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남의 집 방문하는 일본인이 한국인과 다른 점
우리집에는 언제나 일본인들의 방문이 끊이지 않는다. 한국어를 공부하러 오기도 하고, 우리의 초대를 받아 오기도 하고, 그냥 가볍게 놀러오기도 한다. 그러니까 매주 오는 이들도 있고, 일 년에 한 두 번 오는 이들도 있다고 할 수 있다. 지금까지 많은 일본인들이 다녀갔지만 그들의 행동이나 매너는 누가 오든 참 한결같다는 것을 느끼곤 한다. 오늘은 우리집에 오는 일본인들에게서 관찰되는 한국인과 다른 특징들 몇 가지에 대해 써보고자 한다. 읽으시는 분들~! 어디까지나 한 명의 개인적인 체험에 불과하다는 점은 참고해주면 좋겠다.

 케이크와 쿠키는 이제 그만~! 과일은 왜 안 사오는 거니?
한국이나 일본이나 남의 집에 갈 때는 뭔가를 사가는 게 예의이다. 일본 친구들을 보니, 모임 종류에 따라서 각자 하나씩 맡아 가지고 와서 나눠 먹는 경우도 있지만, 그 외에는 알아서 뭔가를 사오는 경우가 대부분이었다. 그때 주로 사오는게 식사 후 후식으로 같이 먹을 수 있는 롤빵이나 케이크, 쿠키 종류가 많다. '오미야게(토산품)' 가 워낙 발달해 있는 일본이기에 자기가 살고 있는 지역에서 유명한 먹거리를 사오는 것이다. (케이크나 쿠키를 참 사랑하는 민족이기도 하다. ) 
특이한 점은 한국처럼 과일을 사오는 친구들은 거의 없다는 점이다. 물론 한국어 배우러 오는 학생이 수박, 참외, 포도, 귤 등을 가져온 적은 있지만, 그건 어디까지나 공부하러 올 때 '시골에서 받았으니까' 라는 이유로 맛보라고 가져온 것일 뿐이었다. 아마 이 학생조차 우리 집에 정식 초대되어 온다면 케이크나 쿠키 등을 사올 게 분명하다. 집에서 과일 농사를 짓는 친구가 아니고서는 과일을 들고 집을 방문하는 경우는 참 드물다는 생각이 든다. 
이유를 생각해보면, 우선 일본은 과일이 무지 비싸다. 가격에 비해 선물로서는 초라하고 볼품 없기 때문에 선물의 겉모습 조차 중시하는 일본인들에게는 부족해 보이는 게 아닐까 싶다. 같은 가격이라도 케이크나 쿠키는 예쁘게 포장되어 그럴듯한 모습을 하고 있고 간단히 준비해 개별적으로 먹기도 편하다는 점도 한 몫 할 것이다. 케이크나 쿠키보다는 과일을 좋아하는 나는 ' 뭐 사갈 것 없냐?' 고 묻는 일본 친구들에게 '비닐 봉지에 덜렁 담아와도 좋으니 제발 과일을 사오라'고 주문하고는 한다. 먹어도 속이 허하고 밋밋한 일본 요리에 비해, 먹고 나면 입안이 쏴해지고 포만감으로 배가 꽉 차는 한국 요리에는 케이크보다는 과일이 훨씬 어울리는 것 같다.   
 
 현관에서 자기 신발 정리는 필수
우리집에 매주 오는 일본인이든, 가끔 오는 일본인이든 100% 지키는 모습이 있으니, 그건 현관에서 신발을 벗은 뒤, 나갈 때 바로 신고 나갈 수 있도록 방향을 돌려놓는 것이다. 그 정리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어찌나 가지런한지 그 옆에 널부러져 있는 내 신발이 민망한 적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일본인들은 현관을 지나다니는 사람이나 이미 놓여있는 다른 신발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자리를 잡아 정리하고 가끔은 내 널부러진 신발조차 바로잡아 주곤 한다. ㅋㅋ  


처음부터 엉덩이를 집쪽으로 향하고 신발을 벗는 일본인도 있는데
이것은 예의에 벗어나는 행동이라고 한다.

반드시 집쪽을 향해 들어가며 신발을 벗은 뒤, 몸을 옆으로 돌려 한 손으로
신발을 정리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보통은 세로로 두고, 자리가 모자르면 위 사진처럼 가로로 정리하기도 한다.
다른 사람이 나갈 수 있는 여유 공간도 확보해두면 좋다.

