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 사람들이 우리집 화장실에 안 가려고 했던 이유

다다다의 일본 생활도 어느 덧 9년. 꽤 오래 일본에 살았다 생각되지만, 지금도 이해가 안 되는 한 가지가 있다. 그것은 일본 사람들이 다른 사람 집에 갔을 때의 화장실 사용에 관한 것이다. 이 이야기를 하려면 9년 전의 어느 날로 돌아가야 한다.

처음 내가 일본에 왔을 때, 나의 일본어는 한국에서 2년 동안 독학을 하면서, 책만 달달 외워 온 실전 제로의 실력이었다. 말과 귀는 어느 정도 트였으나, 표현에 있어서는 수 많은 실수와 오해를 반복하던 시절이었다. 그런 나는 일본에 오자 마자 한국어를 가르치기 시작했는데, 집으로 공부하러 오는 학생들이 제법 있었다.


 이해가 안 되는 표현 1  :  빌려도 돼요?

다다다가 처음으로 한국어를 가르친 사람은 당시 20대 중반인 오쿠무라 씨(여). 

어느 날 그녀는 공부를 하는 중에 화장실 좀 쓰겠다며 다다다에게 이렇게 말했다.

일본어 : " 先生、ちょっとトイレ借りてもいいですか。"

직   역 : " 선생님, 화장실 좀 빌려도 될까요? "

' 응? 빌린다고?? '

한국식으로 생각하면 자주 들을 수 있는 표현은 아니었지만, 눈치로 알아듣고 화장실로 안내했다. 그로부터 얼마 후, 한국어를 좀 배웠던 또 다른 학생 도쿠 씨(여)는 대놓고 한국말로 내게 이렇게 말했다.

도쿠씨 : " 선생님, 화장실 좀 빌려도 돼요? "

다다다 : " 네? (조금 의아해 하며) 네, 그럼요. "

' 이젠 한국말로도 빌린다고 하네.. '

화장실을 빌려도 되냐는 저 물음은 나에게는 화장실을 통째로 하루나 이틀 쯤 렌탈하고 싶다는 말로 들리곤 했다. 그러니 이상할 수 밖에...


 이해가 안 되는 표현 2  :  허락을 구한다?

그 중에는 화장실을 쓰게 해 달라며, 내 기준에는 좀 과한 허락을 구하는 사람도 많았다.

일본어:"先生、ちょっとトイレ使わせてもらっていいですか。"

직   역:"선생님, 화장실 좀 쓰게 해 주시겠어요?"

' 화장실 쓰는 것도 허락을 구하는 표현을 쓰네. '

물론 일본어에 있어서 표현의 차이일 수도 있을 것이다. 그렇다고는 해도 한국식으로 " 화장실 좀 쓸게요. / 화장실 좀 써도 돼요? "라고 묻는 사람도 있을 법한데.. 다다다 주변에 그런 사람은 극히 드물다 못해 기억이 안 날 정도로 적었다. (다다다는..같은 한국 사람이라도 '화장실 쓸게요'가 좋지. '화장실 써도 돼요'라는 표현은 좀 거리감을 느낀다. 친한 친구가 저렇게 이야기하면 좀 슬플 듯..내가 널 그렇게 불편하게 했니? )

(화장실에 웬 발판이냐고요?? 장판이거든요. 타일 바닥인 한국과 달리 방과 다를 바 없어요. 

그래서 보통 슬리퍼를 신지요. 

화장실에 놓인 슬리퍼는 화장실 전용이라는 사실 잊지 마시길. 

거실에서 신던 슬리퍼가 있었다면 화장실에서 갈아신고 들어가야 한답니다.)


 일본 사람들은 남의 집에서 화장실에 안 가려고 한다?

거의 6년 정도 다다다와 함께 공부하는 고바야시 씨(40대). 나의 학생이자 가끔 우리집에 놀러 오는 친한 친구이다.그녀는 매주 한 번씩 우리집(그 사이 이사도 두번 함)에 오는 데, 단 한번도 우리집 화장실을 쓴 적이 없다. 단 한번도 말이다. 처음에는 나도 눈치를 못 챘지만, 우리집에 와도 화장실을 쓰지 않는 일본인 학생들과 손님들과 친구들(꽤 친함)을 수없이 겪으면서 어느 날 갑자기 어~ 이건 뭐지? 라는 생각을 하던 중 고바야시 씨를 떠올리고는 깜놀한 적이 있다. 

 궁금한 건 못 참는 다다다.. 20여명의 학생들이 공부하는 강좌에서 물어봤다.

