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한국과 다른 일본의 '나이'와 '친구'의 상관 관계
 한국과 다른 일본의 나이 먹기

내가 일본에 와서 대만족하는 점이 하나 있다.
그것은 이곳 일본에서는 내 나이가 한국 나이보다 2살이나 어리다는 데 있다. (아직 생일이 안 지났다. 유후~)

일본에 와서 사귄 일본 친구 유미 짱.
통성명을 하고 나이를 알게 되자, 어디서 배웠는지 바로 나를 언니라고 불렀던 친구이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보니 그녀가 나보다 한 살이 많았다. 지금은 내가 그녀를 가끔씩 언니라고 부르고 있다. (일본에서 가족, 친척 이외 언니라고 부르는 경우는 우리 나라에 비하면 드물다. 거의 서로 이름을 부른다.)  나이 먹는 방법이 다르니, 자기가 속한 나라식으로 나이를 말했다가 서로의 나이에 대해 오해를 하게 되었던 것이다.
그런 일이 생길 때마다 일본 친구들에게 우리나라 나이 먹는 법을 알려주는데 매우 흥미로워 한다.

한국에서는 엄마 뱃속에서부터 나이를 먹어.
나오자 마자 한 살 되고 새 해가 되면 떡국 먹고 또 한 살을 먹지.

12월 말에 태어난 아기들은 눈 깜짝할 사이에 두 살 돼.

일본 친구들의 반응은 똑같다.

어머, 나이를 동시에 같이 먹는거야?? 그럼 온국민이 생일파티도 같이 해?? (바보 생일은 다르지)
그리고 그 아기 너무 불쌍하다. 빨리 나이 먹는 거잖아. 

(일본은 서양식! 엄마 뱃속에서 나오면 0살이 되고, 생일이 지날 때마다 한 살을 먹는다.)

나이로 서열을 매기고 그 서열이 일종의 권위가 되는 한국에서는 나이를 빨리 먹는다는 건 그렇게 단점만 되는 것 같지 않다. 작은 논쟁에서 상황이 불리해지면 "너 도대체 몇 살이야? 민증 까" 라며 나이부터 따지고 들어 그 상황을 모면하거나 역전하려는 모습은 한국에서 쉽게 볼 수 있다. 

우리 나라의 '나이 따짐'은 생각보다 어릴 때부터 이루어진다.
작년에 친구네 집에 갔더니 갓난쟁이일 때 봤던 친구의 딸이 7살이 되어 있었다.

어머, 벌써 7살이나 되었네. 아직 생일 안 지났으면 일본 나이로는 5살인데..


야~ 그런 말 하지마. 요즘 애들 얼마나 나이 따지는데...만나자 마자 언니냐 동생이냐부터 정하는 걸..
5살이라 그러면 울지도 몰라.

어린 아이들의 세계조차 이러하니, 나이를 묻지도 않고 물어서도 안되는 다른 나라와는 달리, 우리 나라는 싫어도 나이를 밝히면서 인간 관계를 시작해야하는 것이다. 그 인간 관계란 친구가 되느냐, 언니나 동생이 되느냐로, 그 기로를 나이가 정하는 것이다.

 '나이 따짐'이 만드는 한국 만의 독특한 개념 '친구'

나이로 서열부터 정하는 한국에서는 '친구' 라는 개념의 범위가 참 좁은 것 같다.

우리 나라에서 "내 친구가~" 라고 말한다면 그것은 동갑내기이거나 동기일 확률이 높다. 나이가 들고 점차 접하는 세상이 넓어지면서 친구의 범위도 넓어진다. 하지만 젊은층 일수록, 한국이라는 사회에 국한될수록 더욱 폐쇄적인 면이 있다. 

나만 해도 "내 일본 친구가~~" 라고 하면 친구의 나이가 제각각이지만, "내 한국 친구가~" 라고 하면 동갑내기 친구이거나 동기들이다. 나이가 다른 사람들을 지칭할 때는 " 아는 언니가~" , " 아는 사람이~", " 아는 선배가~" ...가 되는 경우가 많다.