일본인의 이런 모습은 '현관' 이 지니고 있는 풍수지리학적 믿음에서 온 것이라고 한다. 일본에서 현관은 '기(氣)' 나 '복(福)'이 드나드는 입구를 의미한다고 한다. 신발은 밖에 있는 온갖 먼지를 품고 들어 오는데 그런 면에서 더러운 기가 모이고 막히는 곳 또한 현관이기도 하다. 그래서 일본에서는 맑은 기가 언제나 통해 복이 가정내로 원활하게 들어오도록 하기 위해서 현관을 항상 청결히 한다. 일본인들은, 제 집이든 남의 집이든 들어가면서 신발을 정리하는 습관은 어릴 적부터 배워 몸에 배어 있다. (현관의 풍수지리학적 믿음은 우리나라에서도 동일해서 항상 청결하게 하고 신발을 가지런히 하려고 노력하지만,  사진처럼 신발 방향을 현관쪽을 향해 돌리지는 않는 것 같다.)


 
 화장실은 물어보고 사용하고, 변기 뚜껑은 꼭 닫는다.
일본에 온지 얼마 안되었을 때, 나는 우리집에 온 일본인들이 '화장실 써도 되냐?'고 묻는 모습에 매우 놀란 적이 있다. '화장실이 어디냐?' 내지는 '화장실 좀 쓸게' 가 아니라 '화장실 써도 돼?' 라는 물음에 내가 뭔가 불편하게 한 게 아닌가라는 생각까지 했던 것 같다. 그런데 일본에서는 남의 집에서 화장실을 쓸 때 물어보고 허락을 구하는 것이 기본 예의이다. 
또 하나 특이했던 점은, 일본인들은 화장실을 사용한 뒤 반드시 변기 뚜껑을 닫고 나온다는 점이다. 우리집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나는 어릴 적부터 집에서 거의 변기 뚜껑을 열어둔 채 사용해왔고, 가끔 닫혀 있으면 '혹시 변기 더러운 거 아냐?' 라는 의심이 들어 열어보기 겁나기도 했다. 그래서인지, 우리집을 방문하는 일본인들이 변기를 닫아두는 모습을 발견할 때마다, '왜 이러지? 혹시 뭔가 지저분하게 쓴 건가?' 라는 의심이 들어 조심스레 변기를 살짝 열어보고 나서 안심을 하곤 했었다.


비데가 붙어있는 변기. 변기 가장 위쪽 수도모양의 꼭지가 달린 곳은 미니 세면대이다.
일본의 보통 가정은 세면실, 욕실, 화장실(변기만 있음)이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화장실 변기에 손씻는 세면대가 달려 있다.
 물을 내리면 세면대에서 자동으로 물이 나온다.
 화장실 안에는 변기와 휴지 그리고 한쪽에 손 닦는 수건이 준비되어 있다.
 가끔 잘 모르는 한국인들은 화장실에서 변기를 사용하고
화장실을 나와 다시 세면실로 가서 손을 씻곤 한다.
이제부터는 화장실 변기 위의 미니 세면대를 이용해보자.


일본에서는 '변기 뚜껑'이 '금전운 뚜껑'이라고 믿는 사람이 꽤 있다는 것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즉, 변기 뚜껑을 닫아두는 것이 집안의 금전운이 달아나지 않도록 막는 일종의 잠금장치라는 것이다. 내 일본 친구는 어릴 적에 변기 뚜껑 열어놓았다가 '금전운 나간다' 고 부모님께 혼난 뒤로는 무슨 일이 있어도 변기 뚜껑을 닫는 습관이 생겼다고 한다. 
또, 일본의 가정에서는 거의 비데를 사용한다. 처음부터 변기와 비데가 붙어있는 것도 많다. (일본의 원룸을 일본 가정집이라고 우기지 말자. 그런 곳은 비데 없을 수도 있다. ) 그런 변기에는 온풍 기능이 있고 따뜻한 변기의 온기를 유지하기 위해 뚜껑을 닫는 것이 맞다는 말도 있다. 그 밖에도 청결 유지를 위해 닫는 것이 당연하다고 생각한다는 의견도 있었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어선지, 일부 일본인들은 '금전운' 걱정이 필요없는 학교, 공항, 백화점 같은 공공 화장실에서도 변기 뚜껑을 닫고 나오는 경우가 많다. 나는 한국에서 공공장소의 뚜껑 닫힌 변기는 반드시 설X 와 같이 비위상하는 경우가 많았던 경험 때문인지 뚜껑 닫힌 변기는 아직도 좀 무섭다. ㅋㅋㅋ 일본에서 닫힌 변기를 접하고 너무 긴장하지 말지어다.
(실제로 변기 뚜껑은 물을 내릴 때부터 닫아 두는 것이 위생에 좋다고 한다. 용변이 내려가도 변기에는 늘 병균 증식이 되고 있다고 한다.  뚜껑이 열려 있으면 퍼져나가기 쉽다고...이 이야기를 들은 뒤로는 나도 변기 뚜껑을 닫기 시작했다. 참고 하시길)
  
