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해외에서 한국말을 조심해서 해야하는 이유

해외여행의 자유화와 소득수준의 향상으로 많은 사람들이 해외를 찾습니다.. 여행으로 가는 경우도 있고, 회사근무나 사업때문에 떠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경기가 안 좋아도 해외여행을 떠나는 사람들은 연중 최고치를 경신한다는 말이 심심치 않게 들리곤 하는데요, 이러다가 머지 않아 비행기도 대중교통으로 들어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해외에 나가다 보니, 해외에서 한국인들의 말실수 이야기가 들리곤 합니다.. 해외이니까 내가 하는 말은 못 알아들을거라는 생각에 한 마디 툭 내뱉은 말 때문에 트러블이 생기는 것이지요.. 오늘은 쿤이 경험한 한국인의 말실수 이야기를 들려드리려 합니다..

 

지난 월요일...

쿤이 근무하는 회사에 한국에서 장비가 들어왔습니다.. 개인적인 블로그라서 장비에 대한 이야기는 할 수 없으나, 그 장비의 설치때문에 한국에서 엔지니어도 네 분이나 오셨더군요.. 쿤이 한국인이고, 한국인 엔지니어가 왔고, 쿤이 일하는 부서에서 사용하는 장비였기 때문에 쿤이 나서서 한국인 엔지니어와 일본인 엔지니어를 이어줄 법도 했지만,,, 쿤은 한국인 엔지니어와 단 한 마디도 하지 않았습니다.. 장비 설치는 제가 할 일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오전 미팅을 마치고 실험을 하러 갔는데, 하필이면 쿤이 사용하는 장비 옆에다 한국에서 가져온 장비를 설치하더군요.. 좁은 공간에서 한국인 엔지니어 4명과 일본인 엔지이어 2~3명이 있으니 비좁고 답답하기까지 하더군요... 그런 상황에서 쿤도 할 일이 있었기 때문에 그 좁은 공간을 왔다갔다 하는데, 느닷없이 들리는 한국어 한 마디....

아이 참... 얘(쿤)는 가뜩이나 좁은데, 정신사납게 왜 이리 왔다갔다 한데~~

(응..?? 얘..?? 지금 나한테 한 말이니..??) 라고 해 주고 싶었지만, 점잖게...
그러게요.. 장비설치를 방해하고 싶은 마음은 없지만, 저도 해야될 일이라서요..

헉..!!! 한국사람이세요..??

그렇게 해서 한국인 엔지니어와 본의 아니게 이야기를 하게되었습니다.. 일본인들 사이에서 일하는 모습이 신기하였는지, 이 회사에 한국사람이 있다며, 금방 소문(?)이 퍼지더군요.. 이후에는 정신없이 바쁘게 일을 했던지라 이야기를 나눌 기회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좀 지나자, 쿤에게 말을 걸었던 한국인 엔지니어가 다가와서 말을 겁니다..

저기요.. 여기에 한국 사람 또 있나요..??
아니요.. 이 회사에 한국 사람은 저 하난데요.. 왜 그러세요..??
아~ 그래요.. 아까 깜짝놀라서요.. 설마 한국 사람이 있을 거라고는 생각도 못 했거든요.. 여기 오기 전에 이 회사의 사람하고 연락도 주고 받고, 일본인 엔지니어 3명이 한국에 있는 저희 회사에까지 와서 미팅도 했는데, 한국 사람 있다는 말을 한마디도 안 하더라고요.. 같은 부서에 한국 사람이 있는 거 알았으면, 우리 통역 안 데리고 와도 되잖아요.. 안 그래요..??
...그...러..게..요..(^^;;;) 근데, 한국 사람은 저 하나이지만, 요즘 일본에 한류 붐이 일면서 일본 사람들 중에도 한국어 공부하는 사람들이 많으니까 말은 조심하셔야 할 거예요..
정말 그래요.. 아까는 미안했어요..

 

물론 그 한국인 엔지니어가 악의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야기를 들어보니, 설마 한국말을 알아듣겠냐~ 는 생각을 했고, 진짜 설마 여기에 한국인이 있겠냐~ 는 생각을 했다는 군요... 그런데, 하필이면 1,000 여명이 넘는 직원 중에 유일한 한국인인 쿤에게 한국말을 했으니, 기가 찰 노릇이었죠..^^

 

올해의 여름휴가 때 해외로 떠나는 사람들이 많다고 합니다.. 즐거운 추억으로 남아야 할 여름휴가가 해외에서 한국말로 인한 트러블이 생긴다면, 씁쓸한 추억으로 남으리라 봅니다..

