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인이 이해 못하는 한국인의 젓가락 문화 한 가지

며칠 전에 한일 커플인 시동생 집에 놀러갔습니다.
한국에서 시어머니가 오셨었거든요. 쿤은 아침 일찍 갔지만, 다다다는 한국어 강의가 있어서 점심이 지나서 갔습니다. 평소 같았으면, 허기진 배를 달래려 점심을 먹고 갔겠지만, 다다다를 위해서 어머니께서 맛있는 것을 준비해 놨다는 쿤의 말에 강의를 끝내고 날아갔답니다.^^.
출출했던 다다다는 식탁에 앉자마자 허겁지겁 먹기 시작했습니다. 그런 제가 안 쓰러웠는지 우리 쿤은 제 옆 자리에에 앉아서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면서, 집기 어려운 반찬을 집어서 제 숟가락에 얹어 주기도 하고, 이것 저것 먹어 보라고 챙겨주더군요. 연애할 때부터 시어머니께서는 입버릇처럼 " 어디 나갈 때는 색시 손 꼭 붙잡고 다니고, 밥 먹을 때는 색시 밥 숟가락에 반찬도 얹어주고 하는 거야" 라고 자주 말씀을 하시곤 했는데 그래서 그런지 우리 쿤이 이런 걸 참 잘한답니다. 그렇게 쿤의 자상함을 즐기며 식사를 하는데 동서가 가끔 우리를 힐끗힐끗 쳐다보는 것이었습니다. 조금 신경은 쓰였지만 그냥 무심코 넘겼더랬죠.
점심을 배불리 먹고 온 식구가 낮잠을 즐겼는데, 눈을 뜨니 또 저녁 먹을 시간이 되더군요.

동서는 일본 나베 요리(샤브샤브)를 준비했습니다. 특별히 준비했다는 고급 소고기를 보니, 군침까지 돌더군요. 그런데 소고기가 너무 길었답니다. 게다가, 얇은 고기가 몇 겹씩 겹쳐 있기도 했었죠. 쿤과 저는 찰떡 궁합을 과시라도 하듯이 2인 1조가 되어 젓가락으로 고기를 가르고, 떼었답니다.

쿤       :  (젓가락으로 고기를 들고...) 다다다야.. 이 고기 좀 떼어 봐...
다다다 :  고기가 얇으니까 잘 들러붙네.. "

그런데, 동서가 또 우리의 그런 모습을 힐끔힐끔 보는 것 같았답니다. 점심 때의 일이 생각나서, 조금 신경이 쓰이기 시작했는데,
그런 우리의 모습을 보고, 시동생이 먼저 말을 합니다.

시동생 : 형수님.. 일본에서는 음식을 젓가락으로 가르고 찢고 하면 안된대요.

다다다 : 어머, 왜요??

동서가 보충 설명을 합니다.

" 일본에서는 사람이 죽으면 화장(火葬)을 하는데요. 화장이 끝나면, 친척이나 인척 그리고 친구들이 돌아가면서 고인의 유골을 하나하나 젓가락(?)으로 담는 풍습이 있어요. 반찬 하나를 놓고, 두 사람이 서로의 젓가락으로 잡아주고 가르고 찢는 모습이 잿더미 속에서 뼈를 찾는 모습이라 해서 일본 사람들은 하지 않는답니다. "

일본의 유골 담는 모습
http://www.sougigo-navi.com/wp/wp-content/uploads/0b611b273bd4b7788f97e6e0654bb923-300x297.jpg

 

다다다 : 어머어머어머...무서워라..

동서는 우리 부부의 닭살 행각을 못마땅하게 생각한 것이 아니라, 젓가락으로 음식을 가르고 찢는 모습이 신경 쓰였던 것이었답니다. 

우리 나라 사람들은 생선을 먹을 때, 먹기 좋게 하기 위해서 젓가락으로 살을 찢는 경우가 있지요? 부침개를 먹을 때도 가족끼리라면 젓가락으로 가르며 서로를 챙기며 먹곤 하는데, 이런 모든 것들이 일본에서는 절대로 해서는 안 될 행동이라네요.(흐미) 일본인이 자주 먹는 생선도 부침개랑 닮아 있는 오코노미야키를 먹을 때도 일본인은 젓가락으로 절대로 가르지 않는답니다.

