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문을 굳게 걸어 잠그는 일본사람들

띵동~~
벨이 울립니다. 누구냐고 물었더니, 택배배달 왔다고 합니다. 아무 생각없이 문을 열었습니다.
그런데 택배가 아니네요..
그리고는 느닷없이 풀 베는 낫을 휘두릅니다.


상황이 이해가시는지요?
1/10 일 늦은 오후, 일돈 도쿄의 어느 동네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 아니 사건입니다.(사진은 후지티비의 뉴스 캡쳐)

                                                                                80대 부부 상해

                                                                          남편 87세    중상 → 사망
                                                                          부인 81세          경상

                                                                       <범인은 본적이 없는 남자였다>

생각만해도 무섭지 않으세요?
범인은 50~60대이고, 집주인과의 싸움 소리에 동네 주민 2명이 말렸으나, 남자주인은 세 곳에 치명상을 입고 사망했다는 뉴스입니다. 어제와 오늘 이틀 동안 일본티비의 첫 뉴스로 올라왔습니다. 범인은 도망중이고, 범행의 인과 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어이없는 죽음을 당하신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최근 일본에서는 묻지마 살인이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해하는 것입니다. 특별한 이유도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유가 있다면, 그 때 눈 앞에 있었으니까..정도입니다. 

묻지마 살인은 한 달에 한 건 꼴로 일어나는 것 같습니다. (두달 전, 인근 고등학생이 알 수 없는 사람이 휘두른 칼에 수십 곳을 찔려 죽은 사건, 지난 주 마트 주차장에서 엄마와 장보던 아들이 갑자기 달려든 한 남자의 칼에 찔려 부상입은 사건.......휴우) 일본 뉴스에서는 사회에 적응하지 못 하는 일부 히키코모리(은둔형 외톨이)의 사회를 향한 불만노출이라는 표현도 합니다.
히키코모리가 되는 사람은 일정한 흐름이 있다고 합니다. 바로 대인관계에서 비롯된다네요.
일본 사람들은 한국인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소극적인 면이 있습니다. 사람들 앞에서 본인의 의견을 당당히 말하는 경우가 적다고 하는 것이 맞겠습니다. 혼네(진심), 다테마에(속내)라는 말처럼, 좋으면서도 싫은 척, 싫으면서도 좋은 척을 하는 경우에도 꾸역꾸역 참으면서 얼굴표정 하나 바뀌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사람을 만나고 대하면서 좋고 싫은 감정을 잘 표현 안 하고, 마음 속 깊이 새기면서 대인기피증으로 키운다는 흐름입니다. 그리고 점점 사회와 격리되어 가면서 히키코모리가 되고, 그러한 원인은 사회 불만으로 연결되어 쌓이는 것이죠. 그러한 불만이 절정에 다다랐을 때, 사회를 향해 충동적으로 행동에 옮기는 경우가 있고, 그것이 묻지마 살인이 되는 것 입니다.

문제는 이러한 사건이 일어나면, 일본 사람들의 행동이 더욱 차갑게 변한다는 것입니다. 문을 굳게 걸어 잠그고, 벨을 누르더라도 누구냐고 물어보지도 않는 사람들이 증가하는 것입니다. 벨은 단순한 현관 장식품으로 전락하게 되는 것이죠.
택배를 가장한 살인사건이 생기고 만 하루 밖에 안 지났지만, 배달 온 택배를 받기위해 문 여는 것을 기피하는 사례가 전국에서 속출했다고 합니다. 사건은 도쿄에서 일어났지만, 모방범죄를 대비하는 현상으로 보인다고 합니다. 애꿎은 택배 기사분들만 피해를 보네요..

이런 사회적 문제는 비단 일본만의 문제는 아닌 것 같습니다.
최근 들어서는 한국에서도 묻지마 살인이 일어나곤 합니다. 그리고, 일본 사람들처럼 현관을 여는 것이 무서워지는 사회가 되어가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사람과 사람사이의 믿음과 정은 점점 사라져가고 나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24시간 주변을 살펴야하는 시대가 오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 되기도 합니다.

세상이 점점 무서워지네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이명랑
    2011.01.12 12:58

    저희동네에도 대학가라서 그런지 좀 이상한 사람들 많았고, 그런 묻지마 살인 또는 미수사건이 종종 일어나곤 한답니다. 사건이 일어나기만 하면 모두들 몸을 사리는 분위기죠. 이건 현대적인 문물이 발달되면 될수록 생기는 현상인가봅니다. 그런데, 일본은 의외로 개방적인 사고가 있다고 느꼈었는데, 그것 또한 단면이었군요. 쿤다다다님도 늘 조심하시길 바래요^^

  3. Favicon of https://hanee1977.tistory.com 직딩H
    2011.01.12 13:04 신고

    정말 무서운 세상에서 살고 있습니다.
    언제 어디서 일어날지 모르는 돌발 상황에 겁이 나기도 하네요.
    정신 바찍 차리고 살아야 겠습니다.
    세상이 왜 이렇게 돌아가는지 갑자기 우울해 지네요...ㅡ.ㅡ^

  4.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HS다비드
    2011.01.12 13:06 신고

    휴우... 정말 무서운 세상이네요... 일본에서는 묻지마 살인이 자주 발생하는 군요... 무섭습니다 정말...