'낮말은 새가 듣고 밤말은 쥐가 듣는다'는 말이 있지만, 해외에서는 내가 하는 한국말을 옆에 있는 또 다른 한국인이 듣는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저역시..ㅋ
    2012.07.27 12:45

    아는 동생이랑 오사카에서 abc매장에서 신발을 이것 저것 고르고 있었는데
    도와주시는 직원이 말없이 잘챙겨 주시는거에요 ㅋ 그래서 별 생각없이
    "이언니는 예쁘네 "이렇게 이야기 했는데
    "고맙습니다" 이러고 ;;;;;;;;;;;;;;;;;;;;;;;;;

    유학하는 학생인데 알바하는거라고 ㅋㅋ;;
    나쁜말 했으면 어쩔뻔했냐는...ㅋ

  3. dddd
    2012.07.27 13:34

    언제 어디서나 누가 듣던간에 공공장소에서는 말조심해야지요.
    위의 일은 재미난 헤프닝으로 끝났지만, 우리말에는 아무생각없는
    욕설이 많아서. ㅋㅋㅋ 더 조심해야 할 것 같아요.

  4.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2.07.27 14:00

    어디가나 말 조심..ㅎㅎㅎ 특히나 아시아국가에서는 한국어사용할때는 조심해야겠네요..ㅋ

  5. Favicon of https://sputnik-berlin.tistory.com ahme
    2012.07.27 16:03 신고

    외국에서 못 알아 글을꺼라고 한국말로 욕하시는 분들 많아요.
    좀 조심해 주면 좋겠는데 말이죠. ㅎ

  6. Favicon of http://blog.daum.net/frenchlog Lipp
    2012.07.27 16:46

    맞아요, 요즘은 외국인들도 한국어를 할 수 있는 경우가 있어 더 조심을 해야겠더군요.
    특히나 망신당하지 않으려면 과격한 언어(?)는 삼가해야 할 듯 .. ^^

  7. 한국인의 현주소
    2012.07.27 18:21

    이게 바로 한국인의 현재 수준입니다. 특히 외국이라도 나가면..그 한심함은 충격과 공포 자체입니다. 어릴때 부터 애들 왕따시키고 무한경쟁체제에서 자기보다 못한 사람 무시하는게 습관이 되서 그런지 인간에 대한 기본 예의가 없는 사람이 깜짝 놀랄 정도로 많습니다. 중국인의 반한감정도 사실은 한국 유학생들과 회사원들 때문에 생겼습니다. 2000년대 초반 중국에서 맹활약한 그들의 활약상은 같은 한국인이지만 부끄러움 때문에 몸둘 바를 모를 지경이었죠. 한류초창기였고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굉장히 좋아서 우호적이었던 그들을 무슨 종취급하는 도피성 유학생들과 찌질한 회사원들이라니....... 한국 사람들은 백인들 앞에서는 설설기고 동양인들 앞에서는 주인행세하는 더러운 식민지 근성이 뿌리박혀 있습니다.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우리는 미국 식민지니까 백인님들 앞에서는 설설기어야 되 하지만 미개한 동양 원숭이들보다는 우리가 우월해....뭐 이렇게들 생각하는것 같더군요.

    • shining tiger
      2012.07.30 11:43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일본으로 여행온 한국 청소년들이 당당하게 길거리에 침을 마구 뱉는것을 보았습니다. 2010년 후쿠오카에서...
      여행할 자격이 없는 인간들... 윗물이 썩어있으니 아랫물도 깨끗할 수 없겠지요.. 물론 다 그렇다는것은 아님..여기서에 따끔하게 잘못을 지적하시는 분들은 그정도의 지적능력은 전제하고 이야기를 하는 것이니 일부 잉여들은 다그런거는 아니라는둥..한국을 떠나라는둥 따위의 말은 삼가길 바람!

  8. 만두군
    2012.07.27 18:55

    그래도 그 정도로 끝났으면 그 엔지니어분도 크게 실수는 안하신 것 같습니다.

    제가 자주가던 한 중국유학생 블로그에서 유학생분이 쿤님과 유사한 경험담 두가지를 포스팅하셨는데 참 어이가 없더군요. 중국 지하철에서 한국인 여성두명이 자기들끼리 한국말로 앞에 서있던 흑인남성에 대한 험담을 하고 있더랍니다. 유학생 블로거 분이 나서서 한마디 할까 말까 하던 찰나에 그 흑인남성 입에서 한국말이 나왔더더군요. 자기는 한국말을 할 줄 안다고. 사과하라고 했답니다. 그 여자들은 놀랬떤지 그 앞에서 바로 죄송하다 미안하다고 말을 했고 그 흑인이 역에서 내린 뒤 자기들끼리 킥킥대며 놀랬다며 또 욕설섞인 대화를 했다더군요. 요즘 한국에 대한 괸심도 높아지고 한국어를 취미로도 공부하는 외국인이 늘어 나니 못알아 들을꺼라 생각말고 함부로 말하지 않았으면 좋겠단 생각이 듭니다.

