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에서 한국인 흔적 찾기
한국은 며칠째 비가 내렸다고 하지만, 일본은 장마가 끝난지 벌써 보름 정도가 되어갑니다.
장마가 끝나자마자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전국적인 절전운동과 더불어 열사병에 걸리는 사람들도 많다고 합니다. 게다가 태풍까지 스쳐지나가면서 어수선하기만 합니다.. 이럴 때는 푸르름이 우거진 시원한 곳으로 훌쩍 여행이라도 가고 싶은 마음이 밀려옵니다.

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오늘은 일본이야기 한 템포 쉬고 간다는 의미에서 '일본찍고 오스트리아의 할슈타트'로 날아가 보겠습니다...

'오스트리아'라는 이름을 듣고 생각나는 도시를 말하라면, 수도인 , 모짜르트의 고향이면서 4년전 평창과 함께 2014년 동계올림픽 유치를 신청한 짤스부르크와 비슷한 이름의 인스브르크가 있습니다. 그리고, 여행책자에는 의외로 소개가 적지만, 많은 한국인들의 필수코스가 되어버린 할슈타트가 있죠.. 





할슈타트는 짤스부르크에서 남동쪽으로 약 50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에 있는 호수마을입니다. 쿤과 다다다는 간이역처럼 보이는 작은 시골역에 내려서 배를 타고 호수를 가로질러서 할슈타트 마을로 들어갔습니다. 배낭여행객에게는 가장 일반적인 이동방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할슈타트에 마을이 있다고는 하지만, 호숫가에는 평지가 없어서 집들은 가파른 산능선에 자리잡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집들은 지붕을 뾰족하게 만들어 놓았는데, 겨울에 내리는 많은 눈으로 인해 집의 붕괴를 막기 위함이라고 하더군요...




집을 정말 허술하게 지었다는 생각 안드세요..?? 집이 토대에서 비켜나가 있습니다. 집 지을 토대를 만들어 놓고 그 위에 나무로 집을 지은 것 같은데, 집을 지었다기 보다 토대 위에 집을 올려놓은 듯한 모습입니다. 저러다가 바람이라도 세게 불면, 떨어지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요...




인터넷에서 할슈타트를 검색하다보면 쉽게 볼 수 있는 사진입니다. 동상의 뒷 쪽 건물들이 알록달록해서 동상의 모습이 한 눈에 들어오질 않더군요.. 긴 의자가 있는 걸로 봐서 평소에 이 곳은 동네 사람들이 모여서 여유롭게 이야기를 나누는 곳이라게 느껴집니다. 그런데, 우리가 간 날은 하필이면 비가 내려서 마을이 한산하기만 했답니다. 게다가 날씨는 한 여름에 왜 그리 추웠는지 참말로~~~




이제부터가 본론입니다.
쌀쌀한 여름(?) 날씨에 추운 몸을 녹이고 싶다며, 다다다가 따뜻한 코코아 한잔 마시고 싶다고 합니다. 때마침 근처에 카페가 있었고, 코코아 한 잔 마시면서 몸 좀 녹이고 가자고 했더니, 젊은 한국 처자 두 명이 우리도 차 마시고 가자면서 따라 들어옵니다. 동양인 4명이 동시에 가게에 들어서자, 가게 주인은 우리를 일행으로 알았는지 커~다란 테이블을 내 주더군요.. 얼떨결에 모르는 여행객과 마주보고 앉았습니다. 그리고는 자연스레 이야기가 시작되었죠... 어디서 왔냐.. 언제 왔냐.. 어디로 가냐.. 여행은 얼마나 하냐.. **에 가 봤느냐.. 등 여행객들이 일반적으로 하는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두 처자가 이런 말을 합니다.

"아저씨..!! 여기에 한국사람 정말 많이 오는 거 같죠..?? 길 다니다 보면, 한국 사람이 남겨놓은 흔적 정말 많아요.. 흔적 찾는 재미도 솔솔하던데..."

어떤 흔적이냐고 물었더니, 직접 찾아보랍니다. 자기네들도 우연히 봤는데, 재미있는 것들이 많았다고 하더군요..(좀 갈쳐주징...근데 아저씨가 모야~~!!)

<쉬어가기>
바로 위에 4명이 앉아있는 테이블 위에 있던 꽃입니다. 300만 화소의 디카로 같은 꽃을 찍었다고 해도 안 믿습니다.



