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에서도 유명하다는 오사카 아줌마의 필수품 그것은?
한국에 '아줌마'가 있다면 일본에는 '오사카 아줌마'가 있습니다. 일본인들조차 '오사카 아줌마' 하면 누구나 특징을 줄줄 외우고, 정말 오사카 아줌마는 그런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 흥미를 가지고 인터넷에 질문을 하기도 합니다.  예전에, 일본의 한 티비에서 '오사카 아줌마' 에 대해 대대적으로 방송을 한 적이 있습니다. 익히 알려진 대로, 성격이 급하고, 뻔뻔하고, 목소리가 크고....'일본에도 한국식 아줌마가 있구나' 공감하며 봤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딱 하나의 생소한 특징이 저의 호기심을 끌더군요. 

 '오사카 아줌마는 언제나 사탕을 휴대하고 다닌다' 는 이야기였습니다.
 

오사카에서는 '아메(사탕)'를 '아메짱(사탕 씨)' 이라고 부른다.
사탕 브랜드나 이름이 앞에 있을 땐 짱을 붙이지 않는다.
또, 사탕 뿐만 아니라 온갖 것에도 '짱'을 붙이는데
이유는 오래 전부터 상이나 짱을
붙여 부르기를 좋아했던 습관이 이어진 것이라고.
재미있는 건, 상이나 짱이 붙는 것과
안 붙는 것이 명확히 구별된다는 것이다. 
고로 아무데나 붙여도 안된다. ㅋㅋ 

  
호기심이 근질근질 발동하더군요. 마침, 주말에 레슨이 있어 오사카 아줌마를 만나게 되었고, 이런 저런 일상 이야기를 하다가 자연스럽게 이렇게 말을 걸어 보았습니다.

다다다             :   혹시 아메짱 있어요? 
오사카 아줌마  :  (바로 가방을 열어 뒤적이며) 무슨 맛으로 줄까?
다다다             :  진짜 있어요? 진짜 있네. 하하하하
오사카 아줌마  :  잉? 왜 웃어?

우리 나라에서도 이 지역은 이렇고 저 지역은 저렇고 지방색에 대해 이야기하지만, 그게 절대적이라고 할 수는 없는 것처럼, 설마설마 하는 마음으로 가볍게 말을 걸었는데, 바로 반응이 나오니까 너무 신기하더라고요.

그리고 다시 며칠 후, 주말 랭귀지 스쿨에서 수업을 하던 날이었어요. 배우는 사람들은 총 10명 정도였는데, 남자 1명, 아가씨가 2명 , 그 이외에는 다 오사카 아줌마였답니다. 반신반의하며 말을 걸어보았습니다.

다다다         :   혹시 아메짱 있으신 분?

아니, 그런데 웬일입니까? 글쎄, 오사카 아줌마, 남자 분, 아가씨 할 것 없이 거의 모든 사람들이 다 가방을 주섬주섬 뒤적거리면서 '여기 여기' 하는 것이었습니다. 어떤 분은 '분명 여기 있었는데...어디 갔지?' 하면서 자신의 가방에 사탕이 없는 거에 놀라시더군요. ㅋㅋ 암튼, 그 덕분에 저는 온갖 종류의 사탕 부자가 되었죠.

티비에서 본대로 오사카 아줌마들은 정말로 '아메짱'을 가방에 휴대하고 다닌다는 사실을 제대로 확인하게 되었답니다. 사소하게는 '입이 심심해서' 가지고 다닌다고 하는데요. 가장 큰 이유는 '사탕이 있으면 말 걸기 쉬우니까' 라고 합니다. 특유의 입담과 뻔뻔한 사교성으로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말을 잘 걸기로 유명한 오사카 아줌마들의 무기가 바로 '사탕'이었던 겁니다. 같은 아줌마들끼리도 사탕을 교환하며 친구가 되고, 길거리에서 모르는 사람에게 '사탕'을 건네주며 친근하게 말을 거는 식으로 오지랖을 펼치시는 것이지요.  


"오사카 아줌마는 진짜 사탕 휴대하고 다녀요? " 라는 한 일본인의 질문에 대한 그 대답


(이후 대충 번역) 티비에서도 검증했지만, 정말 다들 가지고 있어요.
오사카 아줌마의 화술 전략의 하나라는 결론이었죠.
저도 오사카에서 혼자 줄 서 있다가 같이 줄 선 아줌마한테 사탕 몇개 받은 적 있어요.  