  9. Favicon of http://blog.daum.net/inyoun-u 하루
    2012.07.27 19:12

    제 몰타친구한테서 비슷한 경험담을 들은 적이 있어요 ㅋ
    런던에 놀러가서 상점에서 물건사면서 남편이랑 몰타어로 물건이 좋다나쁘다 비싸다 막 이러고 있는데 가게 점원이
    몰타어로 말시켜서 깜놀했다고 하더라구요 ㅋㅋ
    어디서나 말조심해야해요^^;;

  10. 여름
    2012.07.27 22:54

    특히 욕설은 귀신같이 다 알아 들어요
    한국어라 모르겠지 하지만...
    한국 사람들도 외국어로 욕하면 대충은 감으로 알짆아요

  11. 쟈수민
    2012.07.28 01:33

    저는 홍콩으로 출장을 갔는데, 한국 학생들이 단체복까지 맞춰입고는 공항 무빙워크에서 막 서로 발로 차고 장난치는거예요. 뒤에 사람들 지나가지도 못하게 딱 가로 막고 서서는.
    한심해서 그냥 쳐다만 봤더니 저한테 "xx년, 열라 야려봐" 이렇더라구요. 제가 당연히 외국인인줄 알았겠죠. 열받아서 한마디 하고 왔네요. 남의 나라 와서 한국망신 시키는 행동 + 한국말로 욕하지 말라고.
    아 그 때 생각하니까 진짜 화나네요.

  12. SAD:(
    2012.07.28 03:14

    외국에서 한국사람들 진짜 별일 아닌것도 한국말로 지나가는 사람에 대한 뒷땅(?) 아니면 말 한마디씩 꼭해요:(
    저도 그냥 지나가는데 한국인인줄 모르고 쟤는 옷 입은게 뭐하다 그밖에도 글쓴이 경우처럼 같지도 않은 흉들..
    좀 말조심하세요!!

  13. 지나가던 행인
    2012.07.28 06:05

    결론은 쿤은 일본인 같이 생겼다는 말............ㅋㅋㅋ

  14.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2.07.28 21:52 신고

    휴... 정말이지 마음가짐은 어디에 있던 누가 보던 말던 스스로 경계해야 할것 같아요^^;;;

  15. shining tiger
    2012.07.29 21:10

    동방예의지국이라는 말은 이미 퇴색하였습니다. 꼼수의 무리가 쥐도자가 되는 사회이니... 저의 외국인 동료에게 함부로 말을 짓거리던 한국인이 생각나는군요.. 제가 단단히 주의를 주었지만... 제 동료는 프랑스인인데 그대로 통역해줬다면 단단히 혼났을겁니다... 시간이 아까워서 그냥 주의를 주는것으로 끝냈습니다... 연령을 떠나서 어른이 어른답지 못하고 쓰레기같은 짓을 한다면 공경할 이유는 없습니다!

  16. 마징가
    2012.08.01 15:33

    글쎄요 외국에서 짜증나게 왔다갔다 하면 못 알아듣는다면서 저라도 그랬을것 같습니다

    그리고 그게 부끄러운 행동도 아닙니다

    • 베니
      2013.01.12 11:29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글쎄요.. 그게 부끄러운 일이 정말 아닐까요? 반대로 당해보면 그때 느끼시겠지요? 누구나 실수로 할 수 있는 일이지만 부끄러운 일인건 사실입니다

  17. Favicon of http://blog.daum.net/jha7791 존재와시간
    2012.08.05 12:35

    저도 의외의 상황에서 한국어 아는 외국인이랑 마주쳐서 놀란 적 있습니다.
    중국에서 공부할 때, 학생식당에 사람이 하도 많아서 중국학생 혼자 앉은 테이블에 한국친구와 합석했답니다.
    우리끼리 한국어로 대화하며 밥 먹다가, 실수로 옆자리 중국학생을 살짝 쳤지요.
    중국어로 미안하다고 사과했더니, 한국말로 '괜찮아요' 하는데...@@
    중국에 대해 안 좋은 이야기라도 했으면 큰일날뻔 한 상황이지요...ㅎㅎㅎ

  18. atenboro
    2012.10.24 18:00

    저도 해외에 근무하고 있어서 느끼지만.. 저 자신도 그랬던 적이 있어서.. 많이 찔리고 반성 되네요;;

  19. 박혜연
    2013.05.29 09:18

    어느나라를 가던 한국말은 조심해야되요~! 이제는 한류열풍에 싸이열풍 한국가요열풍때문에 이제는 한국에 대해서도 다아는판이니...@! 정말 유럽권에 가도 한국어를 어느정도 알아듣는사람들도 꽤있어요~! 더군다나 동남아지역을 여행갈때는 더더욱 조심하셨으면 좋겠네요?

  20. 비하란
    2018.03.03 11:57

    통역가 이야기가 좀 깨네요.
    통역이 해야 하는 일을 타사 직원에게 떠미는 모양새라니..
    저 분은 말실수를 여러번 하시는 듯

  21. asdf
    2020.02.24 16:58

    "같은 부서에 한국인 있으면 통역을 안 데리고 와도 됐잖아요." 라는 말에 더 기분이 나쁩니다.

    내가 지금 니들 통역해주려고 여기있는거 아닌데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