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한국의 라면문화에 세 번 놀란 일본친구

지난 5월 21일 토요일.
그 날은 아침부터 바빴다. 오전에는 싱가폴에서 일본으로 직장을 옮겨오는 가족을 만나 같이 아침겸 점심을 먹었고, 오후에는 한국어 강의를 했다. 한국어 강의를 마치고 집에 돌아왔는데, 쿤의 오랜 친구가 와 있었다. 나이는 쿤보다 5~6살 정도 어리다는데, 9년 정도 알고 지낸 친구란다. 지금까지 듣도 보도 못한 쿤의 새로운 지인이었기에 반가운 마음도 있었지만, 예고도 없는 방문에 많이 놀랐다.(쿤이 말을 했는데, 내가 날짜를 잘못 알았다.)

갑작스런 손님 방문에 뭘 대접해야 할까~하고 망설이며, 둘의 친분관계를 살펴봤다. '야자'트고 말을 하면서, 농담까지 주고 받는 모습에 허물과 격식이 없는 사이라는 것을 알았다.

(이하의 대화는 상황을 알기 쉽게 재연해 봤습니다.)

(다다다)      손님 왔는데, 차도 한 잔 안 줬어?
(쿤)             물 한 잔 줬어.. (친구에게) 야~ 너 물 한 잔 마셨지?
(일본친구)  시원한 옥수수차 마셨어요..

친구는 웃으면서 자기의 존재에 대해 신경쓰지 말란다. 하지만, 처음보는 사람인데 어떻게 신경을 안 쓰겠는가... 쿤에게 장을 보러 가야한다고 했다(우리가 사는 집 근처에는 마트가 없어서 차를 타고 나가야 한다).

(쿤)            야~~ 다다다가 맛난 거 만들어 준단다. 너 먹고 싶은 거로 해 준다니까, 같이 장보러 가자.
(일본친구) 아니에요.. 저 때문에 장 볼 필요없어요. 그냥 평소에 먹는 거 먹어요.
(쿤)            우리가 평상시에 먹는 게 얼마나 고급인데... 가자.
(다다다)    (ㅅ.ㅅ)   사실, 집에 먹을 게 없어서 어차피 장보러 가야 해요..

간다 안 간다 하며, 잠시 실랑이가 벌어졌다. 처음엔 쿤도 장보러 가자고 하더니만, 이내 그냥 있는 거 먹자고 한다. 남자들의 외출 귀차니즘이었다. 그런데, 일본친구가 한 마디 한다.

(일본친구)   다다다씨.. 저 먹고 싶은 게 있어요. 라면 끓여주세요.
(쿤/다다다)  라면..??
(일본친구)   쿤이랑 같이 한국에서 라면 먹고는 일본에서는 한국 라면을 못 먹었답니다.
                   다다다씨가 끓여주는 라면이 먹고 싶어요..

너무나도 황당한 요구에 한국에서 가져온 라면 4종류를 꺼내서 보여줬다.

(다다다)    이거요?

(일본친구)   ㅎㅎㅎ 역시 인스턴트네요..


일본친구는 말을 이었다.

예전에 한국의 쿤네 집에 놀러 간 적이 있었요. 쿤을 따라서 놀러 나갔다가, 배가 고프다니까 쿤이 분식집에 데리고 갔답니다. 쿤이 이런 저런 먹거리에 대해 설명해 줬는데, 아는 게 라면밖에 없었어요. 그래서 라면을 시켰는데, 인스턴트였답니다. 그 라면을 처음 봤을 때, 제가 일본인이라 놀린다고 생각했어요. 일본은 식당에서 인스턴트를 안 팔거든요. 게다가 쿤이 맛이 어떠냐고 물어보는데, 정말 기분이 별로였어요.. 다른 가게도 나를 차별할까~ 하는 생각에 한국에 있는 동안 라면을 두 번인가 더 먹었는데, 다~ 인스턴트를 주는 거예요. 쿤에게 물어봤더니 "한국 라면 = 인스턴스"라는 말에 깜놀했었죠. 근데, 다다다씨도 역시 인스턴트를...^^;;

그러고 보니 일본의 라면은 돼지기름이나 간장, 된장 등으로 맛을 내고, 면도 한국의 꼬불꼬불 면이 아니라는 게 떠올랐다(개인적으로 일본 라면을 안 좋아해서, 평소에도 내 돈 주고 사먹은 적이 한번도 없다. 근데 쿤은 잘 먹는다.. 간장 라면만...ㅋㅋ). 난 아직도 일본 라면 보다는 한국의 인스턴트 라면이 입에 맞다.

                                                         쿤이 유일하게 먹는 일본의 간장 라면

떡도 넣고 계란도 풀어서 신경써서 끓여줬다(젓가락도 일본식으로 해줬다). 그랬더니 일본친구가 또 한 마디 한다..

                                        당시 찍은 사진이 없어서 쿤이 라면 먹을 때 비슷하게 재현해 봤어요. 헤헤

 

(일본친구)   평소에도 라면 먹을 때, 김치하고 먹어요??

(다다다)     네??? 라면은 김치랑 먹는뎅... (내가 뭐 잘못했나..?)
(일본친구) 다름이 아니라, 한국에서도 김치나 단무지를 줬거든요. 그냥 라면만 주는 경우가 없었어요.

그 말을 듣고 보니, 일본에서 라면을 시키면, 정말 라면만 덩그런히 주는 곳이 많았다. 라면 정식을 시켜야, 무짱아치나 일본식 백김치가 같이 나오는 정도였다..


라면을 거의 다~ 먹었길래 주방에 가서 밥을 가져와서 밥 말아 먹을 거냐고 물어봤다.

(일본친구)   역시 밥을 말아 먹네요...

일본친구는 라면에 밥을 말아 먹는 민족은 한국인 뿐일 거라며, 신기하다고 웃으면서 고개를 옆으로 흔들었다.

(다다다)      근데, 일본식당에서 라면 정식이나, 우동 정식에도 밥이 나오는 걸로 아는데, 따로따로 먹어요?
(일본친구)  움~ 따로따로 먹어야 각각의 그 맛을 느낄 수 있잖아요..

일본친구 말을 듣고 있던 쿤이 밥을 한 숟가락 뜨더니, 일본친구 라면 그릇에 말아버렸다. 일본친구가 '으악!!'하며 짧은 비명을 지르자 쿤이 한 마디한다.

(쿤)   야..!! 너도 말아 먹어봐.. 먹을 때 따로 먹어도 나올 때는 같이 나오는 거 알지..??  (ㅅ.ㅅ)

일본친구는 투덜거리며 한 숟가락을 먹었다.

(일본친구)  어...!! 이거 의외로 맛 괜찮네..ㅎㅎㅎ

일본친구는 하룻 밤을 자고 갔고, 갈 때는 한국의 인스턴트 라면을 두 개 얻어 갔다.
잘 끓여 먹었을라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