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에서 자란 딸이 한국에 가서 펑펑 운 이유

작년(2017년) 8월, 콩이를 데리고 한국에 갔다.

오사카 간사이 공항에는 꽤 이른 시간에 도착했다. 탑승 시간까지 시간은 많았지만, 특별히 할 일도 없어서, 공항 플레이 그라운드에 가서 콩이랑 놀기로 했다. 

처음에는 콩이 혼자 놀고 있었는데, 어떤 두 여성 분이 남자 아이를 하나 데리고 와서 같이 놀기 시작했다. 콩이와 남자 아이가 어울려 놀자, 엄마로 보이는 한 분이 콩이에게 말을 걸었다.(플레이 그라운드는 꽤 넓었고 다다다는 10미터 정도 떨어져 앉아 있었음.)

" 어머, 얘도 한국애인가 봐. 애기야~ 몇 살이야? "

수줍음이 많은 콩이는 대답은 안하고, 약지와 새끼 손가락을 접으며, 3개의 손가락을 내 보였다.

" 아~ 3살이야? 우리 아들이랑 동갑이네..ㅋㅋ "

잠시 후, 남자 아이 엄마는 동승한 다른 여성에게 대뜸,

" 같은 3살인데 왜 이렇게 어른 스럽지? 빠른 3살인가... 우리 아들은 완전 하는 짓이 애기 같은데 말이야.. 여자애라 빠른 건가.. 

두 아이들이 노는 모습을 한참 보던 엄마가 또 한마디 한다.

" 아무리 그래도 저 여자애 너무 야무진데... 우리 아들은 문제 있는 거 아냐. 느릿느릿. 어버버버.. "

우리 콩이가 그렇게 어른 스러운 아이이냐 하면, 사실은 그렇지 않다. 오히려 마르고 키도 작은 편이어서 또래에 비해 아기같이 보이는 편이다. 그런데 왜 남자 아이의 엄마는 우리 콩이를 저렇게 봤을까.

그건 일본과 한국이 나이 세는 방법이 다른데 그 이유가 있다. 한국에서는 태어나자마자 1살이 되고, 새해를 맞이하면 누구나 동시에 또 한 살을 먹는다. 하지만, 일본에서는 태어나면 0살이 되고, 생일을 기점으로 나이를 먹는다. 같은 학년이라도 나이가 다르고, 생일이 돌아와야 한 살을 먹게 된다(한국 나이로는 1살 혹은 2살 차이가 날 수 있음)

일본에서 자란 우리 딸은 일본식으로 3살이라고 대답한 것이었고, 아이 엄마는 한국식으로 3살이라고 이해한 것이다당시 우리 딸은 만 3살 11개월이었고, 한국 나이로 5살이었다.

대화를 듣고 있던 나는 끼어 들어서 설명을 해야 하나 하면서도, 낯을 가리는 소극적인 성격에 그만 망설이다가 해명할 찬스도 얻지 못하고, 그렇게 오해를 풀지 못한 채 헤어졌다.

작년 8월의 콩이


그러나 이것은 한국에 가서 겪을 사건의 서막에 불과했다.

한국에 도착해서 친정집에 짐을 풀고 근처에 있는 키즈카페에 놀러 갔다. 500여평에 달하는 키즈 카페에서 콩이는 물 만난 고기처럼 뛰어 다니고 놀기 바빴다.  트램폴린이 있는 곳에서 놀고 있을 때였다. 남매로 보이는 아이들이 다가왔고 콩이와 함께 어울려 놀기 시작했다. 서로 서먹함이 없어졌는지 오빠로 보이는 아이가 콩이에게 물었다.

" 너 몇 살이야? "

콩이는 이번에도 대답은 안하고 씩 웃으며 손가락 세 개를 펴 보였다. (이때 아차 싶었던 다다다)

" 3살이구나. 우리 여동생은 5살인데..."

옆에서 듣고 있던 여동생..좀 우쭐거리며

"응 난 5살이야. 그러니까 내가 언니야. 알았지? "

아까까지 웃고 있던 콩이의 얼굴이 살짝 굳기 시작했다. 아무리 봐도 상대 아이가 언니로는 안 보였던 모양이다. 나이가 더 많다고 언니라고 부르라는데, 본능적으로 이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나 보다.

한국 키즈카페에서


생일을 한 달 앞두고 있던 우리 콩이(9월생)는 보육원 친구들이 4월(제일 생일 빠른 친구)부터 차례대로 4살이 되는 걸 봐 왔고, 도대체 몇 밤 더 자야 자기도 4살이 되냐고 매일 나에게 집요하게 체크했었다. 뭔가 새로운 도전을 할 때나, 하기 싫은 걸 참고 해야 될 때, '이제 언니 됐으니까 이런 것도 할 수 있어야지?' 라고 말하며 아이를 독려하곤 할 때마다, 콩이는 4살이 되면 언니 되니까 그때 할거야 하곤 했다. 콩이는 4살에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고, 그런 멋있는 4살 언니가 되고 싶어했다

이런 시점에 뭔가 더 언니스럽지 않은 아이의 5살이라는 나이와 언니라는 말이 우리 콩이를 슬프게 만들다 못 해 가슴을 후벼파는 일이 된 것이었다. 일본에서는 나이와 상관없이~짱이라는 호칭으로 서로를 부르기 때문에 누가 언니고 동생인지 한국처럼 집요하게 나누지는 않는다. 이런 문화의 차이도 콩이의 감정을 건드렸던 것 같다. 이내 콩이 눈에 눈물이 고였고... 입술이 실룩실룩... 큰 울음으로 바뀌려던 찰라였다. 나는 어떻게든 수습해 보려고..