우리 나라도 나이를 초월한 친구 관계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 " 내 친구 누구인데, 나이는 나보다 한 살 어리지만 친구 먹기로 했어." 라는 식으로 나이는 꼭 밝히는 경우가 많고, 나이를 무시한 '친구 먹기'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와 얽혀 독이 되는 경우도 있다. 일례로, 내가 아는 어떤 언니는 나와 돈독한 관계가 되고 싶어서 '친구'로 반말 트며 지내자고 했지만, 그녀의 죽마고우가 나의 대학 선배인 것을 안 뒤로는 '안되겠다' 라고 말한 적이 있다.    

이런 좁은 친구 개념에 일본인들은 한국에 와서 황당한 경험을 하기도 한다.
20대 후반(한국 나이는 30) 오쿠무라 씨의 이야기를 들어 보자.

다다다 샘, 명동에서 친구랑 택시를 탔거든요. 
택시 기사가 우리를 보고 무슨 관계냐고 묻길래 친구라고 했더니..
"아니지~ 둘이 무슨 친구야...어쩌구 저쩌구~~~" 하는 거예요. 
40대이긴 하지만 제 친구 맞거든요.

오쿠무라 씨는 동경에 사는 40대 아줌마를 친구로 자연스레 소개했다가 택시 기사에게 부정을 당하고 말았던 것이다

일본에서는 나이와 상관없이 그 사람과의 관계에 따라 '친구'라는 말을 한다.
때로는 나이를 묻지 않은 채로 '친구' 관계를 유지하는 경우도 있다. (친구라고 해서 반드시 반말을 쓰지도 않는다.)
그런 것이 가능한 이유는 처음 만났을 때, 상대방의 이름을 부를 수 있기 때문이 아닌가 싶다. '친구' 관계에 나이를 기준으로 한 서열이나 호칭의 따짐이 필요 없는 것이다. (성이나 이름에 상이나 짱을 붙이지 않고 이름만 부르는 경우는 더 특별한 사이여야 한다.)

나이를 먹는 방법이나, 서로의 이름을 부르며 친구가 되는 일본의 모습은 서양과 닮아 있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의 가족 친지 간의 호칭 이야기도 하고 싶지만 다음 기회로 미루도록 하자.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boksuni.tistory.com 복돌이^^
    2011.02.22 13:13

    그러고 보니 우리나라에서만...나이가지고 친구 운운하는듯 하기도 하네요..
    빠른이 어쩌구 하면서요..^^
    재미있게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3. 2011.02.22 13:21

    비밀댓글입니다

  4. Favicon of https://shain.tistory.com Shain
    2011.02.22 14:10 신고

    일반적으로 나이차이가 문제가 아니라
    너무 스스럼없이 가깝게 지내다 보니 문제가 더 많이 발생하는 거 같더군요
    친구가 될 조건은 연령 보다는 매너 쪽이 더 힘든 거 같아요
    연령 차이나는 친구 사실 꽤 좋아합니다

  5. Favicon of https://yeokgi.tistory.com 배꼽찾기
    2011.02.22 14:36 신고

    나이를 극복해서 친구가 된다는 것은 참 좋은 현상인것 같습니다.
    하지만, 제가 좀 보수적이라 그런지
    우리나라의 서열을 따지는 문화에 대해 굉장히 호의적이랍니다.

    일본도 미국처럼 나이에대한 차이를 두지않는 다는거 처음 알았습니다.^^

  6.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2.22 14:53 신고

    으흠... 그렇군요! 한국이 좀 복잡하긴 해요^^

    제가 빠른 82여서 81과 친구를해요. 근데 빠른 83이나 83과 말을 놓게 되는 경우(군대)에 다 같이 모이게 되면

    81년 = 빠른 82
    빠른 82 = 빠른 83, 83

    그러므로
    81년 = 빠른 83, 83 ???

    이런 공식이... =_=;;; 누군 말놓고 누군 말 안놓고... 암튼 무지무지 복잡합니다^^

  7. Favicon of http://nusselt.tistory.com 열공돌이
    2011.02.22 15:01 신고

    일본 역시 가깝지만 먼 나라군요. 비슷할 줄 알았는데

  8.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1.02.22 15:44 신고

    온 국민이 생일 파티 같이해? 에서 빵 터졌습니다. ㅋㅋㅋ
    암튼 우리나라는 정말 복잡해요.
    그리고 생일 빠른 우리 딸내미 학교를 언제 보내야 하나...
    남편과 매일 열띤 토론을 벌입니다만 여전히 결론도 안납니다.
    그냥 생일대로 살면 을마나 좋아 ㅡㅡ;;

