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본생활 (일본문화)/다다다가 보는 일본

일본에서 과일을 살 때마다 생각나는 나라, 이스라엘

일본에서 장을 볼 때면, 다른 식료품들과 비교하여 과일값이 상대적으로 비싸다는 것을 많이 느낀다. 
특정 과일이 비싸다기 보다는 일본국내산과 수입산을 가리지 않고 비싸다는 생각이 든다. 게다가 요즘처럼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거나, 날씨가 안 좋을 때면 어김없이 올라가는 가격에 과일 구매가 망설여지곤 한다.

우리는 주말이 되면 마트에 가서 장을 본다. 바쁜 평일에는 느긋하게 장을 볼 시간이 없어서 주말에 장을 보는 경우가 많다. 장을 보러 갈 때마다, 2~3일치 정도의 과일을 사곤 하는데, 오늘은 지난주와 비교하여 과일값이 많이 올라 있었다.

<일본 코프(생협)의 과일가격>
  = 왼쪽 위      : 토마토 2개에 399엔 (원화 약 5,700원) 
  = 오른쪽 위   : 토마토 3개에 498엔 (원화 약 7,200원)
  = 왼쪽 아래   : 토마토 3개에 298엔 (원화 약 4,300원) 
  = 오른쪽 아래: 딸기 한 팩에 598엔 (원화 약 8,600원)

399엔짜리에는 토마토가 두개 들어있었고, 498엔짜리에는 조금 큰 토마토가 3개 들어있었다. 298엔짜리에는 토마토가 3개 들어있었지만, 전체적으로 조금 작아보였다. 토마토 가격이 많이 올랐다는 생각에 딸기를 봤는데, 평소 400엔정도 하던 딸기가 598엔으로 올라있었다. (허걱, 언제 이렇게 올랐지..).

딸기와 토마토 구매를 보류하고 다른 과일의 가격을 알아보고자 둘러보았다.

<일본 코프(생협)의 과일가격>
  = 왼쪽   : 감 1개에 198엔 (원화 약 2,900원) 
  = 가운데: 사과 작은 것 4개에 399엔 (원화 약 5,700원)
  = 오른쪽: 귤 L 사이즈 5개들이, 또는 M 사이즈 6개들이 399엔 (원화 약 5,700원) 

마트에서 판매되는 과일 값이 비싼 이유는 마트에 들어오는 과일의 선별과정에서 외형적으로 좋은 것들만 골라서 들여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라 한다. 마트의 이름을 걸고 들여오는 것이기 때문에 찌그러지거나 크기가 작아서 상품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들을 제외하다보니, 그 만큼 단가가 쎄진다는 것이다.(그래도 너무 비싸다..).

이런 일본에서 과일을 구매할 때면, 나는 어김없이 이스라엘을 생각하곤 한다. 이스라엘에서의 달콤하다는 표현을 해야할 정도로 맛있는 과일과 싼 가격을 잊을 수 없기 때문이다.

3년전 연말에 나는 쿤과 함께 이스라엘 여행을 갔었다. 17일간의 휴가를 받았다는 쿤이 이스라엘에 사는 친구의 집에 놀러 가자면서 여행이 시작되었던 것이다.. 팔레스타인들이 사는 이스라엘의 동부지역을 따라 북으로 올라가는데, 도로변에 과일을 파는 아저씨를 발견...!!! 이스라엘의 과일이 맛있다며, 친구는 차를 세워주었다.. 사실 차에서 내리기 전까지는 "과일 맛이 거기서 거기지 머~"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친구는 맛이나 보라며 귤 한 조각을 건네주는데 "헉..!! 과일이 왜 이렇게 달아..?"라는 말이 나도 모르게 나왔다.. 조심스럽게 가격을 물어봤는데, 귤 한 상자에 6쉐켈(지금의 환율로 120엔, 원화 1800원)이란다.. 너무나도 맛있는 과일에 놀라고 또한 그 가격에도 놀랐다. 쿤은 망설임없이 귤 한 상자를 집어들었다.

         팔레스타인이 도로변에서 파는 과일.. 사진을 찍는 쿤을 꼬마친구가 신기하게 쳐다본다.

이스라엘의 과일에 감격(?)한 것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우리는 이스라엘의 식수라 하는 북동부 지역의 갈릴리를 둘러보고 서부지역의 지중해 연안으로 이동하였다. 그 곳에서는 저녁 노을이 보이는 팬션에 묵었는데, 팬션 주변에 있던 자연산 과일의 맛 또한 일품이었던 것이었다.