그런 오사카 아줌마의 특징을 알고 난 뒤로는 이상하게 자주 제 눈에 보입니다. 전철에서 무료하게 앉아있던 아주머니가 가방에서 사탕을 꺼내 입으로 쏙 집어넣거나, 옆에 앉은 아가에게 사탕을 건네며 아기 엄마에게 말을 거는 모습 말입니다. 오래 전 일이지만, 감기로 콜록콜록 대는 나에게 가방에서 목캔디(노도아메)를 꺼내주던 고마운 분도 계셨지요.   

지하철에 탄 아줌마들을 보면 크고 작은 가방을 휴대하고 다니는데요. 그 지역이 오사카라면 가방에는 반드시 '아메짱'이 있다고 봐도 될 정도라고 합니다. 그래서 오사카 지역에는 사탕 브렌드도 다양하게 발달했다고 하네요. 

포스팅을 하려고 일본 친구에게 물어보니, 전국에서 사탕 휴대하는 아줌마로 유명한 것은 오사카지만, 오사카 이외의 지역에서도 시골같은 곳에 가면 아줌마들이 사탕을 휴대하고 다니는 경우가 많다고 합니다. 친구는 오사카가 아닌 다른 지역의 시골 출신인데, 엄마가 늘 검은 사탕을 휴대하고 다닌다며 웃더군요.    

오사카 여행을 준비중이신가요? 오사카 아줌마를 만나셨나요?
사탕을 달라고 해보세요.

사탕으로 시작되는 인간 관계를 경험하게 되실 겁니다. ㅋㅋ

관련 포스팅 클릭 : [일본생활/일본문화/쿤이 보는 일본] - 화장실 들어갈 때 남자가 되는 오사카 아주머니
오사카를 비롯한 간사이 지역 사람들의 특징은 재미있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시간 날 때마다 시리즈로 계속 포스팅 나갑니다. ㅋㅋ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kung2.tistory.com 놀다가쿵해쪄
    2011.02.10 11:41 신고

    오사카 아줌마둘이 점점 더 궁금해집니다...
    꼭 한번 뵙고 싶네요..ㅎㅎ

  3.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백전백승
    2011.02.10 13:31 신고

    사탕이면 사람에게 자연스럽게 접근하여 말을 걸 수 있을 것 같아요. 오사카 아줌마의 사탕 휴대 재미있네요.

  4. Favicon of http://blog.daum.net/phjsunflower *꽃집아가씨*
    2011.02.10 13:32

    저도 아이들한테 말걸고 싶을때
    뭔가 주고 싶지만 없을때 좀 그랬어요 ㅎㅎ
    일본분들은 참 현명하신거같아요^^
    저도 사탕을 갖고 다닐까 라는 생각도 하고있답ㄴ디ㅏ^^

  5. Favicon of https://rkfka27.tistory.com 담빛
    2011.02.10 13:42 신고

    사탕하나로 어색한 사이를 풀어가는군요^^
    근데 넘 신기해요 한두명도 아니고 다들 사탕가지고 다닌다는게...^^

  6.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Yujin
    2011.02.10 13:48

    일본여성 사교술은 배울만 합니다^^
    저도 사탕에 버금갈 무기하나 개발해야하는데...ㅋㅋ

  7. Favicon of https://travfotos.tistory.com 트레브
    2011.02.10 14:56 신고

    오사카 아줌마 의 사탕.
    조용하며 남에게 피해 안 줄려는 일본인보다 오사카 아줌아가 더 정감이 가는데요.

  8.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2.10 15:54 신고

    미드 중에 이런 장면이 있어요.

    5명의 친구 중 한명이 다른 친구(A)에게 더 이상은 못 참겠다며 단점을 공개적으로 말합니다. 그러자 그때부터 나머지 친구들도 친구(A)의 단점이 보인다며 세상에 그랬냐며 막 구박하는.... 알기전에는 몰랐지만 알고나면 너무 자세히 보이죠^^

  9.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HS다비드
    2011.02.10 16:23 신고

    오오? 그래도 오사카 사람들은 저 오메짱으로 인해서 다른 일본 인들보다 더욱 사람들과 잘 사귈 것 같네요^^

  10. Favicon of http://meina0515.tistory.com 장화신은 메이나
    2011.02.10 16:30 신고

    정말 재미있네요^^
    저도 사실 낯을 많이 가려서 처음 보는 사람과는 친해지기가 힘든데
    오사카 아주머니들의 사교술 좀 배워야할까봐요~
    이제부터 사탕 좀 들고다닐까요??^^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kyotostory Meryamun
    2011.02.10 17:09

    어릴적 외할머니가 항상 사탕을 가지고 다니셨죠.
    아마 지금도 할머니들은 대부분 그런듯해요.
    오사카아줌마. 워낙 지역색이 독특해 오사카는 일본에서도 무척 특색있는 곳으로 비춰지는듯 합니다.

