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 대학에서 아닌 것을 아니라고 했다가 눈총받은 사연

대학에 다니다 보면 학기초에 수강신청을 합니다. 학교에 따라 다르겠지만, 1학기 때 1년치를 신청하는 학교가 있는가 하면, 학기마다 신청하는 학교도 있습니다.
한국과 다른 일본대학의 수강신청을 말하자면, 한국은 인터넷 신청이 대세이지만, 일본은 아직도 OMR 용지에 일일이 수강번호를 적어서 신청하는 학교가 많다는 점일 것입니다.

대학교 3학년 때...
교양과목 학점이 하나 모자르던 상태였던지라 뭘 들을까 망설이고 있는데, 같은 한국인 유학생 형이 쿤에게 괜찮은 과목이 있다며, 추천을 해 주더라구요.

쿤아~~ 계절학기(일본명 : 여름집중강의)에 철학 수업 어떠냐..?? 이 수업은 수업을 듣고 마지막에 레포트 하나 내면 되는데, 그 레포트도 벌써 수~년째 주제가 똑같다더라.. "죽음이란 무엇인가..??" ㅎㅎ 어때..?? 들을 거 없으면 이거나 듣자...

계절학기라...
철학의 계절학기 수업 커리큘럼을 보니까, 300엔인가 500엔짜리 책 한권이 교재였고, 수업 내용은 세상 사는 이야기였던지라 옛날 이야기 듣는다는 마음으로 들으면 괜찮겠다 싶습니다. 게다가 하루 6시간 씩 일주일(5일)만 들으면 되니까 수업의 조건으로는 나쁘지 않다는 생각에 등록을 했었죠..

그리고 8월의 계절학기 시즌이 돌아왔고, 한국인 유학생 형과 같이 강의실에 갔었습니다. 약 200명은 족히 넘을 학생들이 있더군요.. 계절학기로 인기있는 수업인 것 같았습니다.

50대의 교수님이 수업을 시작하면서 이런 말씀을 하셨습니다.

이번 계절학기에는 지금까지 해 오전 수업을 조금 바꿔보려합니다. 지금까지는 수업을 하고 마지막에 레포트를 내는 것으로 평가를 했는데요, 올해는 레포트 대신 시험을 보려합니다. 그리고, 교재도 다른 책으로 바꿔보려 합니다. 이미 책을 사신분들은 서점에 가셔서 책을 바꾸도록 하세요...

레포트에서 셤... 게다가 교재도 바꾼답니다. 참으로 어이가 없었습니다. 강의실이 술렁거렸지만, 그 누구도 불만을 말하는 이가 없었습니다.(절대로 나서지 않는 일본 학생들의 특징이죠).  그 때,,!! 앞에서 세 번짼가 네 번째에 앉았던 쿤의 손이 살짝 올라갔습니다.(내 손이 왜 맘대로 올라가지..??)

교수님..!! 어떤 이유로 평가 방식과 교재를 바꾸시는 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저는 납득이 가질 않습니다.

옆에 있던 형이 괜히 긁어서 부스럼 만들지 말고 앉으라고 합니다. 하지만, 쿤은 따질 건 따져야 겠다는 생각에 말을 이었습니다.

여기에 모인 사람들은 계절학기의 커리큘럼을 보고 이 수업을 등록한 사람들입니다. 과목명, 수업하는 교수, 교재명, 수업내용, 평가방식등 커리큘럼에 나와있는 것을 보고 이 수업에 참여하고 있는 사람입니다. 즉, 그 커리큘럼은 도장만 안 찍었지, 공인된 계약서와도 같은 것이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교수님은 첫날 첫수업의 첫마디가 교재와 평가방식을 바꾸신다고 하셨는데, 엄밀히 따지면 계약위반 아닌가요..??

(사진은 일본 대학의 커리큘럼의 한 예로 본문과는 전~혀 상관이 없습니다.)

강의실이 썰렁해 졌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교수님이 답변을 하시더군요..
 
