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 나라에 있는 호류지의 금당벽화는 누가 그렸을까?
일본 나라(奈良)에 있는 호류지(法隆寺;법륭사)는 또 다른 관광지인 동대사에 버금가는 관광지라 할 수 있습니다.. 동대사에 필적하는 역사와 동대사 대불상(비로나자불)에 상등하는 금당벽화(金堂壁畵)가 있기 때문입니다..

                          <호류지 금당벽화>

금당벽화는 "호류지"라는 절의 금당 안에 있는 벽화입니다.. 일본어 발음은 "콘도헤키가(こんどうへきが)"라 하는데요, 금(金)을 '킹'이라 발음하지 않고 '콘'으로 발음하는 특수한 경우입니다.. 우리말에서도 金을 '금'이라 발음하지만, 성을 나타낼 때 '김'이라 하는 것과 비슷한 경우지요..


                                <호류지 정문에서.... 금당의 지붕이 보입니다..>

우리나라의 포털사이트에서 '금당벽화'를 검색해 보면, 빠지지 않고 나오는 인물이 있습니다. 바로, 일본의 아스카 문화 발전에 공헌한 고구려의 승려, 담징입니다..
아스카문화는 6~7세기 경에 백제인(도래인)들이 아스카 지방으로 건너와서 불교문화를 전파하면서 시작됐는데요, 지금도 나라(奈良)지역의 여기저기에서 백제문화의 흔적을 찾아볼 수 있다고 합니다..


                                                 <호류지 앞에 있는 비석...>

담징은 서기 600년대 초에 일본으로 건너와서, 먹과 종이의 제조법을 전파하였다고 합니다.. 먹과 종이가 있었다 함은 문자나 그림의 기록이 가능했다는 말이 되고, 그러한 기록들이 아스카 문화를 발전시켰음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담징의 또 다른 특기가 있었다고 전해지는 부분이 있는데요, 그것은 그림을 잘 그렸다는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으로 볼 때, 아스카 문화를 이야기 할 때, 담징은 빠질 수 없는 인물이 됩니다..


                        <이 표 한장으로 3곳을 들어갈 수 있습니다.. 가격은 1,000엔...!!>

그런데, 지금의 호류지에서는 담징의 흔적은 찾아 볼 수가 없었습니다.. 절의 역사를 나타내는 연대표에도 담징의 이름은 없었고, 절 안의 건물에서도 담징은 없었습니다.. 1,300~1,400년 전의 인물이었고, 절 안 어딘가에는 있는데 쿤이 못 찾은 것일 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담징의 흔적이 남아있을 것이라는 기대가 컸나 봅니다..


                                             <금당벽화가 있는 호류지 금당>

"그래도 확실하게 담징의 흔적을 느낄 수 있는 곳은 있을 것이다~" 라는 생각에 금당으로 향했습니다.. 금당안에서는 사진촬영이 불가능하였기에 촬영은 할 수 없었지만, 철조망 너머로 벽화의 모습이 보이더군요.. 이름하여 금당벽화...!!!


   <고요한 정적이 흐르는 절 안의 풍경... 이 사진 찍으려고 사람 안 지나가기를 얼마나 기다렸는지..>

금당벽화를 보고 있는데, 연세가 60세는 넘어보이는 남자분이 철조망 너머에 있는 그림을 설명해 주시더군요.. 팔에 가이드라는 완장을 차고 있는 것으로 보아서 금당안에서 근무하시는 직원같아 보였습니다.. 앞에 있는 관광객이 나가고 저희가 다가가니 같은 설명을 시작합니다..

그런데,,,,,,


         <절 안의 건물 이음새 모습... 못을 사용하지 않고도 이음새를 멋지게 이어 놓았습니다..>

가이드 아저씨의 설명에서 담징의 이름은 나오지가 않았습니다.. 참다 못해 제가 물어봤죠...

"그런데요... 저 그림은 누가 그렸나요...?"
"글쎄요... 원작은 누구인지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제가 아는 바로는 고구려 담징이라는 승려가 아스카 문화 때 넘어와서 그렸다는 설이 있는데요.."
"그림이 화재로 소실되기 전에는 그런 말도 있는데요.. 이후 조사를 해보니 아니라고 하더군요.."

가이드 분과 작은 설전(?) 벌여봤지만, 금당벽화는 작가미상으로 남아 있는 작품이랍니다.. 그 이유는 호류지의 역사와 그림의 화풍이 담징의 그림과는 다르다는 것이지요.. 이러한 이야기는 인터넷에서도 쉽게 검색이 가능합니다..