  12. 빵빵빵
    2011.02.10 17:34

    이 글 보니까 갑자기 오사카아줌마에게 사탕있냐고 물으러 오사카가고싶어지네요 재밌게봤습니다^^

  13.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더머o
    2011.02.10 18:54 신고

    저는 오사카 아줌마표 사탕보다도 일본에서 판매하는 MINTIA를 먹어봤는데 정말 좋더라구요..

  14. Favicon of http://1evergreen.tistory.com ♣에버그린♣
    2011.02.10 21:43 신고

    저도 사탕을 가지고 다닐까요? ㅎㅎ
    아마 제가 사탕주면 ..
    안사요! 이럴겁니다. ㅋㅋㅋ

  15. 이런 이유가 있었다니..ㅎ
    저도 한번 가지고 다녀야 겠네요 ^^

    다다다님 좋은글 잘보구 갑니다 ^^
    행복한 밤 되세요~~

  16. Favicon of http://blog.daum.net/oskal 오스칼
    2011.02.11 03:26

    오사카에 있었을 때 이 사실을 알았더라면.. 시도해보는건데 ㅎㅎ;; 다음에 갈 기회가 있다면 한 번 도전 해봐야겠어요^^;

  17. Favicon of https://nanati.tistory.com 행복한나나씨
    2011.02.11 09:12 신고

    요새 여러가지로 바쁜 일이 많아서
    제대로 블로그 할 시간이 없었는데 ㅜ ㅜ
    그래도 짬내서 이웃블로그라도
    열심히 구경하자 ㅋㅋ 라고 결심하구
    오랜만에 보러왔습니다^^
    또 오랜만에 재미있는 일본 이야기 보고 있구요 ㅎㅎ
    오사카에는 꼭 한번 가보고 싶었는데
    여태 못가봤답니다 ㅜㅜ
    언제 한번 꼭 가봐야지 ㅜ ㅜ 다시 결심하면서,
    참고하겠습니다!! 꼭 오사카벤도 섞어서
    사탕 좀 달라고 말해봐야겠어요 ㅎㅎㅎ
    오사카벤에도 흥미가 있거든요 ^^*

  18. Favicon of https://jeanjacket.tistory.com jean jacket
    2011.02.11 15:06 신고

    재미있어요~~~

  19.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닉쑤
    2011.02.12 07:11 신고

    오.. 독특합니다. ㅎ

    나중에 일본가면 옆에 아주머니들한테 얻어먹어야겠군요 ㅋ

  20. sora
    2011.02.16 12:36

    이 글을보니 저도 고베에 사시는 친한 아주머니에게서 사탕받은 기억이 생각나네요^^
    그땐 아무생각없이 사탕을 받았는데 이런 깊은 뜻이 있다니,,ㅎㅎㅎㅎ

  21. Favicon of http://blog.naver.com/haemi1017 angenehm
    2011.07.07 14:42

    저도 이것저것 잔뜩 가지고 다니는데 입소문을 통해 모르는 사람까지 이것저것 빌리러 오더라고요.
    실, 바늘, 물티슈, 휴지, 손수건, 로션, 손님용 펜 (빌려달라는 사람들 용 따로 가지고 다녀요ㅎㅎ)이나 샤프, 상비약, 치약, 칫솔, 우산, 껌, 사탕, 티백 등 진짜 별의 별 물건들을 항상 가지고 다녔어요ㅎㅎㅎ
    미리 챙기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비상시를 대비해서 가지고 다녔거든요.
    덕분에 친구(?)는 많아요ㅎㅎ

    같은 동양애들도 뭐가 필요하다 싶으면 제일 먼저 제게 물어보고요.

    점심을 쌀 때도 제가 먹을 양보다 조금 더 가져가고요 (혹시 점심을 못 싸온 친구가 있을까봐), 과자도 종류별 (여러 맛ㅎㅎ)로 가져가고 간편히 먹을 수 있는 시리얼 바, 쿠키나 비스킷, 과일등 배곪는 친구들에게 편하게 나눠줄 수 있는 음식도 자주 가지고 다녔어요.

    저도 자주 껌이나 사탕을 가지고 다니는데 생각해보니 저는 별로 좋아하지도 않는데 다른 분들에게 나눠줄 생각으로 가지고 다녔나봐요.
    고등학교 땐 일부러 방과 후 늦게까지 부모님 기다리는 (학교가 멀어서 다들 차를 타고 다니거든요) 학생들에게 나눠주기도 했었네요.

    한국 사람들은 모르는 사람이 주는 건 잘 안 받으려고 하는 거 같더라고요.
    이상한 사람 취급을 받은 기억이 많아요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