" 여러분들은 남의 집 가시면, 화장실 잘 안 가세요? "

" 왜 안 가요? 가죠. 다만 그 시간이 짧으면 안 가려고 노력?해요. 예를 들어 아는 사람 집에 갈 때는 역이나 상가에 있는 화장실에 갔다가 가고,  아는 사람 집에서 나오면서 다시 역시나 상가에 있는 화장실에 가요. 도저히 못 참겠으면 말하고 화장실을 가기도 하지만, 가능하면 방문하는 집 화장실을 안 가려고 노력하는 건 맞아요" (한국이든 일본이든 어떤 관계냐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확연한 정도와 빈도의 차이를 보였다.)

(그래서 우리집 화장실 갈 때 그렇게도 미안해 했구나..끄덕끄덕.)

이렇게까지 신경쓰는 일본 사람이다 보니 어찌보면 화장실 써도 되냐는 말보다는 빌려도 되냐는 좀 더 간접화 된 표현이 마음 편할 수도 있겠다 싶다. 무슨 소리인가 싶을 테지만, 남의 집 화장실을 쓰는 것도 일본에서는 하나의 작은 민폐(迷惑 : 메이와쿠)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일로 방문하는 사람들은 장시간 뭔가 해야 될 때 간이식 화장실을 트럭에 들고오는 경우도 있음.) 

그러고 보니, 아이 친구들이 집에 놀러 오면, 화장실을 쓰는 게 싫어서 부르기 꺼려진다는 이야기를 들은 적도 있다. 아이는 초등학생 정도의 남자 아이들이었는데, 제대로 조준?을 못했는 지 화장실 벽을 너무 더럽게 쓴 것을 경험한 뒤부터 그렇게 됐다는 게 이유였다. (변기에 앉아 소변 보는 남자가 한국보다 훨씬 많다는 것도 아마도 이런 이유? 이게 싫어서 남자 변기를 따로 만드는 가정도 있다고 한다.)

(물청소가 불가능한 일본집 건식 화장실 물기가 없어 산뜻한 맛은 있으나...한국식으로 세제로 뽀득뽀득 닦고 샤워기로 쫘쫙 뿌리는 시원한 청소의 상쾌함은 과감히 포기해야 한다.) 


 남의 집 화장실을 자주 이용한 나는 민폐 덩어리?

이런 차이를 깨닫게 됐을 쯤, 나는 뇌리를 스쳐지나가는 수 많은 과거의 장면들이 떠올랐다.

지인 집에 가서 화장실 써도 되냐고 해도 부족할 판국에 화장실 가고 싶은데 어디에 있냐?(문화적 차이도 그랬지만 짧은 일본어 실력의 문제도 있었다)고 물었던 나의 질문은 너무도 당당하다 못해 뻔뻔스러울 수 있음을 그때서야 알았다.(일본에서 가게가 아닌 남의 집 방문 때 아무리 친해도 화장실이 어디예요? 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묻는 표현은 상당히 무례할 수 있음에 주의!! 다다다는 오랫동안 무례했다 ㅠㅠ )

첫방문이 아닌 집의 경우 화장실 위치를 알고 있다는 이유로 '화장실 갔다 올게' 하고 쓱 갔다 오거나..화장실을 한 번 갔다 온 이후로는 허락도 없이 내 집 화장실처럼 몇 번이나 썼던 것은 또 몇 번이었던가. 아무말 없이 그런 다다다를 받아줬던 일본 지인들에게 약간의 창피함과 미안함 그리고 고마움이 느껴진다.  (그땐 나도 일본 생활 생초짜였다우~! 일본에서는 아무리 친해도 화장실 쓸게라든가..화장실 좀...이라는 한국식 표현은 삼가는 것이 좋다. 반드시 화장실 빌릴게요를 쓸 것. 몇 번을 가게 된다 하더라도 갈 때마다 예의 바르게 물을 필요도 있다.)


 화장실 문화 차이를 말로 극복하는 쿤

어느 날의 주말. 일본 사람들 4명을 불러서 집에서 점심을 먹었다. 한참 이야기 꽃을 피우고 있는데, 40대의 일본 여자 분이 조심스레 화장실 이야기를 꺼냈다. 

여성 : 선생님, 죄송한데 화장실 좀 빌릴 수 있을까요?

  쿤  : 빌리시면, 꼭 갚으세요..

여성 : 아? 네? 아...예...호호호호호호..


한국인 입장에서 보면 조금 까다롭고 야박해 보일 수도 있는 화장실 인심. 살아본 다다다의 경험으로는 꼭 그렇지만도 않다. 다만, 일본 사람 집에서 화장실에 가야 할 일이 생긴다면, 예의바르게 양해를 구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일본어가 가능하다면 '쓴다'는 표현 보다는 '빌린다'는 표현 강추!! 빌려도 돼요??? 요렇게..) 덧붙여 일본 화장실은 건식이라는 특징상 청소가 매우 까다롭다는 것을 생각해 본다면...약간 방심?하거나 실수?하는 일이 없도록 조심하자고 얘기하면서 이 글을 마치면 좀 웃기려나? ㅋㅋ (일본 화장실 써 본 이후 좀 야박해진 다다다.. 일본 화장실 청소 직접 해보시면, 압니다..힘들어 힘들어)

 

공감 버튼을 꾹 눌러 주시면 더 열심히 씁니다.