좀 다른 이야기지만, 한국인들은 상대방을 생각하는 마음에 맛난 반찬을 젓가락으로 집어 상대방 밥그릇까지 가져다 주기도 하고 밥숟가락에 얹어주기도 하는데요. 이런 행동 또한 일본에서는 해서는 안될 행동이기에 상대방에게 불쾌감을 줄 수가 있답니다. (가족끼리도 잘 안 함) 밥과 국 이외에 찌개나 반찬을 같이 나눠먹는 우리 나라 식습관과는 달리 일본은 밥부터 반찬까지 다 개인용 그릇에 담아 먹는게 일반적이기 때문이지요. 간혹 한 곳에 음식이 담겨 나오더라도 더는 집게를 이용해 작은 접시에 본인 것만 덜어 먹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먹었던 젓가락으로 음식을 더는 것은 한국인도 가족 이외에는 좀 신경쓰이는 것처럼 상대방이 일본인이라면 조심해야 할 부분인 것 같습니다.

여튼, 동서의 이야기를 듣고 나니, 조금은 꺼림직함이 생겨서 앞으로는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적어도 일본인 앞에서는 자제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던 것이지요.

우리와 늘 한국식으로 모든 걸 같이 해도 아무런 거부반응이 없던 동서이기에 평소에 의식하지 못했는데, 불현듯 '아, 우리 동서 일본인이었지??' 라는 생각이 새삼 들던 날이었습니다.  

그런데, 그런 다다다의 복잡한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쿤이 한 마디 합니다.

" (젓가락으로 고기를 들고...) 다다다야.. 고기 붙었다. 떼어 봐... "

동서의 이야기로 잠시 분위기가 썰렁해졌었는데, 쿤의 천연덕스런 한마디에 동서를 포함한 우리는 모두 웃음바다가 되었습니다. 저 또한 동서의 이야기를 들었을 때는 등골이 오싹해지면서 무섭기도 했지만, 한편으로 그게 이유가 되어 우리 쿤이 제가 낑낑대며 먹는 요리를 잘라주지도 않고 젓가락으로 집어주지도 않는다면 다다다는 몹시 우울해질 것 같습니다.

" 쿤~! 동서는 신경쓰지마. 앞으로도 쭉~~ 젓가락으로 알콩달콩 나눠 먹자. "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2.04.11 00:04

    비밀댓글입니다

  3. 은나라
    2012.04.11 00:08

    잘읽고갑니다.
    그런데 하나 궁금한건, 오꼬노미야끼 먹을때 젓가락으로 찢지 않고 먹으면 어떻게 나눠먹죠?
    숟가락으로 퍼먹을수도 없고..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2.04.11 0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오코노미 야키를 먹을 때는 주걱처럼 생긴 남작한 뒤집개를 줍니다.. 쇠인지 스텐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딱딱한지라 부드러운 오코노미 야키를 잘라서 떠 가지고 본인의 접시에 옮겨서 젓가락으로 먹는답니다..
      이미지 링크를 걸어봅니다.
      http://farm5.static.flickr.com/4120/4745370863_e31fdedab8.jpg

  4. 허허허
    2012.04.11 01:08

    제 남자친구는 일본남자 입니다. 남자친구는 저한테 케이크도 먹여주겠다는데....
    너의 젓가락, 나의 젓가락의 구분을 하지 않는 것 같아요...
    여기에 맞는 이야기인가? 아무튼 젓가락 위생에 대해서는 관대한 저의 남자친구...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2.04.11 01: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먹여주는 것이 문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여기서의 촛점은 두 사람이 서로의 젓가락으로 동시에 음식물을 집거나 나누기 위해서 잡아주는 것이 문제랍니다.
      두 사람이 젓가락을 이용해서 뭔가를 잡는 것은 화장 후에 유골을 옮기는 것과 비유되기 때문이라 합니다.

  5. Favicon of http://www.gumsak.com 검색
    2012.04.11 01:46

    전혀 몰랐었던 이야기네여, 참 재밌는 차이군여.

