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세계를 다니다

밥 먹을 돈으로 빠칭코했던 남편, 그 결과는?

지난 4월 28일부터 5월 9일까지 일본의 황금연휴 기간에 쿤과 다다다는 여행을 다녀왔습니다. 홍콩과 마카오를 둘러보고, 한국에서도 여행을 다녔더랬죠. 여행의 꿈에서 깨어난 일상생활이란 정말 힘이 드네요.

마카오에는 홍콩에서 고속훼리를 이용해서 들어갔습니다. 다다다의 가이드 쿤(남편)에 의하면, 많은 여행객들이 이용하고 있는 루트라합니다. 홍콩에서 나갈 때는 자세히 못 봐서 몰랐는데, 마카오에 도착을 하니 입국심사를 하더군요.(마카오는 다른 나라였지..?? 헤헤)

훼리터미널을 나오니 같이 배를 타고 왔던 사람들이 뿔뿔이 흩어집니다. 버스나 택시를 타는 사람, 가이드나 가족을 만나는 사람.. 각각 제 발길을 갔답니다. 그런데, 우리만(?) 걸었습니다. 인천공항에 도착해서 걸어서 공항을 빠져나오는 느낌이었답니다. 궁금해서 쿤에게 물어봤습니다.

다다다 : 남들은 다~ 버스나 택시를 타는데, 왜 우리만 걸어?
   쿤     : 글쎄~~ 각각 갈 길이 다르니까 그런거 아닐까? 조금만 걸어가면, 마가오 현지인들이 사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그런가 보다~ 했습니다. 같이 1시간 정도를 걸으면서, 관광지 마카오가 아니라 현지인이 사는 마카오를 보게 됐습니다.

                                                                                                              마카오 하수도관

                                                                                             유럽풍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아름다운 거리


                                                                                             좁은 도로에 잘 정돈된 많은 차량과 오토바이

                                                                                                             성 바울 성당 유적지

이렇게 걷다보니, 성 바울 성당이 있었던 유적지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성당까지 가는 길은 관광객은 커녕 현지인 조차 다니지 않는 좁은 골목길을 지나갔습니다. 일반 사람들이 다니지 않았던 뒷 길로 갔던 것이지요..(이런 길은 어떻게 알았는지...) 게다가 그 날은 정~말 더웠답니다. 30도를 웃 돌았었죠. 시원한 물이 마시고 싶어서 미네날 워터를 샀는데, 쿤이 이렇게 말 합니다.


   쿤     : 우리 내일 한국 가는데, 지금 가지고 있는 돈이 167 홍콩불(23,000원) 밖에 없다..
다다다 : 엥~ 그럼 홍콩에는 어떻게 돌아가고, 공항에는 또 어떻게 가~
   쿤     : 홍콩가는 표는 미리 끊어 놓았고, 공항에 가는 돈은 따로 빼 놓았으니까 괜찮아..
다다다 : 그럼, 아침은 숙소에서 주니까 오늘 저녁만 먹으면 되겠네.. 근데, 뭐 먹을 수 있어?
   쿤     : 햄버거랑 콜라 정도?
다다다 : 햄버거? 오늘 밤에 한식집에서 밥 먹는 돈도 안 되는 거야?
   쿤     : 그렇지... 200 불 정도는 있어야 하는데 말야..
다다다 : 에궁...


여행까지 와서 햄버거를 먹게 될 줄이야.. 여행 경비를 계획에 맞춰서 잘 조절해서 쓰는 쿤이지만, 여기저기서 짜잘하게 예산오버를 하는 다다다의 충동 구매 때문에 마지막 날에 돈이 모자르는 상황이 발생한 것입니다. 결국 우리는 돈이 없어서 걸었던 것이었습니다. 마카오 남섬 카지노에 가는 것도 물 건너 갔더랬죠..

                                                                                                                 윈 마카오 호텔

그렇게 맥이 빠져서 둘러보고 있는데, 여행 안내소를 보더니 쿤이 낼름 들어갑니다. 쿤이 뭔가 물어보고 있는 동안, 저는 에어컨 바람을 쐬면서 땀을 식히고 있더랬죠.. 용무를 마친 쿤이 나가자고 하더니, 마카오 남섬으로 가자고 합니다. 돈이 없는 데 뭘 타고 가나 싶었는데, city of dream 이라는 무료버스를 타고 갔습니다.(이런 건 또 어떻게 알았징..??) 남섬에서 베네치안을 둘러보고 다시 무료버스를 이용해서 북섬 MGM 으로 이동해서, 윈마카오 호텔의 분수쇼를 보러 갔습니다.

그런데, 마카오에는 가는 대형호텔마다 으리으리하게 큰 카지노가 있었습니다. 호텔 내부 카지노장을 가로질러 가는데, 쿤이 말을 합니다.

