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에서 한국 식당에 갔다가 뿔난 이유
우후죽순으로 생겨나는 한국 식당이 달갑지 않다.

한류의 붐과 함께 우리 동네에는 한국 식당이 많이 생기고 있다.
도쿄나 오사카의 유명한 한인 타운 쪽은 한국 식당과 다를 바 없이 한국의 맛을 즐길 수 있지만, 그 이외의 지역은 일본인이나 재일 교포가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선지 그 맛이 미묘하게 다르다. 
우리 동네에 한국 식당이 많이 생기는 것이 반가우면서도 반갑지 않은 이유는 "이거 정말 한국 식당 맞아?" 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 맛에서 느끼는 배신감 때문이다. (T..T)
밥을 따로 시켜야 하고, 반찬값도 내야 한다는 것도 억울하지만, 여긴 한국이 아니니까 어쩔 수 없는 부분이 있으니 그려려니 한다. 그런데 한국맛의 그리움을 찾으러 가는 굶주린 한국인에게 보지도 듣지도 못한 무국적의 것을, '한국 요리' 라는 이름으로 내어 가지고 올 때면 화가 스멀스멀 기어나오는 것이다.
그래선지 웬만큼 알려진 유명 한국 식당이 아니고서는 잘 안 가게 된다.

짠 감자탕에 숟가락을 놓다. 

한 3주 전의 일이다. 감기를 크게 앓고 간신히 기운을 차린 우리 부부는 너무 입맛이 없어서 뭐라도 먹고 힘을 내야겠다는 생각에 동네에서 가장 가까운 한인 타운에 간 적이 있다. 일주일 내내 아무 것도 못먹겠더니 막상 '한국 식당'으로 간다는 걸 뇌가 인식해서인지..침이 고이기 시작했다. 차를 타고 가는 30분이 지루할 정도였다.

일본 친구에서 소개받은 한국 식당에 가서 감자탕을 주문했다. 그런데, 너무 짜서 먹을 수가 없었다. 감기로 둔해진 내 혀조차 그 짠맛에 놀란 듯 했다. 대접으로 물을 3번 넣었지만 맛의 변화가 없었다. 따끈한 국물을 원했던 우리는 국물은 먹지도 못하고 별로 살점이 붙어있지 않는 뼈 몇개만 골라 먹고는 숟가락을 놓았다.

이어 인근 다른 한국 식당으로 자리를 옮겨 잡채, 자장면, 족발을 시켰다. 이 집도 맛이....별로였다.

경악 수준의 족발..그리고 한국 식당 주인의 태도

내가 경악을 하고 말았던 건...족발이었다.
족발은 이제 막 삶은 듯이 김이 모락모락 나고, 돼지 발가락만 대충 잘라놓은 엉성한 모습으로 '족발'을 좋아하는 나조차 혐오감을 주는 형태였다. 식히지 않았기에 육감은 쫄깃하지 않고 물컹했고, 한 입 물자 노린내가 났다. 게다가 소스는 초고추장 뿐이었다. 시켜놓았으니 아깝고 식혀서 먹으면 맛이 낫겠거니 싶어서 포장을 부탁하고 자리에서 일어났다. 

계산하고 식당을 나가면서 쿤이 재일 교포로 보이는 주인에게 한마디를 했다.

족발 말인데요. 보통은 차게 먹는 음식이니까 식혀서 나오면 좋을 것 같습니다. 

주인 왈,

우리는 손님에게 절대로 찬 음식은 내지 않습니다

주인의 핑계가 참 우습다. "그럼 냉면은 뭘까? 아주 냉면도 펄펄 끓여서 내어 오시지" 라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족발도 충분히 조리를 한 후 식혔다가 살짝 따뜻하게 데펴 먹는 것은 꽤 맛이 좋은 걸로 알고 있다. 제대로 조리된 족발은 따듯하게 먹어도 맛있지만 저렇게 냄새나는 족발은 식히지 않으면 못먹는다.

나중에 보니 일본인 사이에서도 맛이 없기로 이미 판명난 한국 식당이었다. 
(일본 친구들이 한국의 돼지갈비나 불고기를 좋아하면서도 족발은 잘 모르고, 간혹 한국식당에서 족발을 먹어본 일본 친구가 족발은 별로 안 좋아한다는 것을 듣고 의아하게 생각했는데 비로소 의문이 풀렸다.)

화가 나서 일본 친구에게 하소연을 했다. 친구가 나름 위로를 해줬다.