  6. @@
    2012.04.11 03:00

    저도 이 얘기 들어서 알고 있어요, 우리나라엔 없는 문화라서, 일본에 간다면 일본 사람 앞이라면 이상하게 보일 수도 있을 것 같아요.
    근데 한국사람들은 이런게 편하고 나쁘다는 인식이 없으니 한국 일본 구분해서 예절을 지키려면 좀 헷갈릴것 같네요.
    정말 일본은 가깝지만 먼 나라인것 같네요 ㅋ

  7. 참나
    2012.04.11 06:10

    각나라 마다 다른 음식습관의 차이일 뿐이지 마치 한국에서 젓가락으로 음식을 찟든지 상대방에게 음식을 올려 주는게 무슨 미개하고 상스런 짓인 것 마냥 떠드는 인간들은 뭐요? 그렇게 따지면 돌아가신 분의 유해를 불경 스럽게시리 젓가락질이나 해서 옮기는 풍습은 미개하고 야만스럽지 않소? 유해가 무슨 음식이요? 무슨 식인종들도 아니고. 힌심하긴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11 12:20

    헐~~~~~
    모르던 사실을 하나알았네요~
    나라마다 풍습이 참 많이 달라요~

  9.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2.04.11 14:41 신고

    음... 일단은 배불리 먹고 난 다음에 생각하자구요! ㅋㅋㅋㅋ

  10. 비하란
    2012.04.12 11:05

    고마츠 사야까님의 포스팅에도 이런 내용을 본 적이 있어요.

    http://sayaka.tistory.com/263

    재미있는 포스팅 항상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감사합니다^^

  11.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2.04.12 14:21

    아... 그렇군요... 어제.. 방송을 보는데 부산에 있던 아미동 이야기가 생각 나네요....ㅎㅎ
    거기에서 한국전쟁때 아미동 지역에 거주하던 이야기를 들려 주던데요...

  12. Randy lee
    2012.04.13 14:11

    그냥 문화의 차이일뿐입니다. 젖가락으로 음식을 주고 받는다고 해서 별로 문제될건 없죠. 그것도 아주 친한 연인이거나 가족끼리만 하는 행동이니까요. 우리도 별로 안친한 사람끼리 젖가락 거래는 하지 않습니다. 식사예절이란것도 때와 장소에 따라 다르죠. 격식있는 자리에서는 지켜야 하겟지만 아니라면 상관없는거죠. 일본인들도 한냄비에 음식해서 같이 떠먹고 그러는거 안하는줄 아시죠. 합니다. 다만 흔하지 않은것 뿐이예요.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심평원
    2012.04.13 16:02

    아~ 닭살 행동으로 힐끔쳐다본게 아니고 그런 이유가 있었군요..
    젓가락으로 유골을... 좀 무서운데요ㅠ.ㅠ 가깝지만 문화는 많이 다른것같아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14. 2012.04.13 16:27

    젓가락으로 찢어먹지 못하면 생선을 일본에선 그럼 그냥 통째로 들어서 입으로 뜯어먹는건가요 ㅠㅠ?
    되게 불편하겠다~ 이런 생각이 드네요 문화라지만 역시 거기에 익숙해진 우리에게는 불편한..
    하지만 일본가정에 혹시 초대받으면 조심해야할거 같긴 합니다 ^^;
    아! 근데 저두 밥숟갈이나 밥에 반찬 덜어주는거 진짜 싫어해요 ㅠㅠ 어른들 가끔 생각하셔서 그러시는데
    저는 그게 너무 불편하드라구요... 오가는 정이라지만
    이미 열심히 먹고있는데 숟갈에 올리고..
    그럼 억지로 또 먹어야함 ㅠ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2.04.14 0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일본의 가정집 식사를 보면, 사람 수 만큼 반찬을 소량으로 준비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생선도 작게 잘라서 준비해 줍니다. 손가락 마디 정도로 잘려진 생선을 젓가락으로 조금씩 떼어먹는답니다.

  15. Favicon of https://www.supark.co.kr 연한수박
    2012.04.14 17:15 신고

    덜어 먹는 문화는 좋은 것 같습니다.^^
    일본에 언제 한번 가게 될런진 모르겠지만 조심해야할 정보를 하나 배웠네요~

  16. 현해탄
    2012.04.15 01:00

    또 다른걸로 공용 반찬그릇에서 내 그릇으로 반찬을 가져올 때,
    공용그릇에 따로 덜기전용 젓가락을 두기도 하지만
    내가 쓰던 젓가락을 뒤집어서 손으로 잡던 부분으로 집어서 가져오고,
    먹을 때는 다시 뒤집어서 먹고 덜 때는 다시 뒤집어서 가져오고...
    이렇게 하는 경우도 있죠
    한국인 유학생들은 일본에서 오래 생활한 사람도 이런 게 있다는 걸 전혀 모르는 사람도 많더라고요
    물론 식당이나 격의를 차린 식사에서는 그러지 않고
    요즘엔 우리나라 집들이 찌개를 같이 먹지 않는 집이 늘어나는 것처럼
    일본인들도 저렇게는 안 그러는 집도 많고 하지만요

    이렇게 해서 침은 만분의 한 방울도 섞이지 않겠지만
    손도 더러운데...