"콩아...엄마가 미리 말 못해서 미안해. 우리 콩이 일본에서는 3살이잖아. 근데 한국에서는 5살이야... 그러니까 저 친구랑 콩이랑 나이 똑같아. 울지마.."

나의 다정하고 조곤조곤한 이 설명이 그래도 조금은 먹힐 거라고 생각했는데, 큰 착각이었다. 이미 기분이 상한 콩이는 내 설명은 들리지도 않는 듯, 내 가슴에 얼굴을 묻고 더 큰 소리로 펑펑 울었다.

한국말 잘하니 별문제 없겠지 싶었는데, 고작 만 3살 아이라도 문화적 차이도 필요하다면 설명해야 하다는 사실을 처음 느꼈다. 저 날은 믿어주지 않았던 우리 콩이지만, 지금은 오히려 내게 이렇게 말한다.

" 엄마 나 여기서는 4살인데 한국가서는 6살 맞지? 흐흐..콩이는 한국 나이 좋아해.. "

훗날에 콩이가 크면 에피소드로 들려줘야겠다. 그리고 나의 고백도 덧붙이리라...

 

" 콩아... 너는 그때 일본 나이보다 한국 나이 더 좋아했잖아. 근데, 엄마는 일본 나이가 너무너무너무~~ 좋아!!.

한국 나이 정말 싫다구...(한 살이라도 젊어지고 싶은 마음...)

 

 

공감 버튼 꾹!!! 눌러주시면 더욱 열심히 씁니다. ㅋㅋ


  1. shrtorwkwjsrj
    2018.02.21 09:03

    아.... 한국의 문제점중에 하나네요
    왜그렇게 나이를 따지는지,
    하다못해 동호회만 가도 첫마디가 '몇살이냐' !
    무슨 문제나 결정할일이 있을때도 나이많은 사람이 결정할때까지 눈치보고 있는 . . . .

    이런 한국문화는 개선해야할 사항이라고 생각합니다.
    사회가 발전을 못해요.

    미국같은경우보면, 어른과 애도 친구사이가 되기도 하는데, 한국에선 상상도 할수없는 일이지요.

  2.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프라우지니
    2018.02.22 06:24 신고

    만으로 세는 나이가 좋을때도 있고, 나쁠때도 있죠. 콩이가 한국나이도 알았으니, 앞으로는 상대를 봐가면서 손으로 나이를 꼽을거 같은데요.^^

  3. Favicon of https://praguelove.tistory.com 프라하밀루유
    2018.02.22 08:47 신고

    저는 26개월 된 딸 아이를 체코에서 키우고 있어요. 한국에서는 아이에 대한 얘기를 바로 서스름없이 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 같아요.

    아직 딸이 말을 하고 한국에 간적은 없는데, 아이들끼리도 나이를 많이 묻나봐요.

    콩이는 마음 이팠겠지만, 안쓰러운마음도 있고 그 모습조차 귀엽기도 해요. 콩이에게 랜선이모가 체코에서 응원한다고 전해주셔요 ~

  4. 지나가던이
    2018.02.23 11:08

    아이고 넘 귀엽고 깜찍하고 안타까운 일화네요ㅠㅋㅋㅋ 그냥 언니라고 생각하게 두시는게 아이가 덜 억울하지 않았을까 생각이 들기도 하네요

  5. 비하란
    2018.02.23 17:12

    나이 상관없이 같이 놀면 좋을텐데
    호칭에서부터 문제가 생기니까 안 물어보기도 애매하더라구요.
    차라리 일본처럼 누구쨩 이렇게 부르면 언니 형 누나 오빠 부르기 위해서 나이 묻고 그대로 줄세워지는 그런 문화에서 벗어날수 있을텐데 ㅇㅇ..
    아이가 좀 속상했겠어요 에구

  6. 송솜
    2018.02.25 09:19

    글 잘 봤습니다. 콩이가 엉엉 울만 하네요. 키즈카페 가면 아이들이 정말 나이 묻고 따지곤 하죠. 일본 키즈 카페 가서는 그런 적이 한번도 없었는데.. 저는 한국에서 한국 나이로 6세인 여자아이를 키우고 있어요. 예전에 아이 나이를 묻는 질문에 만 나이로 대답했다가 상대방이 너무 당황스러워해서 더는 그렇게 하고 있지 않지만 좀 안타까워요.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우리나라 나이세기 문화(법적으로는 분명 만 나이를 사용함에도 불구하고)가 언제 바뀔지 모르겠어요. ㅠ 더불어 어린 아이들끼리 나이 따지며 상하관계를 정하는 것도요. 저는 일단 저부터라도 바꾸자 하는 생각에 아이에게 그런걸 주입시키지 않고 있어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