수업에 관련된 내용은 바뀔 수 있습니다. 교수의 재량이라 할 수 있죠. 질문을 한 학생은 외국인인거 같은데, 일본의 문화라고 생각해 주면 어떨까요..?

쉽사리 남득은 되지 않았지만, 일본 학생들은 아~무 말이 없었습니다. 순간, 내가 말을 꺼내고 바보 됐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교수님은 말을 이었습니다.

외국인 학생의 의견도 있었으니 이렇게 하겠습니다. 시험 한번으로 평가를 하지 않고, 매일 같이 15분 정도의 쪽지 시험과 레포트로 하겠습니다. 쪽지 시험은 출석의 의미로 생각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교재는 오늘 알려드린 교재로 바꾸겠습니다.

헉...!! 매일같이 쪽지 시험을...??  (그건 아니잖어~~)
교수님의 말씀이 끝나자 400개 눈의 시선이 저를 노려보는 듯한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습니다. (i~c 그냥 조용히 있을 껄~~).

결국 빡시게 수업 받고 쪽지 시험보고, 게다가 장문의 레포트까지 썼는데, 제가 받은 학점이란 바로....C

아닌 걸 아니라고 했다가 눈총받았던 것은 물론 완전히 개피 본 상황이 된 거죠... c$ ( ←말 뜻을 아실런지...-- )

철학의 C 학점은 대학 교양과목중에서 유일한 C 였습니다.

교수님이 말씀하시면 무조건 따르고, 설사 학생이 의견을 낸다 하더라도 제대로 반영되지 않는 것은 한국과 다르지 않더군요. 용기를 내어 의견을 말한 제가 죄인이 되고 눈치까지 봐야하는 상황을 보면서 씁쓸하지 않을 수 없었답니다. 한국보다는 좀 덜하지만 교수님의 보수적인 사고 방식이나 권위 주의는 이후 유학 생활에서도 심심치않게 겪을 수 있는 일본 대학의 모습이었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1.02.27 15:16

    음... 저도 어지간하면.. 태클 걸지 않는 사람 중에 한 사람이죠..ㅎㅎ

    일본도 권위적인 모습이 많이 있군요.. 한국도 마찬가지이지만요..

    저도.. 어느교수님한테.. 묵언의 반항(?) 하다가 B0맞았던 기억이 있네요..ㅠ

    그것도 대학원에서..ㅋㅋ

  3.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봉봉♬
    2011.02.27 15:36 신고

    헐...쿤님의 용기는 대단하시네요;;
    저도 교환학생 때 어떤 교수님 수업 듣는데
    난 외국인이고 하니 뭐 이런저런 발표도 해서 들려달라고 하셔서
    다른 애들은 아무도 안하는 파워포인트 준비해서 발표도 하고 그랬는데...
    결과는 C..-_-뭐냐...ㅠㅠㅠㅠ 싶더라구요.
    외국인 차별하는거냐 뭐냐.ㅜ.ㅜ 저도 그 과목만 C...
    진짜 다시 생각나니 열받네요.ㅜ.ㅜ...
    전 항의하려다 용기 없어서 못했어요ㅋㅋ

  4. Favicon of https://keumkijong.tistory.com 일곱가지 이론
    2011.02.27 16:04 신고

    저한테 C면 준수한데요...ㅋㅋ


  5. 2011.02.27 16:18

    비밀댓글입니다

  6. Favicon of https://jeanjacket.tistory.com jean jacket
    2011.02.27 16:44 신고

    전 아닌것도 맞다고 맞은것도 아니라고 하면서 비굴한 학교생활을 했는데도 불구하고 죄다 씨인 이유는?