일본은 원래 돼지 뼈나 족발은 먹지 않아. 그런데, 유일하게 돼지의 모든 부위를 먹는 곳이 있어.
오키나와라는 곳이지. 일본에서 족발하면 오키나와 요리로 알려져 있는데 졸여서 따뜻하게 먹어.
아마 한국식 족발을 오키나와 식으로 한 게 아닐까? 하지만, 주인 태도는 좀 웃기다. 블로그에 써버려.ㅋㅋㅋ

일본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을 해보니, 내가 먹은 것은 분명 오키나와 족발(톤소쿠-테비치)은 아니었다.
단지 거부 반응이 들던 그 형태와 식히지 않는다는 점만 닮아 있었다.


내가 아는 재일 교포 3세 청년이 이번에 저 한인타운에 한국 식당을 냈다. 한국 본연의 맛이 제대로 표현되고 있는지 와서 시식을 해달라고 부탁했다. 요리 담당하는 사람이 한국을 모르는 일본 사람이라는 말에, 한국인을 고용하든가 한국에 직접 갔다오는 것이 좋지 않겠느냐는 말로 거절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coreanews.tistory.com 딴죽걸이
    2011.02.24 23:52 신고

    잘 거절하셨습니다.

    정말 맛이 아니다 하면.. 좀 그럴거 같네요...

    그래도 한국 식당이 일본인을 타겟 으로 한다면 너무 한국적인 맛 보다는

    일본인 맛을 적절히 배합한 식당이 괜찮을듯 하네요

  3. Favicon of https://hanee1977.tistory.com 직딩H
    2011.02.25 00:49 신고

    분명 오래 못갈 식당들입니다~
    고향의 정을 느끼시지도 못하고~
    기분만 상하셨네요...ㅡ.ㅡ^
    저 집들 없어지고 다른 식당 생기면 다시 가세요..ㅡ.ㅡ^

  4. 일본파견
    2011.02.25 00:55

    안녕하세요.
    저도 1월 5일에 오사카(간사이)에서 조금 떨어진 히메지로 파견근무 나왔다가 지금은 나고야 근처로 와있습니다.

    한달이 넘어가는데 일본 문화도 잘모르고..(블로그 읽다가 변기위에 수돗꼭지의 용도를 오늘 알았습니다.)

    일본생활에서 쓰이는 단어의 차이점도 알게 되었습니다.

    두시간동안 쉬지도 않고 블로그 처음부터 다 읽어봤네요. ㅎ

    앞으로 좋은 글 부탁드려요^^

  5. 에구구
    2011.02.25 00:58

    저렇게 만들어서 외국인들이 좋아하면 모를까..그것도 아닐것 같은데..괜히 한국음식에 않좋은 선입관만 심어줄것 같다~

  6. 제 생각은요
    2011.02.25 01:07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5 01:28

    변질되어 잘못 알려질 한국 문화들이 아쉽네요~~~~^^

  8. inaba
    2011.02.25 02:13

    저는 신주쿠 신오00근처에 살고 있는데 항상 일본인들이 줄을 서서 먹는 음식점들이 많이 있습니다만,한국인 입맛에 와~~맛있다라고 느끼는 곳은 별루 없습니다. 조미료맛이 많이 나는 음식들뿐이죠.. 저는 그냥 네이버에서 먹고 싶은거 검색해서 집에서 만들어 먹어요..그게 훨씬 맛나다는^^;

  9. Favicon of https://keumkijong.tistory.com 일곱가지 이론
    2011.02.25 03:46 신고

    한국음식의 이미지가 나빠질 수도 있겠네요...

  10. Favicon of https://unalpha.tistory.com 언알파
    2011.02.25 07:48 신고

    한인타운에서 장사하는 곳의 태도라고보기에는 너무 한데요 -_-..
    그냥 한국음식의 현지화라면 그러려니 해볼 수도 있겠지만
    주인의 태도는 그런게 아닌듯 한데.. 쩝
    아쉽네요

  11. 준~
    2011.02.25 11:58

    미나미 한국식당 음식 정말 너무 다 짭니다. 아주 가끔 맛있는 곳을 발견할 뿐...그리고 얼마전에 쯔루하시 근처에 비빔밥 전문점 갔다가 경악을 했습니다. 이건 도저히 비빔밥에 들어가는 재료가 아닌 것들을 비빔밥에 넣었더군요. 우리가 보통 넣는 도라지, 고사리 이런게 아니라 청경채(중국요리도 아니고)가 잔뜩 들어가있고 다른 나물은 뭔지도 잘 모르겠고..어쨌든 메뉴판에 이렇게 써있었습니다. 한국 전주식 전통비빔밥..-.-; 그리고 고추장에 비벼먹는 것도 아니고 이상한 양념장...그게 일본인들 입맛에 맞으니까 만들었을까?
    그걸 먹고 우리나라 전주 전통비빔밥이라고 정말 생각할까봐 걱정입니다.

  12.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HS다비드
    2011.02.25 17:07 신고

    한국적인 맛을 내면서 일본 사람들의 입맛에 맞춰야 될텐데..