 <화재로 소실되기 전의 그림을 복사해 놓은 금당벽화.. 실내 촬영금지라서 밖에서 줌업으로 활영..^^>

우리나라 사람들은 금당벽화를 담징이 그렸다고 생각하지만, 일본에서는 작가미상으로 남아있는 작품이라는 말에 작은 충격을 먹었습니다.. 그런데, 가이드의 말을 듣고 상황을 정리해 보니, 정리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원래의 금당벽화는 1949년에 발생한 화재로 인해 소실되었고, 지금의 벽화는 복원을 해 놓은 것이다.. 즉, 화재가 발생하기 전의 금당벽화는 담징이 그렸지만, 복원된 지금의 금당벽화는 많은 사람들이 달려들어 복원을 했기 때문에 누가 그렸는지 알 수 없는게 아닐까...??   (그냥 쿤 생각..^^;;;)



                                                  <붕괴를 막아놓은 버팀목>

금당벽화로 유명한 호류지...
지금도 많은 관광객들이 찾는 호류지의 금당벽화이지만, 과연 그 원작은 누구일까요...??

<오사카에서 호류지까지 가는 법>
오사카 난바역에서 JR 関西本線・加茂행에 탑승해서 약 40분 정도 이동하면, 法隆寺 라는 역이 나옵니다.. 그 역에서 하차하여 북으로 약 1 km 정도(도보 15분)... 전철요금은 편도 450엔이며 간사이 스루 패스는 이용불가..




  1. 2012.03.11 06:16

    비밀댓글입니다

  2. Favicon of https://heysukim114.tistory.com *저녁노을*
    2012.03.11 06:19 신고

    글세요. 노을이두 궁금해지는군요.ㅎㅎ

    구경 잘 하고 가요.

    즐거운 휴일되세요

  3. 빈배
    2012.03.11 06:26

    법륭사가 저는 익숙하고 호류지는 낯설어요.ㅎㅎ.
    담징의 그림이 아니라고 본다니. 어찌되었건 사진으로라도 금당벽화를 처음 봤습니다^^

  4.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참교육
    2012.03.11 07:18 신고

    국사 교과서에 나오는 담징의 호류사 벽화군요.
    아픈 역사의 흔적입니다. 나라가 힘이 있으면 일본이 저렇게 하지는 않을텐데... 귀한 자료 잘 보고갑니다.

  5. Favicon of https://lmpeter.tistory.com 아이엠피터
    2012.03.11 08:25 신고

    소실되고 다시 그렸군요,우리는 소실되기 전에 그림을 지칭하고 있고
    고즈넉한 산사와 다르게 늘 북적거리는 일본의 산사(??)가 생각납니다.

  6. Favicon of https://coreanews.tistory.com 딴죽걸이
    2012.03.11 09:08 신고

    역사를 인정하지 않는 모습 일본도 멀었나 봐요

  7.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landbank
    2012.03.11 09:55 신고

    금당벽화 잘보고 갑니다
    덕분에 앉아서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2.03.11 12:53 신고

    재미있는데요??ㅎㅎ 조금은 씁쓸하기도 하고...ㅎㅎ

  9.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2.03.11 20:06 신고

    설마 한국의 문화를 받았다는걸 말하고 싶지 않은 것은 아니겠지요? =_=;;;

  10.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Zoom-in
    2012.03.11 22:27 신고

    소실된 이후에는 복원한 사람이 누군지 모르다는 궁색한 변명이 더 재밌네요.

  11. Carl
    2012.03.12 00:09

    댓글들을 보니 역사왜곡이라는 글들이 많은데요.

    사실 한국인들은 모두 국사 교과서에서 금당벽화를 담징이 그렸다고 교육받죠.
    그래서 너무도 당연히 사실이라고 믿어버립니다. 하지만 역사 연구라는건 원래
    학설도 많이 나뉘고 기록도 일치하는 경우가 드물어서 100% 확정된 사실이라는건 많지 않습니다.

    무조건적으로 "저건 역사왜곡이다" 라고 생각하지 않고 "저런 시각도 있겠구나" 하고 생각하는 편이 더욱 합리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리플에 다소 논란의 소지가 있어 사족을 달자면
    일본의 역사왜곡에 대해 위와 같은 식으로 무조건 눈감자는 이야기가 아님을 밝혀드립니다.)

  12. Favicon of https://tensidachi.tistory.com 이쁜때지
    2012.03.12 22:10 신고

    화재로 소실된 적이 있었군요.
    작자미상의 그림을 걸어놓은 것이군요...--;
    어쨌거나 볼거리 많은 나라에 저도 놀러가보고 싶어요.

