. 전화도 어느정도는 연결이 됩니다.
    가족들, 내가 알고 있는 주위분들, 회사동료들 모두 무사해서 다행입니다.
    어제 밤부터 TV를 볼 수 있었는데...라디오에서 듣고 상상하던 것 보다 더 심각하더군요.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1.03.15 2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네이버 블로그 사용하시는군요. 여러가지로 괜찮으시다니 다행입니다. 그래도 원전 때문에 마음이 복잡한 지라 잠깐 들렸는데 로그인없이 댓글을 쓸 수 없다는 말에 돌아왔습니다. 부디 더이상 위험한 상황까지 안 갔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합니다.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aracsi aracsi
    2011.03.15 07:56

    안그래도 아는 언니가 도쿄에 잇는데
    헝가리로 가야겠다면서 한달있으면 얼마나들까 하고 묻더라고요.
    분위기가 심상찮긴했어요.. 무서워요..ㅠ.ㅜ
    정전되고 난리도 아니라하던데..
    제발 무사한지 계속글 올려주세요~

  21. 가르쳐주세요
    2011.03.25 16:16

    지금 넷상에서는 일본을 당연히 도와야 한다는 의견이랑

    (역사문제를 제외하고) 일본은 강대국이므로 스스로 자립할 수 있고
    먹을거리를 받지 않겠다고 했으며
    (지금은 입장이 바뀐 모양이고, 피해입은 나라의 통상적 반응이라고 하더라구요)
    구호금은 적십자를 통해서만 받는다고 했고(한국이라는 이름의 기부금은 거절이라는 의미?로 해석되던데)
    전달된 구호금을 유니세프에 다시 기부했다.. 는 일련의 행위를 보고

    일본보다는 다른 나라를 돕거나 국내 현안에 도움을 줘야 한다는 의견이 있어요.

    정말 일본..도와야 하는 건가요? 정말 갈등이 되어서 올리는 댓글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