  9.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유머조아
    2011.02.22 17:34 신고

    ㅋㅋㅋ.. 순식간에 두살 젊어지는 셈이네요~

  10. Favicon of http://unalpha.com 언알파
    2011.02.22 18:09

    우리나라만 나이먹는 시스템이 좀 다르죠
    외국은 다 동일해서 문제없는데 말이에요~

    그리고 말씀하신대로 친구개념도 우리나라만 이런거 같아요
    나이라는 틀에 너무 갇혀버린것만 같아요 정말 ㅠ

  11. Favicon of http://blog.daum.net/inyoun-u 하루
    2011.02.22 21:28

    우리나라만큼 나이에 의해서 서열이 확실하게 정해지는 나라는 아마 거의 없을 거예요^^;
    외국애들은 정말 나이차이가 50살이상이나도 서로 잘맞음 친구가 되는데 말이예요 ㅋ

    한국식 나이 얘기를 서양애들한테 설명 해줄때 저도 엄마뱃속에 있을 때부터 나이를 세기 시작해서 태어나면 1살이라고 말해주거든요, 우리나라는 뱃속의 태아도 한 인격체로 존중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여 설명해주면 대부분의 서양애들은 정말 훌륭한 마인드를 가진 나라라고 부러워(?)하더라구요 ㅎㅎ;;;

    암튼 저도 외국살면서 가장 좋은 것은 나이가 줄어든다는것;;;입니다 ㅋ

  12. Favicon of http://blog.naver.com/valenti1123 신뢰의이름
    2011.02.22 22:01

    일본에선 제가 20대 중반이군요!!
    생각만해도 신납니다 ㅠ.ㅠ...
    그나저나 우리나라만 왜 나이계산법이 다른지...;;

  13.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Deborah
    2011.02.22 23:57 신고

    서양과 많이 닮았네요. 저도 50된 친구도 있고 60된 친구도 있어요.


  14. 2011.02.23 08:02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5. Favicon of http://babybook.tistory.com 洞帆
    2011.02.23 10:39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6. 2011.02.23 11:16

    비밀댓글입니다


  17. 2011.02.24 02:06

    어디서 주워듣기로 우리나라의 태어나서부터 1살 먹는건 굉장히 과학적인거라고 하더라구요~
    이미 10달동안 엄마의 뱃속에서 살았기때문에 이미 1살이라고 치는거라고 하드라고요~
    저도 이런 사실을 알고 우리나라 참 지혜로은나라구나~ 했지만.....
    점점 나이먹어감에따가 서양식이 좋아지는건 어쩔 수 없군요 --;;;


  18. 2011.02.25 02:36

    와.. 공감되요ㅋ

    일본서 한국연예인을 좋아하시는 60대정도의(정확한 나이는 몰라요ㅋ)

    일본아주머니 두분과 일주일에 한번씩 모임을 가지는데요~

    두분은 저를 다른 지인들한테 소개할때

    친구로 소개하신다고 하시더라구요ㅋ

    의아했지만 참 좋은 것 같았어요^-^

  19. 박혜연
    2011.03.16 10:28

    북한은 한수더해서 같은나이라도 여자가 남자한테 반말했다가는 뭇매를 맞는다네요? 북한영화를 보시면 대학생들이 나오는 영화도 가끔 동영상으로 봤는데 여대생이라 할지라도 동갑내기 남대생과 반말하는장면은 단한번도 없었다더군요? 실제로는 잘 모르지만...!

  20. ^^
    2011.06.10 23:35

    이런건 정말 일본이 부럽네요 나이 따지는 건 우리나라 뿐인듯-- 나이가 뭔 상관이라고 솔까 이런것때문이 아니더라도 그닥 친해지고 싶은 사람이 없는듯

  21. 마루
    2021.06.04 07:56

    그런데 그 나이 따지는 문화가 일제시대때 일본인에 의해 하대하는 문화가 정착이 되었다고 합니다.
    조선시대때까지만 해도 나이 차이가 많이 나도 친구로 지내고 했었거든요.
    대표적인게 오성과 한음이죠. 5살 차이.
    그리고 율곡 이이선생도 20살 가까이 차이나는 사람과 서로 존대하며 학문교류를 했었구요.
    하대는 보통, 부모자식간, 군신관계가 아니면 계급사회에서 행해졌던 것 정도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