 

    쿤     : 다다다야.. 우리가 가지고 있는 돈 167불 중에서 10불만 슬롯머신에 투자해 볼까?
다다다  : 뭐~~?? 밥 먹을 돈 가지고, 겜불을 한다고??
    쿤     : 10불 모자라도 햄버거 먹을 돈은 충분해~ 그러니까 한번 해 보자~~ 내가 햄버거 싼 걸로 먹을 게..
다다다  : 할 줄은 알고..??
    쿤     : 기억이 가물가물 해~~


말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쿤이 10불을 꺼내서 슬롯 머신에 넣었습니다. 왼쪽 위에 득점인지 포인트 같은게 있었는데, 100에서 부터 시작하더니 자~꾸 내려갑니다. 어쩌다가 10이나 20 정도 포인트가 붙기도 했지만, 두배가 되기도 하고 0이 되기도 하더라구요.. 상황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는 다다다는 마음을 졸이며, 쿤의 옆에서 지켜보았답니다. 그리고 마지막 남은 15포인트를 돌리면서 자리에서 일어나는 쿤...!! 그런 쿤을 보면서 다~ 잃었다는 것을 직감했었죠..

그런데...
갑자기 기계에서 소리가 크게 들리더니, 동전 불꽃놀이가 일어났습니다. 포인트가 계~속 올라가더니 500 포인트가 되더군요. 무슨 일이 일어나긴 했는데, 그게 무엇인지는 몰랐습니다. 쿤이 뭔가 버튼을 누르니 종이가 나왔는데, 50불짜리 케쉬 티켓이었습니다...와~~(세상에 죽으라는 법은 없나봅니다.)

                                                                                                 50 홍콩불 (약 7,000원)짜리 케쉬 티켓

                                                                                                        케쉬 티켓과 맞바꾼 현금 50불

불과 10분 남짓에 일어난 일이었습니다. 생~전 빠찡코나 놀음에는 근처에도 안 가고 손도 안 대는 사람인데 말이죠.. 저 50불로 인해 현금이 207불로 늘어났습니다. 그리고 홍콩으로 이동하여 한식당에서 제육볶음과 갈비탕을 시켜서 밥을 먹었는데, 그 밥맛이 어찌나 꿀맛이던지...하하


                                                                                                홍콩 한식당에서 먹은 제육볶음과 갈비탕

그런데, 한편으로는 걱정이 되는 것이 있었습니다. 도박에 발을 들여 헤어나지 못하고, 자멸하는 사람들이 생각난 것이지요. 그래서 쿤에게 물었습니다. (소심한 다다다..50불에 이런 생각을...) 

다다다 : 근데, 빠칭코하는 건 어디서 배웠어..?
   쿤     : 아~~ 그거..?? 한국에 있는 오락실..
다다다 : 오락실 말고 지금까지 몇 번이나 실전으로 해봤어??
   쿤     : 글쎄~~ 10년 전에 호주 멜번에서 18만원 땄을 때 이후니까 이번이 두 번째네...
다다다 : 앞으로 또 할 거야..??
   쿤     : 미국 라스베가스에 가서 한번 해 봐야지... 거기 분수쇼가 멋지대~ 그 때는 너도 해봐~~
             단...!! 그걸 계기로 빠지면 안돼..!!


도박과 오락을 구별하고 있으니, 천만다행이죠?
마지막으로 윈마카오 호텔에서 볼 수 있는 분수쇼를 올려봅니다.

  • 이전 댓글 더보기
  • Favicon of https://yeogangyeoho.tistory.com 여강여호 2011.05.15 15:04 신고

    여행의 묘미는 의외성이 아닌가 하네요.
    의도적으로라도 풍족함을 없애는 것도
    여행의 추억을 깊게 만들곤 하죠...
    힘드셨겠지만 두고두고 남을 추억이네요..ㅎㅎ..

  • 바닷가우체통 2011.05.15 16:28

    운에 맞기기엔 제 생각에는 좀...ㅎ
    남은 주말 잘 보내시길...

  • 빠리불어 2011.05.15 17:06

    아놔~ 대체 쿤님은 못하는 게 모예여?

    아니 이러다 한대 치겠다 ㅡㅡ;; 이건 혼잣말 ㅎㅎㅎㅎ

    암튼 다행이네여, 그것마저 잃었으면~ ㅎㅎ

    암튼 엉뚱하긴 참말루~

    행복만땅, 쿤과 다다다님 ^^*

  • 크.... 2011.05.15 17:46

    와... 오랫동안 남을 추억거리가 되겠군요. 훗날에 이번 여행을 회상하며 한 20년후 쯤에 또 가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5.15 19:12 신고

    부럽네요... 어떻게 단박에 수익률이 5배가 되나요? ㅋㅋㅋㅋ

  • Favicon of http://blog.daum.net/inyoun-u 하루 2011.05.15 19:44

    결과가 해피엔드라서 다행 ㅎㅎ
    돈이 없어서 그 먼길을 30도가 웃도는 날씨를 한시간 이상 걸으셨다니~참 착하세요 다다다님~
    저 같았으면 짜증을 부렸을텐데 말이죠^^;;
    그래도 두분이서 즐겁게 여행하시고 또 해피엔드로 저녁도 맛난 것 먹고 ㅎㅎ
    애기 없을 때 많이 돌아당겨야해요~저도 여행가고파요 ㅎ