                                            팬션 사이사이를 잇는 작은 오솔길

                      오솔길 옆에서 열매를 맺으며 자란 나무 <과일 이름은 모르겠다.헤헤>

                                오솔길 옆에서 열매를 맺으며 자란 정체불명의 나무

                                    이 과일인데, 정확한 이름은 모르겠다..ㅜㅜ

팬션 주변을 쿤과 함께 돌아보는데, 과일에 자꾸만 눈이 갔다. 하나 먹어보고 싶은 마음은 굴뚝같은데, 누군가가 재배하는 나무라는 생각에 쉽게 손이 가질 않았다. 그렇게 나무 주변에서 기웃기웃 거리는데, 우리의 모습을 본 주인 아주머니가 먹고 싶으면 마음 껏 따 먹으란다.. 정말 먹어도 되는지 반신반의하며 바닥에 떨어진 것을 하나 집어서 까 먹었는데, 생긴 것은 귤처럼 생긴 것이 그 맛이 일품이었다. 너무 맛있다고 하자, 이스라엘의 과일이 맛있는 이유는 일조량이 풍부하기 때문일 것이란다.
게다가 사람이 신경을 쓰면서 재배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심어놓으면 열매를 맺고, 떨어지고 다시 열매를 맺는 순환을 한다고 한다. 말 그대로 자연산인 것이었다. 쿤과 나는 1박 숙박을 하면서 그 곳에 있는 과일을 정말 마음 껏 먹었다.

                                           까망이 다다다와 팬션 주인아주머니

하지만, 나는 이내 깨닫는다.
이스라엘에서 먹었던 달콤하고 값싼 과일은 어디까지나 여행에서 얻은 지난 날의 추억이고, 지금은 일본이라는 현실속에서 비싼 과일 가격에 어떤 것을 살지 망설이고 있다는 것을 말이다. 이런 저런 생각을 하면서 우리는 딸기 한 팩과 귤 한 봉지를 장바구니에 집어 넣었다. 그리고 이내 되뇌였다.
일본에서의 과일은 비쌀지는 몰라도, 알바시급을 생각하면 그래도 저렴한 편이이야...라고 말이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atala.tistory.com 아딸라 2012.02.12 10:30 신고

    한국도 과일값이 만만치는 않죠 -
    이스라엘 과일이 싸고 맛나다니 - 궁금하네요~
    간만에 들렀는데 역시나 쿤다다다, 두 분은 이야기를 참 재미나게 풀어나가시네요~ 옹~~ㅎ

  • Favicon of https://jesus96.tistory.com 하늘마법사 2012.02.12 13:38 신고

    일본은 한국보다 물가가 너무 높네요
    너무 비싼데요 ^^;;

  •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2.02.12 16:41 신고

    장소와 분위기가 주는 특별함도 아마 과일의 맛을 좌우하리라 봅니다^^

  • Favicon of http://blog.naver.com/popomonster_ PoPo몬스터 2012.02.12 17:24

    과일 값이 정말 비싸군요...
    과일만 입에 달고 사는 전 일본에서 살면... 빈털털이가 되겠어요 ㅠㅠ

  •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Zoom-in 2012.02.12 22:58 신고

    물가야 각국의 화페가치를 따져야한다해도 비싸다는 느낌이 드네요.
    원전사고에 영향도 있는거 아닌가요.
    그리고 까망이가 조금 아쉽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2.02.12 23:31

    과일이 많이 비싸네요..ㅠㅠ 뭐.. 국내도 마찬가지지만...ㅠㅠ 에고고.. 과일은 언제나 맘껏 먹을 수 있을련지....

  • Favicon of https://ok-dj.com CANTATA 2012.02.13 00:31 신고

    일본은 가격이 엄청 비싸군요...
    토마토가 몇천원씩이나하다니...
    역시 일본 물가는 정말 ...
    한국도 곧 저렇게 되지 않으려나 걱정입니다.

  • Gabriel 2012.02.13 00:37

    혹시 이스라엘의 펜션 주변에서 드셨다는 과일이 라임 아닐까요?????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2.02.13 01:00 신고

      그러네요. 많이 비슷해요. 그런데 시큼한 맛이 없었고, 달콤한 귤같았어요.

    • 혹시 그거.. 2012.03.08 01:12

      잘은 모르겠지만 둥그렇고 노란거(사람 바로 위의사진요)그거 스위트 자몽같네요.ㅋㅋ.특히 자몽종류나 시트러스 계열이 이스라엘이 엄청 유명한걸로 알고 있어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jha7791 존재와시간 2012.02.13 07:53

    과일값이 정말 후덜덜 합니다. ^^
    전에 누가 해준 말이 떠오르네요.
    서울 대치동에는 해외 주재원 출신 가정이 제법 많은데, 그 곳 마트에서 과일 사는 모습 보면 어느 나라 주재원이었는지 알 수 있다고 합니다.
    '으악~ 뭐가 이렇게 비싸?' 하며 손 벌벌 떨어가며 사과 두세 개 사가는 사람은 중국에서 지내다 온 사람이고, '우와~ 진짜 싸다!' 하면서 사과를 박스채로 사들고 가는 사람은 일본에서 지내다 온 사람이라나요...ㅎㅎㅎ

    그래도 일본 알바 시급에 비하면 그다지 비싼 편 아니라니, 알바 시급이 저렴한데 과일값은 비싼 우리나라 상황이 떠올라 좀... ^^;;

  • Favicon of https://tirun.tistory.com 티런 2012.02.13 08:30 신고

    과일값이 너무 비싸다 보니 여러가지 생각을 떠올리게 하더군요.옛날가격도 생각나고..ㅎㅎ

  •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여강여호 2012.02.13 14:39 신고

    그래도 우리만 하겠습니까?...
    심지어 지난해에는 몇년만에 실질임금이 감소했다는 보도도 있었드랬죠....