그 밖에도, 일본인들은 남의 집을 방문할 때 정각 혹은 정각보다 약간 늦게 도착한다는 것.(관련 포스팅 클릭 [일본생활/일본문화/다다다가 보는 일본] - 일본인들이 생각하는 약속 시간의 매너란?) , 다른 방을 보겠다고 마음대로 돌아다니거나 봐도 되냐고 묻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것, 부엌에서 하는 일 '도와줄까' 묻기는 하지만, 주인이 싫어하는데도 무리해서 가서 도우려고 하는 것도 실례라고 여겨선지, '괜찮아' 라고 하면 정말 엉덩이 떼지 않는 경우가 많다는 것도 재미있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뭐지?
    2011.02.11 19:19

    여기 댓글 단 많은 사람들은 현관이 지저분한게
    당연하다는 듯이 말하네요... 한국에서나 일본에서나
    현관은 깨끗하게 정리되어야 맞는거고
    그걸 안 하는 사람이 문제인거지 한국에 없는
    예의범절이 아닌 것을.

    정작 한국의 많은 예의범절은 잊으면서
    마치 처음부터 없었다는 듯이 말하는건 뭔지...

  3. Favicon of https://sjy8593.tistory.com ecology
    2011.02.11 19:43 신고

    배울점이 많이 있네요
    화장실에서 버리는 물을 다시 사용하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이런 좋은 일들이 빨리 일반화 되어
    모든 가정에서 사용하면 많은 물을 절약 할것
    으로 생각합니다.
    우리나라는 큰것만 생각하고 작은 것은 무시하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4.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봉봉♬
    2011.02.11 20:18 신고

    허걱. 변기뚜껑닫는 이유가 그런데 있었군요!
    전 아직도 익숙치 않던데..ㅜ.ㅜ
    변기 뚜껑 닫혀있으면 여전히 무섭기도 해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뭐가 있을까봐..ㅜ.ㅜ).....
    저도 앞으로는 닫는 습관을 길러야겠어요.ㅎㅎ

  5.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백전백승
    2011.02.11 20:56 신고

    화장실을 써도 되냐고 물어보는 것이 독특한데요.

  6. 능자남친
    2011.02.11 21:07

    아 진짜 달기만 무지달고 맛없는 과자는 이제 그만~~!! 이라고 외치고 싶었어요..ㅋㅋ
    하지만 이제 또 그 곳이 그립기도 하고
    행복하세요^^

  7. 나고야
    2011.02.11 22:42

    과일이나 케이크의 가격이 비싸다고 단정지으시는데 제 생각은 지역에 따라 차이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나고야 쪽은 싸다고 생각됩니다. 도쿄쪽이 비쌀려나....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1.02.11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단순히 일본이 과일과 케이크가 비싸다는 내용이 아닙니다. 지역적인 가격차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어차피 일본인들이 남의 집에 갈 때 오미야게로 쓰는 돈은 어느 정도 정해져 있죠. 나고야가 싸고 도쿄가 비싸고 하는 것도 님의 개인적인 단정 아닌가요? 지역적인 차이만으로 말할 수 있을까요? 과일에 따라 가게에 따라 동네에 따라 다를 수도 있으니까요. 분명한건 일본에서 남의 집에 들고 갈 만큼 양적으로 질적으로 사려면 어느 지역에 가도 돈 많이 깨질겁니다. 싸다해도 귤 정도? 귤유명한 지역이나 귤농사 지은 사람 아니고서는 남의 집에 갈 때 귤 일부러 사가는 경우는 거의 없죠.저렴하게 폼나게 살 수 있는 것이 케이크나 쿠키류를 사가니까요.