  7.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2.27 17:02 신고

    으흐흐흐흐~ 세상에! 어쩜 안좋은건 이렇게도 닮았답니까? 지금 한국도 수강신청기간인데 말이 아주 많죠... =_=;

  8. 그 용기부터가 대단합니다 ㅎㅎ

  9. Favicon of https://6sup.tistory.com 하결사랑
    2011.02.27 21:46 신고

    헉...어쩜 좋아요 ㅡㅡ;
    여기나 거기나 바른 말 하면 안되는 건 똑같네요

  10. Favicon of https://komgoon.tistory.com 룰울루
    2011.02.27 22:41 신고

    아... 일본 대학은 또 그렇군요..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D

  11. Favicon of https://cherryboy.tistory.com 체리보이
    2011.02.27 23:01 신고

    그래도 아닌건 아닌거죠
    C 받으신건 저도 너무 속상해요

  12. Favicon of http://blog.daum.net/hbebe 베베
    2011.02.27 23:34

    크크크..
    아주 멋지고 조리있게 잘 말씀하셨는뎅
    400개의 눈이 째려보고 있었다는..크크크...
    정말 쉽게 가려다가 어렵게 갔는데 학점도 속상할만 하시겠어요
    개피본..ㅋㅋ

    근데 궁금한건 저걸 일본말로 다하신건가요??
    대단하십니다....ㅠ.ㅠ

  13. Favicon of http://blog.daum.net/oskal 오스칼
    2011.02.28 00:26

    첫날부터... 일본인교수에게 찍힌거군요.ㅠㅠ 보복성 C라면 교수가 참 어이가 없다는 생각이...

  14. Favicon of http://blog.daum.net/inyoun-u 하루
    2011.02.28 02:11

    한마디로 제대로 찍히신 거네요;;;;
    참 교수님도 너무하셨지~그렇게 열심히 수업듣고 출석도 다 하고 레포트도 다 냈는데 씨를 주다니 너무 하셨네요;;;^^;

  15. Favicon of https://pwanda.tistory.com 퐌다
    2011.02.28 03:57 신고

    아닌 걸 아니라고 말도 못합니까!!ㅠ
    한국이나 일본이나 선의를 위해 행동하면 피를 보는군요ㅠ
    장합니다!!

  16. Favicon of http://alienboy32.tistory.com 외계소년32
    2011.02.28 06:52 신고

    원래 한국교육은 그렇지 않았는데 일제 강점기와 미군정을 거쳐 주입식 교육과 가르치는 사람의 권위의식이 자리잡았죠. 일본 대학도 그런 모습이 아직도 있군요. 예전부터 참 답답하게 생각했던 부분인데. 자유로운 의견을 주고받는 대학문화가 필요한 시점이내요

  17. 구름마을
    2011.02.28 11:23

    쿤님이 기억하는 한국 대학은 10여 년 전의 모습일 테고...
    지금은 많이 바뀌었습니다. 강의계획서 갑작스레 수정하면 학생들이 강의평가로 보복하고,
    그러면 담당교수가 귀찮아집니다. 시간강사 주제에 학생들 열심히 공부시키면 강의 잘릴 수 있습니다.
    여전한 부분도 아직 많이 있고요...

    그리고 학기중 출장이나 연구비 사용 등의 중앙통제가 강화되었죠. 그에 따라 편법도 난무하지만... 이전보다 투명해지는건 사실입니다.

    반면 일본에 자주 드나들면서 일본 교수들 이야기를 들어보면 아직도 70년대에 머물고 있더군요.
    매우 쿨해보이지만 그 대부분은 외국인이기에 열외시켜 주는 면이 많고...
    전공분야를 막론하고 일본 대학사회에서는 "교수가 왕"입니다. 한국은 "총장, 이사장, 교과부가 왕"인 듯...


  18. 2011.02.28 22:50

    비밀댓글입니다

  19. Favicon of https://coreanews.tistory.com 딴죽걸이
    2011.03.10 11:10 신고

    일본과 한국은 비슷한면이 좀 많네요 ㅋㅋㅋ

  20. chisato
    2011.06.02 17:10

    한국에서 그러셨으면 F맞으셨을거예요

  21. 지나가는사람
    2012.02.19 10:48

    한국에서 그러셨으면 F맞으셨을거예요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