  13. 피리
    2012.03.13 00:21

    예전에 오사카에 간적이 있었는데 그때 나라하고 교토에 다녀왔었어요
    아스카문화에 대해 알아볼게 있어서 갔었는데 간사이 지방이 백제의 영향을 많이 받긴했죠
    나라에서 시간이 부족해서 호류지는 못가보고 칠지도가 보관되었었던 이소노카미신궁에 다녀왔었어요
    호류지의 금당벽화를 누가 그렸을까요 ^^ 일본인이 담징은 아니고 작가미상이라고 하니까 저도 궁금하네요
    그렇지만 확실한건 일본의 아스카문화를 꽃피운건 백제의 영향인건 확실하죠
    말그대로 원조한류열풍이었죠 ㅋㅋ
    쿤다다님 덕분에 대학생때 여행갔었던게 새록새록 떠오르네요 잘보고 갑니다
    담징 포에버~

  14. jemiky
    2012.03.13 19:12

    일본의 오래된 신사나 사찰에는 한국과 연관되어 있다는 것을 그다지 반가워하지 않습니다. -.-
    메이지 유신이후에 쿠다라-백제나, 시라기-신라, 코마-고구려라고 명칭되어 있던 마을 이름과 사찰이름들을 모두 일본이름으로 개명하고, 탈아정책으로 우린 중국이나 조선과 달라를 내세우면서 역사지우기에 들어갔기 때문이죠.
    그리고, 서양에는 일본문화는 환상적이고 오래되고, 중국의 카피캣? 한국과 달리,
    우린 중국의 영향을 받았지만, 일본식으로 발전해온 중국과 대응한 독창적인 문화라고 뻥? 자칭?을 하면서, 팔아먹었죠.
    혐한들이 발악하는 이유는, 그렇게 애써 이미지 메이킹을 해왔는데, 한국이
    이건 우리가 해준거고, 저건 이렇게 되는거고~~~ 하는게 영;; 찜찜하기 때문일 겁니다.
    마치 성형수술로 미인으로 재탄생해서 미남을 문 여자가 우연히 데이트중 길에서 고교동창생을 마주칠때의 황당함? 이랄까 뭐 이런거..
    일본의 절에 보관된 고려불화 같은거, 우리나라 학자들이 연구하려고 해도, 내놓지 않고, 우린 그런거 없다. 또는 찍지마라하는 경우
    참 많거든요. 사실 그것뿐만이 아닐겁니다만.. 신사 중에서도 한반도계 신을 모시고 있으면서, 절대 아니라고 부정하는 사람도 많구요.
    절이나 신사의 설명에, 일본설명-영어, 중국,한국 설명이 다 다릅니다. 한국어로는 이절은 신라스님이 세운것이다고 써놓아도, 기타 다른 외국어에는 그 구문가 빠져있는등.. 이런 경우 흔해요.

  15. 구름마을
    2012.03.16 18:41

    저 역시 매우 좋아하는 곳입니다. 호류지와 토다이지는 다섯 번쯤 다녀온 것 같습니다. 모사품이라도 금당벽화 사진을 찍는다는건 쉽지 않은 일인데, 대단하십니다. 줌으로 당겨서 찍는다는 생각을 못했다는...ㅎㅎㅎ 덕분에 한 번 더 다녀온 듯합니다.

    역사란 과거의 사실을 오늘날의 관점으로 해석하는 것이니, 당대의 역사인식이 직접적으로 투영되어 있죠.
    일본이 한국을 강점하고 만주에까지 침략의 손길을 뻗쳤을 때, 일본과 조선 및 만주가 하나라는 점을 역사적으로 입증하기 위해
    일선동조론과 만선사를 내세웠죠. 당시 근거는 호류지를 비롯한 일본 고대의 불교유물유적과 백제였습니다. 고구려와 발해를 내세워 만주와 조선을 엮었죠.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이니 만주를 조선과 엮고 일본과 조선의 조상은 같으니... 결국 만주도 일본의 지배하에 들어가는 것이 역사적으로 타당하다... 뭐 그런 논법.
    다만 고대문명의 선후관계에 대해서는 소략하게 다루면서 얼버무리는 식이었죠.

    중요한 것은 호류지를 비롯한 일본의 고대문화 대부분은 이른바 도래인에 의해 만들어졌다는 것은 절대 부정할 수 없습니다.
    담징이 금당벽화를 그렸다는 것이 맞느냐 틀리느냐와 상관없이 말이죠.
    백제관음상을 비롯해, 교토 고류지의 미륵보살반가상 등... 호류지의 할아버지께서 그러시던 말던, 미묘하게 한번 웃어주고 넘어가도 된다고 생각합니다.

  16. 행객
    2014.01.15 01:22

    호류지 금당벽하의 타다남은 원본은 도쿄국립박물관에 있는걸로 압니다만 제가 잘못알고있는지요??

    //

  17. 길박사
    2015.10.25 09:41

    일본인 관광가이드가 관련 자료 조사가 좀 부실했습니다. 고구려 승려가 그렸다는게 오히려 일본에 자랑일수가 있는데요. 한반도에 고구려 승려 그림이 현재 몇개나 전해지고 있을까요? 일본 호류사 작품이 완전 유명하다는 사실은 오히려 한국인들이 낯뜨거운 현실인데?!

< 1 2 3 4 5 6 7 8 ··· 1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