관련 포스팅 : 남의 집 방문하는 일본인이 한국인과 다른 점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ㅇㅇ
    2018.02.24 17:48

    주변에 정말 허물없이 친한 분들만 있나보네요
    한국에서도 당연히
    남의 집 화장실 갈때 양해 구해요..

  3. 좋아요
    2018.02.24 19:39

    저도 남의 집 화장실은 되도록이면 안쓰려고 합니다만, 물건도 함부로 안만지구요. 그러나 글쓴이님 말처럼 일본인들이 한국인 보다는 더 보편적으로 예민하긴 한것 같아요.
    전 왁스 풀어 소독 가능한 한국식 화장실이 좋아요.
    요즘은 환풍기 성능이 좋아서 1~2시간이면 바짝 말라서 보송하고 좋아요.

  4. 청랑
    2018.02.25 01:14

    그러게 목조건물이 많은 일본이라도 화장실만큼은 방수 철저히 한 후 방통 치고 타일을 깔아야지......참나....

  5. 교무
    2018.02.25 08:49

    저도 한국에서 방문한집에 화장실은 쓰기.미안하던데. 친구집이면 몰라도. 되도록이면 안가려고 하고 가기전에 다 해결하고 가려고함....

  6. 랄라
    2018.02.25 19:11

    일본 7년살다 왔는데 화장실 빌린다는 말이 왜 어색한지 모르겠음. 한국에서도 화장실 빌린다고 표현하기도 하는데? 한국서도 남의집 화장실 빌릴땐 민폐 안끼치도록 조심하는 법이고.
    일본어의 使わせてもらう같은 표현이야 어차피 펜 하나 빌릴때도 하는 말 아닌가. 너무 기초적인 표현인데 화장실 쓸때의 이런 표현들이 9년 살면서도 이해안된다는 건 걍 글의 재미를 위해 한 말이겠지ㅡㅡ

    • 14년 거주자
      2018.02.25 19:48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난 이런 사람 정말 우끼더라. 7년을 살았다고, 일본을 다 아는 거처럼 말하네.
      14년을 살면서 영주권 받고 사는 나도 부랄치구 같은 일본인들이 집에와서 화장실 빌린다 하면 그 표현은 이해가 안 되지만, 일본어 특성상의 문제로 알고 쓰고 있음. 내가 보기에 빌린다는 표현은 한국에서는 가끔, 일본에서는 100프로.
      저 위의 한국 사람들이 남길 댓글도 조심한다는 사람도 있고, 신경 안 쓴다는 사람도 있는데 말야.
      그러면서, '표현하기도 하는데'는 뭐지? 재미를 위해 쓴 댓글이겠지.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7. -
    2018.02.25 22:16

    한국에서도 친구집이든 남의 집 가면 당연히 화장실좀써도되냐 예의상묻는게 맞는거 아닌가요.. 화장실이어디냐니 그냥 일본이든 한국이든 무례하셨던듯...


  8. 2018.02.26 01:05

    음... 한국에서도 보통 남의 집 가면 죄송하지만 화장실 좀 써도 될까요? 하고 물어보는데요... 당연히 허락 받아야 하는거 아닌가요? 다짜고짜 화장실이 어디냐니 공중화장실도 아니고... 남의 집 가서 목마르다고 냉장고 열면서 물 어딨어요? 하는 거랑 같은 급으로 민폐라고 생각합니다ㅠㅠㅠ

  9. 재미있쟈냐
    2018.02.26 07:49

    일본이 아무리 가까워도 외국은 외국이죵ㅎ 어순만 같을뿐 다르게 사용하는게 많죠~ 예를들어 한국은 목욕을 하다지만 일본은 들어가다를 사용하듯이요.お風呂に入る. 당황할게 아닌거 같아요~ 문맥상 전혀 말이 안되는 문장들도 많은데 화장실을 빌리다 같은 말은 그다지 틀린말은 아니니 혼동될 문제는 아닌거 같아요ㅎ 제목이 조금 자극적인거 같아요 ㅋㅋㅋ

  10. 하하
    2018.02.26 08:06

    공격적으로 말하자면 어그로성 제목으로 조회수를 높이는 방법이신거 같아요.. 한국이나 일본이나 타인의 집에 방문해서 화장실 사용하려면 집주인에게 말하고 사용하는게 예의지요.. 가족관계가 아닌이상 막 행동하는건 무례하다고 생각해요

  11. ??
    2018.02.26 08:55

    글을 읽고 동문서답의 댓글을 보고 다시 본문을 봤는데, 난독증 걸리신 분들이 많은 거 같아요.
    이 글의 핵심은 한국이나 일본에서 남의 집 화장실에 간다 안 간다가 아니라,
    한국에서는 화장실을 쓴다는 양해를 구하지만,
    일본에서는 화장실을 빌리거나, 써도 되냐는 허락을 구한다는 게 포인트 인거 같은뎅.
    그리고, 일본에서는 남의 집 화장실을 안 쓰려고 노력한다는 것은 문화적 차이로 보인다는 게 핵심아닌가요?

