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 산부인과에 가서 진땀을 흘린 이유
참고로 말하면 오늘 포스팅은 19금입니다. 아그들은 훠이훠이~!

얼마 전, 인터넷에서 알게 된 친구에게 전화가 왔습니다.(친구라기 보다는 알게된 사람이라는 표현이 더 정확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산부인과에 한번 가야 할 거 같은데, 시간이 된다면 같이 가 줄 수 있냐는 부탁이었습니다. 일본에 온지 얼마 안 된 친구라서 일본어가 잘 안 되는데, 같이 가 줄 수 있는 사람이 주변에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친구는 부인과 병원(그 중에서도 전문불임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아기를 가지려는 특수 목적이 있었습니다. 의사와의 대화를 정확히 이해하고자 통역이 필요했답니다.. 진료 끝나면 내친김에 수다라도 떨어야 겠다는 생각에 흔쾌히 승락을 했었죠.

병원에 가는 날 아침..
출근하는 쿤에게 친구와 병원에 간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다다다   :  아무개 알지?
   쿤       :  응~ 근데 왜?
다다다   :  오늘 병원에 같이 가자고 하네~
   쿤       :  병원..? 어디 아프대?
다다다   :  아니~ 산부인과 가는데 같이 가 줬으면 하더라고.. 말이 안 통해서 조금만 도와 달라는 것 같아..
   쿤       :  아~~ ㅋㅋㅋ 잘 다녀와~~
다다다   :  왜 웃어~?
   쿤       :  아무것도 아냐~ 잘 다녀와서 나중에 얘기해줘~~

친구를 만나 병원에 가니, 초진이라 진료카드를 만들어야 한다며, 서류 한장을 작성해 오라고 했습니다. 이름, 나이, 주고, 연락처, 병원 방문 목적,,, 부부관계를 포함한 세부적인 것을 물어보더군요(질문이 좀 민망하네~). 하나하나 친구에게 설명을 했고, 모르는 한문이 있으면 적어주기도 했답니다. 그리고, 의사를 만나서 진찰 및 검사가 앞으로 어떻게 진행될 것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다음 진료시간을 잡았습니다..(어! 오늘 하루로 끝이 아니나 보네?).

 진땀 사건 1

진료날이었습니다. 검사 전에 확인할 게 있다며 진료실로 들어오라고 했습니다. 들어오자마자, 
의사        :  오늘 검사에 대해서는 전에 들으셨죠? 12일 이후 안 하셨죠?   
다다다     :  12일 이후에 XX안하셨냐고 묻네요.
친구        :   아, 네...
의사        :   검사실로 가시죠
다다다     :   검사실로 가재요.


검사 후 다시 의사의 설명은 계속되었습니다. 아무렇지 않은 듯 통역을 했지만, 아무래도 남의 사생활이다 보니 조금 창피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시작에 불과했답니다.

 진땀 사건 2

이 날의 검사는 관계 후 하는 검사였습니다. 검사가 끝나자 진료실이 아닌 다른 방으로 우리를 불렀고, 복도 끝에 있는 방에 들어가자 의사(남자) 선생님이 컴퓨터 모니터(정X가 헤엄쳐 다니는 모습이 확대되어 있음)를 보면서 통역을 부탁한다는 표정으로 두어 마디를 하고 저를 빤히 쳐다보았습니다. 첫마디부터 통역하기가 부담스러운 상황이 생겼습니다.

의사       :  흐음.. 남편 분 정X가 좀 힘이 없네요.  
             수적으로는 어느 정도 되지만 움직임이 저조해요
다다다    :  (땀 삐질삐질)  어~~...그러니까, 남편 분의 정X가요. 어~~ 좀 움직임이 약하데요. >o<
친구       :  어..그래요? 그럼 임신하기 힘든 건가요?
의사       :  아직은 확실히 말씀드리기가 어렵고, 남편 분 또한 검사를 통해서....어쩌구저쩌구..


 진땀 사건 3

그 날은 피를 뽑고 초음파 검사를 하더니 진료실로 들어오라고 해서 친구와 함께 들어갔는데, 의사가 대뜸 한다는 말이..