  5.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심평원
    2011.01.12 13:10

    너무너무 끔찍합니다. ㅠㅠ
    저희 동네에서도 얼마전 묻지마 살인사건이 있어서..
    경찰이 조사하러 다니더군요.
    그 경찰조차도 저는 믿지 못해서 신분증을 보고 나서 문을 열어주었어요.
    정말 끔직했습니다. 남의 얘기로만 알았던 일들이..
    점점 저희 동네.. 즉.. 저의 이야기가 될 수도 있다는 사실에.. 한동안 충격적이었거든요~ ㅠㅠ
    다시한번 문단속의 중요성 일개우고 갑니다.

  6. Favicon of https://antispy.tistory.com 괴도라치
    2011.01.12 14:13 신고

    http://blog.daum.net/morningjklee


    그래서 어느분이 택배안전문이라는걸 만들었는데

    이것도 보긴 그래도 어느순간이 되면

    컴퓨터 백신처럼 자의반 타의반 많이 사용할것 같네요

    그걸 만든분을 선각자라고 해야하나

    이건 전당포도 아니고 좀 이렇게 되는 사회가 좀 그렇네요

    일본은 민도가 좋은데 섬의 특정상 이런 강한 또라이가 많죠

    우산도 집앞에 놔둬도 되고 배달음식도 그릇 씻어서 놔두도 안 훔쳐가는데

    저도 그릇 가져가는분 기분좋게 가져가라고 설거지해서 놔두니

    훔쳐갔죠 아무튼....

    이거 뭐야

  7.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1.01.12 14:31

    한국에서도.. 은둔형 외톨이가 증가 추세에 있다죠...

    그리고 청년실업 중에서 특히 많이 일어나고 있으며, 그 속도는 일본의 속도를 앞지르고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ㅠㅠ 사회복지 전공하시는 분의 이야기 들어보면.. 지금의 일본을 보면 10년후

    한국의 사회복지를 본다고 하네요.. 그정도로 유사한 면이 많다고 하는군요..

    현상은 비슷하지만. 차이는 존재한다고 하네요..

    즐거운 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언제나 감사합니다.

  8. Favicon of http://blog.daum.net/oskal 오스칼
    2011.01.12 14:35

    정말.. 토오리마... 무섭죠. 예전에 도심 한복판에서 차로 쓸고 다닌 사건도 떠오르네요;;
    국내도 묻지마살인이 종종 발생하는데 정말 무섭습니다.ㅠ


  9. 2011.01.12 15:55

    비밀댓글입니다

  10.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12 16:54

    한국에서도 이런 종류의 흉흉한 소식들이 종종 들리네요...
    소외되는 사람 없이 모두 더불어 행복했으면 좋겠어요...^^

  11. Favicon of https://nanati.tistory.com 행복한나나씨
    2011.01.12 17:51 신고

    으으...; 진짜 무서워지네요..
    차림새도 택배차림새 같이 한 것 같은데...

  12. Favicon of http://B 파리아줌마
    2011.01.12 18:05

    점점더 끔찍해지는 세상입니다.
    항상 조심해야겠어요.ㅠㅠ

  13. Favicon of https://coreanews.tistory.com 딴죽걸이
    2011.01.12 19:07 신고

    무섭군요........

  14. 빠리불어
    2011.01.12 19:37

    정말 너무 기가막히고 무섭네여..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_()_

  15. Favicon of http://waarheid.tistory.com 펨께
    2011.01.12 20:40

    예전에는 네덜란드도 문 걸지 않고 살았는데
    요즘은 집에 사람이 있어도 문을 걸고 살지요.
    다시 예전처럼 문을 열어두고 살고 싶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생각보다 많은 것 같아요.
    두분 즐거운 하루 되세요.


  16. 2011.01.12 20:40

    비밀댓글입니다

  17. 일본에서 그런 사건이 있었다니..
    저도 괜히 무서워 지는군요..ㅠ

  18.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1.12 23:36 신고

    무섭네요... 어휴... 진짜... 일본은 편의점 택배 서비스 없나요? ㅠㅠ

  19. 박혜연
    2011.01.13 15:06

    최근 부녀자들을 상대로 성폭행하고 살인하는 범죄자들 대다수가 계층을 막론하고 히키코모리들이 다수를 차지한다고 할정도니...! 우리나라도 심각하지만 일본은 더더욱 심각하다못해 무섭다고 할정도죠! 일본이 그럴이유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일본이 혼네와 다테마에가 있고 겉으로는 드러내지않지만 속으로만 생각하는문화가 지배적이니 한국여성인 저로서도 심각하다고 봐야할정도니...!

  20. Favicon of https://anotherthinking.tistory.com 열심히 달리기
    2011.01.19 19:17 신고

    만화책 리뷰를 하는데, 이 글이 생각이 나서 링크를 걸어봤습니다. ^^

    외톨이라는 공통 주제로 잡아봤는데, 어떨지 모르겠네요.

    주제가 만화책인데, 내용은 중구난방입니다. ^^

  21. i
    2013.07.26 19:02

    일본사는 친구네 놀러갔을때 비행기로 저녁에 도착했는데 친구가 한국나갔다온 사이 오피스텔 현관 비밀번호가 바뀌었더군요 일단은 주민과 함께들어간뒤에 다시 외출하기위해서 비밀번호를 알아내기 위해 옆집사람에게 물어보려고 초인종을 눌렀는데 안에서 인기척이 분명 들리는데도 불구하고 없는척을 하더라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