    뭐 침이 더러운가 손이 더러운가 하면 끝이 없고
    그냥 문화가 다른 거죠

  17. Favicon of http://gniblog.org/ 굿네이버스
    2012.04.26 14:49

    안녕하세요.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입니다.
    쿤다다다님의 일본과 우리나라의 문화차이 관련 글 잘 보았습니다.
    몰랐던 정보인데 일본가면 조심해야겠네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그럼 저희 공식블로그 http://gniblog.org/ 에도 한 번 방문해주세요 감사합니다.

  18. 독도
    2012.08.29 04:32

    독도는 우리땅

  19. 젖가락질
    2012.08.29 11:17

    저런게 한국 고유 풍습도 아니고 사실 안좋은 습관중 하니지요. 옛날 양반들이 저러지는 안았지요? 우리나라 예법중에서도 좋지 않게 여겨 지는 행동 입니다.예전에 어른들과 식사를 하다가 저렇게 서로 젖가락질 하고 그러면 윗어른이 상놈이나 그렇게 먹는다고 호통치곤 했죠. 결국에 다른걸 다 떠나서 건강상으로도 안 좋습니다. 사실 반찬을 공유해서 먹는 것 자체도 우리나라에 안좋은 관습중 하나이고 뭐 일본을 욕할게 아니라 우리나라에 안좋은 점은 고처야 하는 부분 입니다. 우리나라의 저 안좋은 식문화 때문에 전염병도 쉽게 걸리고 어느 집안에 위암 한명이 걸렸다 하면 가족 전체가 위암 이력이 있기도하고 유전적인 부분이라기 보단 위암을 유발한다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을 가족 끼리 공유 하게 되는..... 선진국이던 후진국이더 딱 자기 먹을 음식만큼 덜어 먹고 거기에 대해선 노터치 입니다.부부애가 넘치건 애정이 넘치건 결코 본 받아서는 안되는 행동중 하나 입니다. 그리고 또 한가지 애가 밥 안먹는다고 밥에 반찬 올려주고 억지로 먹이고 이런 것도 참 안좋습니다. 우리나라 어머니들만 그러죠. 미국이나 선진국에선 애들이 먹기 싫다 하면 강요 안합니다. 그냥 자기가 먹고 싶은 만큼 자기가 먹는 거죠.애들이 자립심도 부족해지고 결국 저항력이 약한 애들에게 혹여나 부모에 몸속에 있던 세균이 젖가락을 통해 아이에게 옴겨 질수도 있고 안 좋습니다. 너무 매정하다 정이 없다 할수도 있겠지만 다른 나라에선 다 저게 당연한 겁니다 우리나라가 이상한 거에요. 좋은 습관도 아니고 먹을 만큼만 덜어 먹고 그것에 관해선 노터치...

  20. 다시마
    2012.08.29 17:05

    젓가락질 행위 자체가 시신 다루는 게 연상되니
    젓가락질 전체를 금기해야 하는 것 아닌가요?(그러니 포크질해야죠)

    예를 들어 일본인도 생선을 발라먹는 젓가락질을 할텐데
    그 행위가 바로 시신을 발라내는 행위와 같은 거 아닌가요?

    며느리가 미우니 발끝도 미워 보인다고
    저런 자잘한 것들도 미워 보이나 봅니다.

    그러나 덜어먹는 문화는 우리도 많이 했으면 좋겠습니다.

  21. ㅇㅇ
    2018.02.25 22:22

    원래 혼밥상이 전통이고, 다같이 함께 공유하는게 한국전쟁이후 못살아서 그런게 고착화된지 얼마안됐습니다. 한국도 개별식기에 대한 위생관념이 발전이 돼야하는 부분이고 밥술 위에 남이 뭐 얹어주는것도 한국은 정으로 보는데 비위생적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