의사       :  오늘 시간 잡을 수 있겠어요? 
다다다    :  오늘 시간 잡을 수 있냐는데요?
친구       :  무슨 시간을...?
다다다    :  (알아서 새겨 들으심 안되나? 땀 삐질삐질) 어~ 그니까 오늘 밤에 남편과....그거...할 수 있겠느냐..뭐..
친구       :  아..오늘 금요일이니까... 괜찮아요.
의사       :  오늘부터 4일 이내가 가임기니까 남편분과 열심히 시간을 잡아 보세요.
다다다    :  오늘부터 4일 이내에 임신될 확률이 높다고 남편 분하고 시간을 잡아 보랍니다.

휴우, 한숨을 돌리고 통역을 끝내려는데, 다시 친구가 말을 잇네요.

친구      :  시간을 얼마나 잡아야 하나요? 매일매일? 이틀에 한번?   
                매일 하면 좋은 정X가 생산이 안된다는 말을 들어서요
다다다   :  (어서 들은 건 있어가지공...에공.)  끙~~~~  얼마나 자주 하면 되느냐고 묻는데요?
의사      :  음..우선 임신 확률을 높이고 싶으시다면 매일 매일 하시는 게 가장 좋습니다.
             단~~~~~~ 남편 분 체력이 되신다면요..

모두 하하하하하...분위기 좋게 웃고 이제 끝내려는데 친구가  또다시, 한 마디를 합니다. (이제 그만~!!)

친구      :   아, 문제 없어요.  제 남편 요즘 홍삼(??)을 먹고 있어서요. 힘이 불끈불끈 어쩌구~. (이하 생략)
다다다   :   (음...안 궁금한데....) 아하하, 네네....끙~~~~~~~~~~ 그것도 통역할까요?? ㅋㅋ
친구      :   헤헤헤헤..아니요..뭐...그럴 필요까지야..

첫 통역 후에야 쿤이 웃은 이유를 비로소 알게 되었습니다. 쿤 또한 학창 시절에 일본어가 안되는 지인의 부탁으로 비뇨기과및 산부인과 통역을 간 적이 있었는데, 너무 민망해서 죽는 줄 알았다는 것입니다. 왜 이제와서 이야기하냐고 하니, 말해도 갈 것 같아서 그냥 뒀다네요. (뭥미~!!)

통역이라는 것은 의미소통에 가장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친구 부부의 이야기를 내 입을 통해서 누군가에게 말한다는 것, 그것도 친구가 있는 앞에서 적나라(?)하게 말을 해야 한다는 것은 정말 어지간한 철판이 아니고서야 힘들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것은 일본어의 어려움이나 어순의 문제가 아닌, 친구의 사생활을 엿보고 있는 죄책감이라고 할까요??

친구의 진료는 아직 몇번 더 남아 있답니다.
이제는 병원 가기 전부터 손에 진땀이 나요.. 그래도, 이런 곤혹(?)으로 친구에게 좋은 소식이 온다면이라는 생각에, 얼굴에 철판을 한판 두판을 깔아가며,, 최선을 다해 더 적나라하게 통역에 임하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아~~ 이럴 때는 아줌마가 되어 가고 있다는 것을 새삼느끼곤 한답니다.)

                                                             
                                                            차가운 도시남자 님이 캐릭터를 만들어주셨어요.                      

                                                                     
차가운 도시남자 님 블로그 클릭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1.01.26 16:51

    비밀댓글입니다

  3. 지나가다
    2011.01.26 16:52

    열심히 생산활동(?)에 임하셔서 꼭 좋은 소식 있으시길...ㅋ

  4.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1.01.26 17:02 신고

    아...웃겨요, 너무 재미있는데요.
    참으로 곤욕스러운 통역이셨겠습니다.
    덕분에 저는 이렇게 웃지만 ㅋㅋ

  5. 시드
    2011.01.26 17:10

    상당히 어려운일을 하셨군요;;;다른 사람으 사생활을 통역해야하는거니..
    의사분도 속으론 재미있는 상황이라고 생각했을지두;;
    아무튼 어려운 부탁도 들어주시다니 항상 볼때마다 두분다 대단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6. 빠리불어
    2011.01.26 19:53

    ㅎㅎㅎ 정말 난감한 상황이네여 ㅎㅎ

    전 산부인과는 가지 말아야지 ㅡㅡ;;;
    그런다고 안가면 넘 정이 없을까여? ㅎㅎ

    근데 지금은 가주고 싶어도 실력이 안되서 안되고 컹 ㅡㅡ;;