    • 지니
      2011.02.12 05:24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블로그 하면서 전국 물가 동향까지 비교하면서 올려야 하나요? ㅎㅎㅎ

  8. applesoda
    2011.02.11 22:51

    일본인만 그런게 아니고 대부분의 서양인들도 그렇니다. 남의 집 처음가서 자기집마냥 주인이 안내한것도 아닌데 혼자 두리번두리번 거리며 이방저방 열어보고 들춰보고 하는 무식한 매너는 한국에서밖에 못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한국 여자들의 경우 얼마나 사회성이 모자라고 말주변이 없는지 부부동반이나 커플로 모여도 여자들은 5분도 안되서 부엌으로 숨어드는게 대부분.. 조금 이상한 문화고. 특히 남의 집에가서 여기저기 둘러보는 한국사람들 버릇으 참 못배워도 어쩌면 저렿게 못배워먹은 사람들이 있나 저질스럽다고 느껴질 정도..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1.02.11 23: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이 글을 쓴 님도 그리 교양있어 보이지는 않네요. 제 일본친구의 말에 의하면 일본에도 남의 집 와서 막 돌아다니고 뒤지고 하는 일본인들이 있답니다. 국민성이라는 게 있다해도 인간의 차이까지 다 커버할 수는 없는 거 아닐까요? 삐딱한 시선을 조금 걷어내시면 더 많은 게 보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 지유니
      2011.02.12 05:36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애플소다님 국적은요? ^^*
      이제까지 우리나라 사람들 대부분 그렇게 살았어요.
      지금에야 요즘 사람들 교육 수준 높아지면서 외국 출입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그곳 풍습과 비교 하고 사생활 보호본능이 강해져서
      자신의 울타리를 높이 쌓아 올려서 그렇죠..
      신혼살림 오픈시켜서 자랑하고
      새집사서 들러가 침실 이부자리 까지 구경 시키고..ㅎㅎ
      문화 차이 입니다.
      더구나 우리나라 여인들 사회 참여도는 일본과 시대적으로도 많이 차이나고 부부동반 에서도 여자들은 초대한집 주방일 돕는게 미덕이었어요.
      못배워서 그렁게 아니고 우리 나라 문화 이고 풍습 입니다.
      다른 나라 사람들과 비교해서 무식하다고 단정 짓는건 많이 무리수가 있어요..

  9. Favicon of https://hanee1977.tistory.com 직딩H
    2011.02.11 23:49 신고

    일본인들의 매너만큼은 본받을 만한 부분입니다.
    남의 집에서 조금 신경을 더 쓰는 것이 예의죠~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지키지 못하는
    사람들도 있는 건 사실이죠 ㅎㅎ

  10. 망치
    2011.02.12 01:40

    신발정리 나가기 편하게 두면 복나간다고 싫어하시는 분도 은근히 많습니다.. 저희집의 경우입니다..ㅎㅎ
    그리고 변기 뚜껑은 단순 그상태에서 세균번식이 아니라 물 내리는 순간 튀는 물이 엄청 튄다더군요.
    작은 물입자의 경우 천장까지 튀기도 하고, 거기에 있던 칫솔처럼 잘 안마르는 곳에서 증식되죠..
    그래서 뚜껑 닫고 물을 내리라고하는 글을 봤습니다..^^
    근데 저도 뚜껑 닫으면 지저분할꺼라는 공포 + 폭풍X사를 자주하는 특이체질상...
    그냥 열어둡니다..ㅎㅎㅎ

  11. Favicon of https://keumkijong.tistory.com 일곱가지 이론
    2011.02.12 02:04 신고

    그럼 전 일본인...??? ㅋㅋ
    저 나름 매너남입니다...
    일본인 친구가 여는 하우스 파티에서 많이 배웠죠..헤헤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parismadame 파리아줌마
    2011.02.12 02:05

    과일 안사오는것만 빼고는
    일본인들 정말 깍듯한것 같아요,,
    현관 신발정리와 화장실사용예절은
    좋은것 같습니다요^^

  13. Favicon of http://foodfafa.tistory.com 이츠하크
    2011.02.12 05:33 신고

    맞아요. 닫힌 변기 거의 공포 수준입니다. 저도 그것이 여태도 무서워요.
    신발 정리하는 저 습관은 정말 배우고 익혀야 할 행동이네요. 참 정갈한 일본인들의 습관.
    우리 아이들에게도 가르쳐 주어야 겠습니다.^^ 주말 예쁘게 보내시구요.