    거기다가 저렇게 불친절하고 맛없는 곳이면... 그냥 다른 일 하시는게 좋을듯 합니다..^^

  1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25 19:19

    요즘 다음에 유명한 유학생 카페에서 불친절한 한국 식당에 대해서 이야기가 나와서 논란이 된 적이 있습니다. 위생 상태가 안 좋았는데, 알바생까지 불친절해서 화가 나서 그 가게랑 알바생 이름 전부 공개한 적이 있습니다. 솔직히 그거 보면서 걱정이 많습니다.
    일본에 있는 한국 식당들은 조금만 인터넷 검색하면 맛은 어떤지 분위기는 어떤지 다 나옵니다! 꼭 조사하고 가세요!


  14. 2011.02.26 02:12

    필리핀으로 오세여~~~~~~
    필리핀은 왠만한 한식당은 다 맛나요.
    오히려 한국보다 더 맛있는집도 있어요 ㅎ.ㅎ

  15.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닉쑤
    2011.02.26 13:23 신고

    저도 호주, 캐나다에서 한국 음식점 안 간답니다.

    그리운 맛을 기대하고 갔다가 실망하기 일수거든요.

    그 돈으로 차라리 햄버거를 먹죠. 쩝.. ㅡㅡ;;

  16. 하야
    2011.03.03 03:45

    좀 특이하군요. 왜냐하면 일본은 바로 한국의 옆이라서 한국 식당이 더 제대로 되어있을듯한테 미국의 한식당보다 못한가 봅니다. 미국의 한국 식당은, 엘에이 근처는 무지 맛있고 가격도 쌉니다. 샌디에고에서 학교를 다녔는데, 그곳도 무지 맛있었습니다. 가격도 적당했음.

    지금 있는 곳은 한국인이 많지 않은곳이라서 그런지 한식당 음식 먹을만은 한데 가격이 맛에 비해 비싸다고 생각되서 잘 안갑니다. 그돈으로 일식당을 가죠. 그식당보다 가격이 낮은 한식당은 레스토랑맛이라기보다는 집에서 해먹는 요리맛이고 말입니다. 그래서 안가게되죠. 집에서 해먹으면 되니까.

    그래도 미국의 한식당 맛은 한국식입니다. 단지 얼마나 맛있는가, 맛과 가격이 어느정도 발란스를 이루는가 문제이지 요리는 제대로 한국식입니다. 그런데 한국에 가깝고 일본인들 사이에서 한국음식이 유행이라는 일본의 한식당이 저렇게 엉망이라는 사실이 좀 놀랍군요.

    그런데 미국도 한식당 종업원들이 불친절하다는 소리는 많이 듭습니다. 아는 외국인 친구가 라스베가스에서 한식당에서 갈비를 먹었는데 무지 비싸고 무지 맛있었는데 무지 불친절했다라고....... -_-

  17. 하야
    2011.03.03 03:49

    외국인을 위해 한식을 퓨전하는것을 반대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권장하는 편입니다. 뉴욕의 쌈집도 뉴요커들을 대상으로 퓨전한식을 내놓아서 미국에서 여러방송에 소개될정도로 유명해졌거든요. 문제는 퓨전을 하려면 제대로 해서 그나라 사람들에게라도 사랑을 받아야지, 한국인에게도 이게뭐야 소리를 듣고, 일본인들에게도 이게뭐야 이런게 한국음식인가라고 오해하게 만들고, 그런 퓨전은 안하니만 못하다고 생각합니다.


  18. 2011.03.03 03:51

    비밀댓글입니다

  19. 장준후
    2011.04.15 00:20

    우리도 태국처럼 해외 한국음식식당에 대해서 정부인증제를 실시하는게 어떠한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최소한의 맛보장은 할 수 있게 말이죠. 일본에서 자주 먹다가 한국에서 그리워진 라멘의 경우에도 너무 맛이 달라서(심지어 주인이 일본인인 곳도 있었습니다.) 놀랐던 적이 있는데 제대로 된 음식에 대한 이해없이 장사를 하기 때문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20. 오호라
    2011.07.12 14:10

    한국맛을 모르는 일본인 주방장을 데리고 한국식당을 차리다니.... 참 어이가 없네요.

  21. Silon
    2011.10.01 04:12

    외국에 있다보면 한국식당때문에 난감할때가 많았어요
    제가 있었던 중국에도 맛 없었던 한국식당도 많았고... 조선족이나 중국사람이 요리하는곳도 많았지요 (우선 인건비 ㅠ)
    그중 흥하던 곳이 딱 한군데 있었는데 그 곳은 한국사람에게나 외국사람에게나 평이 좋았답니다~
    우리나라음식도 제대로 하면 참 맛난데 이상한 식당들때문에 잘못된 선입견을 심어줄까 걱정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