    암튼 상황이 그러니 용기를 갖구.. 여기에 이 말이 맞을까여? ...
    잘 해내시길 바래여, 다다다님 ^^*

    다다다님, 홧티~~~~~~~~~~~~~~~~~~~~~~~~~~~잉 ^^*

  7. Favicon of https://kung2.tistory.com 놀다가쿵해쪄
    2011.01.26 20:33 신고

    본인만 그렇지 그 친구분은 별 신경을 안쓰는거 같은데요..ㅎㅎ
    그래도 지극히 개인적인 부분들인데 친구분
    너무 쿨하게 대답하는거 같아요..ㅎㅎ

  8. Favicon of https://keumkijong.tistory.com 일곱가지 이론
    2011.01.26 20:50 신고

    아주 유익하고 잼나는 포스팅...ㅋㅋ
    좋아요~!!!

  9. Favicon of https://kindergartenteacher.tistory.com 이류(怡瀏)
    2011.01.26 21:49 신고

    좋은일을 하셨네요.. 어쩌면 다다다님이 더 신경을 많이 쓰신거 같아요.. 그분은 아무렇지 않은데? ㅋㅋ
    이 글이 올바른 성교육에 한몫할거 같은 느낌이 드네요.. 궁금한게 있는데요 주위의 일본분들이 한일전 보고 머라고 하시든가요..??

  10. Favicon of http://mfod.tistory.com 더머o
    2011.01.26 21:55 신고

    일본은 역시 솔지하고 정확해요 ㅎㅎ;;

    • 오호라
      2011.07.12 14:3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응? 우리나라 산부인과에서도 저 정도 질문은 다 하던데요~
      일본은 역시 어쩌구~~~
      무슨 사대주의 근성도 아니고 좀 안타까운걸요~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teriouswoon 테리우스원
    2011.01.26 21:56

    통역이 더 일품입니다 ㅎㅎㅎㅎㅎ
    좋은 글향기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갑니다
    즐거우시고 승리하시길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12.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1.26 22:34 신고

    생명 탄생의 한 부분을 담당하게 되셨군요! ㅎㅎㅎ 지인분에게 다다다님은 정말 천사와 같을 꺼에요^^

  13. 착한고양이
    2011.01.26 22:42

    불임병원이라 더 구체적으로 이야기를 한거겠지만
    한국의 일반산부인과도 일본과 비슷하게 물어봅니다^^
    신혼부부들 요즘 가임기 날짜 잡아서
    하는경우 많거든요^^
    하지만 당사자가 아니라 통역이라
    당황하셨겠어요~


  14. 2011.01.26 23:02

    비밀댓글입니다

  15. Favicon of https://naya7931.tistory.com 버드나무그늘
    2011.01.26 23:24 신고

    아.. 이거 재밌네요..ㅋㅋㅋ

  16. Favicon of https://mushroomprincess.tistory.com 버섯공주
    2011.01.26 23:26 신고

    하악. 글을 읽으며 제 얼굴이 달아 오르는건... 으흣. +_+
    아, 쿤과 다다다님의 캐릭터가 너무 귀여워요!

  17. Favicon of https://hanee1977.tistory.com 직딩H
    2011.01.27 00:52 신고

    ㅋㅋㅋ 정말 난감하고 진땀 흘리셨겠어요 ㅋ
    상황을 생각하니까 정말 웃음만 납니다~
    기분좋게 웃고 갑니다 ㅋㅋㅋ

  18. Favicon of http://annapurna516.tistory.com 안나푸르나516
    2011.01.27 00:57 신고

    얼마나 민망하고 상황이 웃겼을까요^^;;

  19. 그런데
    2011.01.27 10:05

    그 친구분은 이렇게 글 올린것 알고계신가요? 통역하시느라 힘드시고 민망하신건 알겠는데 그래도 친구사생활을 에피소드로 담기엔....조금 보기 안좋은듯한데...저만 드는 생각인가??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1.01.27 2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제 친구가 누군지 아시나봐요?
      그런데 어쩌죠... 신분을 밝히지 않는 조건으로 써도 된다고 했고, 그 친구도 이걸 읽고 한다는 말이,,, "그러고 보니 민방했겠다..ㅎㅎ 나는 의사하고만 말한다는 생각에 전혀 신경을 쓰지 못했다. 이렇게 보니까 재미있다." 라고 합니다.

  20. ミンミン
    2011.01.27 10:39

    친구분을 위해 친절하시네요. 매우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


  21. 2011.01.29 22:19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