  • Favicon of http://centurm.tistory.com 연리지 2011.05.15 20:37

    잘했습니다.
    거기서 몇발자욱 더 났다면 본전도 못찾았을겁니다.ㅎㅎ

  • Favicon of https://worldsay.tistory.com 러브멘토 2011.05.15 21:47 신고

    오락용은 괜찮습니다...재미로 하는거니까요 ^^
    여행기 너무너무 부럽습니다...
    언제쯤 가 볼 수 있을지....시간이;;; ㅠ.ㅠ

  •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펨께 2011.05.15 22:02

    두분 홍콩여행 잘 다녀오셨겠지요?
    현재 일본 사정이 어떤지 잘 모르겠지만
    좋은 시간 가지시길 바래요.

  • Favicon of https://anotherthinking.tistory.com 열심히 달리기 2011.05.15 23:03 신고

    저도 95년도에 프랑스 니스 옆에 모나코(맞겠죠?? 모로코랑 너무 헷갈려서.. 사실 어느게 맞는지 몰라요.)에서 카지노 가서 빠징코 비슷한 거를 했었죠. 돈 넣고 버튼을 눌렀나?

    결국은 저하고 다른 일행만 돈을 따고 다 잃었네요. 정확하게는 금액이 생각이 나지는 않지만, 몇 만원 정도 땄던 것 같네요.

    도박의 성공율은.... 스포츠 토토를 하면서 알아버렸어요. 그 이상으로 베팅도 하고 싶지도 않고요.
    스포츠 토토를 하는 순간, 야구가 야구가 아니라, 전쟁이 되어버리니까요.
    응원하는 팀조차도 예상 점수 이상이 되려고 하면, 죽어라 죽어라 라고 외치고 있는 모습을 보면서...
    이게 사람 미치게 하는 것임을 알 수 있었습니다.

    도박은 정말 사람을 황폐화 시킵니다.

    -------------
    트랙백은 저의 마나님의 주인공 찾기 입니다. 공개수배중이니, 그림을 보시고, 주인공이 누군지 한 번 맞춰보세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01195077236/ 행복한요리사 2011.05.16 01:35

    정말 진솔한 말씀!!
    재미있게 보고 갑니다.
    햄버거 대신 맛잇는 식사를 하셨으니
    영원히 잊지 못하실것 같은데요~~ㅎㅎ

  • Favicon of http://blog.daum.net/sjhtruth 유유자적 서종화 2011.05.16 08:55

    ㅎㅎㅎ
    잃지 않고 따셨군요. 다행입니다 ㅎㅎㅎ
    두 분의 즐거운 여행기 잼나게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jeanjacket.tistory.com jean jacket 2011.05.16 09:44 신고

    꽁돈은 무조건 쓰고 봐야합니다. ㅋㅋㅋ

  • Favicon of http://www.smpark.kr 풀칠아비 2011.05.16 13:25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셨던 모양입니다. ^^
    행복한 한 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심평원 2011.05.16 13:36

    마카오에서는 재미로 해도 괜찮을 것 같아요~
    나름 동양의 라스베가스이잖아요. ㅎㅎ
    즐거운 여행기 잘 보았어요. 부럽네요... *(^^)*

  • 오 ~~ ㅋㅋㅋ 그래도 소질이 다분히 있으신것 같네여 ^^
    보통은 다 잃으신던데 ㅋㅋㅋ 횡재 ~ 축하 드려요 ^^

  •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봉봉♬ 2011.05.16 22:14 신고

    어쩜 저렇게 믿음직스러운 쿤님일까요!!
    길도 척척 가고, 돈도 척척 불리고(?)
    헤헤 원하는 저녁식사까지 하시고 정말 다행이예요!!

    근데 다다다님 무슨 충동구매를 하신거예욧.ㅋㅋ
    ....아마 저도 그럴 듯. 굶는 한이 있어도 살껀 사야겠으..이런?ㅋ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17 01:19

    ㅎㅎ
    쿤님은 혹시 타짜?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5.17 09:39

    덕분에 햄버거에서 한식으로ㅎㅎ

    뒤늦게 보고 가네요~

  • 슬롯머신 2012.01.27 16:42

    쿤님이 하신건..... 빠칭코가 아니라 슬롯머신 입니다.
    일반적인 개념으로
    빠칭코는 구슬같은걸로 하는 게임이고,
    슬롯머신은 동전넣는 구멍에서 유래된 카지노 머신기기 입니다.......
    마카오에 있는 카지노에서 있는 머신들은 모두 슬롯머신입니다....... 참고하시라고 말씀드립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