  • 지나가다.. 2012.02.14 00:20

    과일값이 후들들 하네요..

    제가 있는 미국 동네(동네마다 달라요)는 과일값은 한국과 비교해 싼 편인데 문제는 맛이 그닥 없어서리.....
    첨에 싸다고 좋다고 잔뜩 샀다가 어찌나 맛이 없던지, 반찬 만들어 먹었다는.. (복숭아 무침, 사과 무침...)
    딸기도 달긴 한데, 딸기맛이 안 나는 요상한...

    같은 종류라도 제대로 맛있는 과일의 가격은 한국과 비슷하거나 비싼 듯..
    (참, 수박은 제외.)

  • 궁금한게 한가지. 2012.02.14 00:27

    사진을 보고 뭔가 이상해서 다시보고 의문이 생겼는데요.
    일반적으로 저자와 다른 사람과의 사진은 "다른 사람들"을 모자이크로 가려야 하지 않나요?
    보통 모두 가리거나, 모두 노출하거나, 저자만 노출하거나 일듯 한데..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2.02.14 02:41 신고

      외국인 친구는 예전에 블로그에 사진을 올린다고 했더니, 얼굴 나와도 상관없다고 하더라고요.
      한국인 친구는 가려달라고 해서 가렸습니다. 얼굴을 가리고 내보이는 것에도 문화의 차이가 있는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www.supark.co.kr 연한수박 2012.02.14 00:36 신고

    이스라엘 과일이 그렇게 맛있나요?
    귤 한상자에 1,800원이라니... 정말 놀라워요~
    이스라엘... 한 번 가보고 싶네요^^

  • 곰짱이 2012.02.14 01:51

    한국도 과일값이나 채소값이 비싸요 ㅠㅠ;;
    채식하다가 요즘은 다시 육식도 하고 있지만요...
    고기보다는 채식을 많이 먹는데요... 마트에 가면 항상 사기가 망설여져요.
    파프리카 같은것도 좋아하지만... 비싸서 들었다가 항상 내려놓네요;;;
    그래도 방울토마토는 항상 싸게나와서 그나마 위안을 ㅠㅠ;;

  • 스위티♥ 2012.02.15 21:39

    나무에 매달려있는 이름모를 맛있었던 과일 이름은 스위티에요
    자몽과 감귤류를 교배시켜 하네요
    한국에서도 수입되오는데 이스라엘산이 유명하다더니 이스라엘엔 저렇게 ㅠㅠㅠ 길에 굴러다니는 군요 ㅠㅠㅠ
    비싸서 자주 먹진 못하지만 너무 좋아해요!! 한국에 백화점엔 수입되는 곳 몇군데 있는데 일본에도 찾아보면 있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2.02.15 21:50 신고

      아~~
      그게 스위티였군요..
      이스라엘에 있는 한국인 친구에게 물어봐도 잘 모르겠다고 하더라고요.. 덕분에 궁금증이 풀렸습니다..
      그런데 스위티가 많이 비싸나봐요.. 이스라엘에서는 팬션 뜰 안에 저렇게 굴러다니던데...

  • @@ 2012.02.27 00:17

    한국이랑 비슷한 것 같아요, 가격은 비슷하고 한국이 양이 조금더 많은 듯... (물론 이것도 마트 기준입니다. 깨끗한 것만 포장해서 파는 마트나 대형 마트 기준)
    귤 값이 저번년도에 비해서 많이 올랐어요, 한국은...

  • 그런데... 2012.07.06 19:20

    그런데 사막이 대부분인 이스라엘에서 어떻게 과일가격이 싸고 맛있는지 생각을 해보면 욕이 나오죠....
    주변국가와 전쟁으로 그들이 살던 시나이강, 골란고원 등을 뻇어서 거기 물을 관계수로로 돌려서 재배하는 거니까요....
    주변 국가는 수원을 뺴앗기고 말라간다는......

  • アジサイ 2018.03.03 20:59

    첨 여기 왔는데 반갑고 재밌네요 ^^ 감사합니다.
    맞아요.일본과일 비싸서 일본있을때 맘껏 먹은 적이 없었던거 같아요.

  • 수수 2019.12.26 06:12

    이스라엘 여행 과일을 검색하다 여기까지 오게되었어요 일본 마트서 과일을 구경하시다가 이스라엘 여행시 드셨던 과일을 생각해내시고 사진과 자세한 설명까지... 너무 재미나게 글을 잘쓰시네요! 덕분에 스위티 정보도 얻고 갑니다! 감사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