  14. 반사회주의 일본
    2011.02.12 10:18

    저도 나가사키에서 3년정도 살았었는데요.
    문화가 다른 겁니다.
    님이 말하는 종합적 의견인 질서와 배려가 때론 독이 됩니다.
    예전에 일본에서 생존권을 위한 투쟁을 하는 데모장면을 보고 기겁을 하였죠. 생존권이 걸린 투쟁인데도 도로에는 내려가질 않고 인도에서 그것도 피켓을 도로 양사이드에서만 들고 데모를 하더라구요. 가운데는 통행인을 위해 비워두고요.

    한국같이 길막고 심지어 이전 노무현정권 시절에는 화물연대가 고속도로까지 막고 남에게 피해를 줘야 기사화되고 들어먹힌다는 그런 데모가 아니었죠.

    피해를 데모까지 남에게 주기 싫어하는 노이노제식 반사회주의식 교육 결코 좋은게 아닌 것 같습니다. 물론 저도 일본생활 할 때에는 좀만 스쳐도 미안하다고 입에서 튀어 나오더군요. 습관이겠지만 일부러 사람 의식해가며 안부딪치려고 통행하는 저에 모습이 과연 제 본모습이 아닌 것 같아 이중인격적으로 살았습니다. 한국같이 편한 나라가 없습니다.

    모르겠습니다. 전 한국에 비하면 영세한 규모의 식당크기밖에 없는 일본과 그 돼지우리 같이 좁아터진 연립에서 살기도 싫더군요. 한마디로 답답하고 일종의 남에게 예의범절 억압과 자유가 없어 폭발할 것 같더군요.

    이중인격으로 위선적으로 살기보단 한국에서 맘 편히 사는게 낫죠.

    물론 저도 직장에서 항상 일본에 관련된 일을 하지만 이젠 일본인들 바이어 올 때마다 다시 고개드는 일본식 습관이 싫더군요. 이젠 일본인 만나도 손들고 흔듭니다. 고개 45도 인사 안굽힙니다. 그리고 화장실 가도 되냐고 하면 여긴 한국이다 물어보지 말고
    갔다와라하며 신발도 정리하려하면 말립니다. 인생에 필요없는 행동하지 말라고 주의를 줍니다.

    일본인들 반사회주의에서 삽니다. 자유가 억제된 구속된 기분이랄 까요.

    옛날 첨에 일문학과 다닐 때는 일본식으로 행동해보려 했으나 이젠 다 부질없는 짓이었다고 봅니다.

  15. oyh
    2011.02.12 13:53

    얼마전까지 일본인 여자친구 사귀었던 사람으로 대부분 공감 가네요. ㅋㅋㅋ


  16. 2011.02.12 14:52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1.02.12 22: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죄송해요. 지금까지 그 기능을 사용안하다가 어제 처음 다른 분 포스팅 보고 사용해보았는데, 좀 어설프게 해서 그런 일이 생겼어요..수정해놓았어요.

  17. Favicon of https://levblog.tistory.com 리턴
    2011.02.12 23:22 신고

    좋은 습관인 것 같습니다. 저도 보고 배워야겠네요ㅎㅎ 감사합니다.

  18. 꿀돼지씨
    2011.02.13 04:46

    변기덮게는 당연하게 닫아야죠 박테리아 생각하면 열린체로 둘수가 없어서..;
    뚜껑이 달린건 닫으라고 달린건데 대부분 사람들은 장식인줄 아나봐요;

    신발 가지런히 놓는것도 내집에서건 어딜 가서나 기본적인 매너죠.
    혼자살다보니 가지런하지 않을때도 더러있는데 그부분은 저도 신경쓰고 습관화 해야겠네요


  19. 2011.02.13 18:24

    비밀댓글입니다

  20. 박혜연
    2011.03.16 10:30

    일본가정집에 간다는건 그야말로 실례 그 자체겠네요?

  21. herb
    2018.02.24 14:31

    기본예의 지키는 건 좋지만 너무 예의차리다보면
    친밀한 관계 맺기는 힘들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