  12. 이광현
    2018.02.26 10:56

    사람들이 그냥 그렇구나 정도하고 넘기면 되지 왜이리 공격적이야? 얼굴 보면서는 그렇게 말 못 할 것들이

  13. 우린 변을 소중하게 여긴 민족..
    2018.02.26 12:25

    우린 옛부터 대소변을 비료로 활용하던 민족..
    농사를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민족에게 가장 필요한게 비료인데..
    대소변이 가장 효과적이였으니
    이웃이 우리집 화장실을 사용해 부족한 비료를 만들어주면 좋아할수밖에 없었다는..

    지난 몇천년간 우리나라에서 남의 집 화장실을 쓰는건
    민폐가 아니라 도움을 주는 행위로 여겼던거..
    그러니 딱히 화장실을 빌릴 이유도 없었거니와
    허락을 받는 말 자체도 필요가 없었던거..
    단지 화장실 위치만 알면 그뿐..^^

    지금이야 화장실 문화가 바뀌고 비료를 만드는 방식도 바뀌었지만
    기본적인 그나라 사람들의 생각이나 인식이 바뀌는건 시간이 더 필요함..

  14. sasa
    2018.02.26 18:54

    제가 이상했던 걸까요?;;;

    토종 한국인이지만 타인의 집에서 화장실을 쓰게 될 적에는 "화장실을 좀 써도 될까요?"
    "감사합니다" 꾸벅꾸벅했었거든요.

    '친한 친구가 그랬다면 슬플 듯.....'이라는 내용을 보니,
    제 행동에 실망한 지인이 계셨을지도 모르겠군요.

  15. 하하하
    2018.02.27 10:17

    꼭 다른 나라 들먹이지 않아도 남의 집 화장실 사용은 가능한 사용하지 않는게 예의아닌가요?
    이건 화장실 사용 문화차이이지 나라간 문화차이는 아니라고 봅니다.

  16. 캬캬캬
    2018.02.27 12:21

    댓글들을 보니 이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들을 하시는지 궁금해지네요.
    정반대의 의견같아요.
    http://www.ppomppu.co.kr/zboard/view.php?id=freeboard&no=5668659
    이건 서양에서도 그렇더라고요. 남의 집 가기 전에 어디 쇼핑몰에 들려서 해결하고 오기도 해요.
    굳이 비교를 하자면 한국인들은 당연하듯이 쓰는 편인것 같아요.

  17. ㅎㅎㅎㅎ
    2018.02.27 12:36

    댓글 보니까 글의 요지를 모르는 사람들이 많네.
    수능에 이 글 나오면 대박 치겠다.

  18. 지다가다
    2018.02.27 14:07

    같은 한국 사람임에도 이렇게 다르구나.. 많이 느끼네요..
    사실 친척이나 친한 친구집 아니면 남에집에서 화장실 잘 안가긴 하죠..
    정말 정 급하면 가긴 하는데 써도 돼냐고 양해를 구하는게 웃기네요..
    쓰지 말라고 하면 안쓸 꺼에요..?

    언젠가 좀 우리 딸친구가 처음 놀러와서 화장실 써도 돼냐고 물어보길레
    쓰지말라면 안쓸꺼야..? 라고며 농담했던 기억이 있네요


  19. 2018.02.28 09:13

    비밀댓글입니다

  20. ㅇㅇ
    2018.03.01 10:22

    ㅜㅜ전 늘 화장실 어디냐고만 물어봤어요. 화장실 가도 되냐고 물어보는 사람이 많군요ㅜ.ㅜ

  21. 핀트
    2018.06.15 23:29

    댓글 다시는 분들. 핀트좀.
    한국에서 물론 예의로 화장실 좀 써도 되요? 라고 말을 하지만 화장실 쓰면서 미안하거나 꺼리거나 그런 적 있습니까? 빌려주는 사람도 빌리는 사람도 어쩔 수 없는 생리 현상이니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말죠. 아니면 조금은 미안해하던가.
    근데 일본은 그런 부분까지 민폐라는 의식을 깊게 가지고 잇다는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