 


여튼, 처자들의 장난스런 한국인 흔적찾기 놀이에 쿤과 다다다도 동참을 하게 되었고, 할슈타트를 떠나기까지 시간은 얼마 없었지만, 3개만 찾아보자고 작정을 하고 찾았답니다. 그리고, 가장 처음으로 발견한 것이 케밥이 작살나게 맛있다는 메모를 남겨놓은 어느 여행자의 흔적이었습니다. 얼마나 맛있는지 저 케밥을 먹어 보고 싶었는데, 먹었다가는 작살날 것 같아서 못 먹었답니다..ㅎㅎ




그리고, 또 하나 찾은 것이 호수를 가로질러 달리는 배에 있는 태극기였답니다. 무시무시하게 생긴 강아지인지 곰인지는 모르겠지만, 인형이 태극기를 들고 있더군요... 그리고, 나머지 하나를 더 찾아보겠다고 배 안을 열심히 찾았지만, 한국인의 흔적은 찾을 수가 없었답니다.

그러던 와중에 배가 곧 호수 건너편에 도착한다는 안내방송이 나왔습니다. 배에서 내리려고 짐을 꾸렸고, 일어서서 배가 정박하는 것을 기다리는데, 표를 받던 젊은 남자직원과 눈이 마주쳤습니다. 분위기가 쑥쑥했는지, 직원은 웃으면서 자연스레 말을 걸어왔습니다. 어디에서 왔느냐,, 오스트리아의 어디를 보고 이제 어디로 가느냐..하는 일상적인 이야기였더랬죠.

그런데,,,, 마지막 세번째 한국인의 흔적을 이 직원이 알려주었습니다. 너무나 뜻 밖의 흔적이었죠...
그 흔적이란....

"안..녕.이.. 가.쎄~요.."

직원이 말하는 한국말 인사였답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1.07.23 07:40 신고

    정말 많이 가긴 가나보군요..ㅎㅎ
    저도 한번 가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곤 하는데... 언제가 될지..ㅎㅎ 기회가 되면.. 몇일 묵고 싶더라능..ㅎㅎ
    특히 달력에 많이 나오는 곳이라능...ㅎㅎ 할슈타트를 주제로 한 다큐도 있었던거 같은데.. 내셔널 지오그래픽에서 한 거 같아요..ㅎㅎ

  3. Favicon of http://blog.daum.net/frenchlog Lipp
    2011.07.23 08:24

    저도 오스트리아 몇몇 도시를 방문했는데 할슈타트는 몰랐네요.
    사진으로보니 예쁜데 아쉽네요 ,, 다음에 가보자!! ^^
    저도 여름에 갔었는데 어찌나 추웠던지 옷을 사서 입었어요. :)

  4. Favicon of https://kimstreasure.tistory.com Zoom-in
    2011.07.23 08:52 신고

    이제는 지구촌 어디를 가든 한국인의 흔적을 찾을 수 있겠지요.

    재밌게 잘 보았습니다^^

  5. Favicon of https://beijinga4.tistory.com 북경A4
    2011.07.23 08:59 신고

    태극기.. 뿌듯하셨겠어요...^^

  6. Favicon of http://landbank.tistory.com landbank
    2011.07.23 09:44 신고

    ㅎ 세계 곳곳에 한국인의 흔적들이 묻어 있네요 ^^

    잘읽고 갑니다 ^^

  7. Favicon of https://datafile.tistory.com 신기한별
    2011.07.23 10:02 신고

    오스트리아에서 한국인의 흔적을 찾을 수 있군요. 잘 보고 갑니다~

  8.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Deborah
    2011.07.23 11:05 신고

    오스트리아는 아직 가보지 못했네요. 잠시 사진으로나마 위로 삼고 있네요. 멋진 풍경들 꼭 가고 싶은 곳이랍니다.

  9. Favicon of https://love-pongpong.tistory.com 사랑퐁퐁
    2011.07.23 13:12 신고

    정말 멋진곳이네요...
    저런곳이 있다니.. 놀랍네요..^^
    좋은정보 잘보구 갑니다...
    즐거운 주말 되세요^^

  10. Favicon of https://donjaemi.tistory.com 돈재미
    2011.07.23 13:15 신고

    얼마나 맛이 있으면 맛이 아주
    작살씩이나 난다고 적어놨을까요?
    그럼 반드시 먹어줘야 겠습니다.
    여행기 잘 보았습니다.

  11.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요롱이+
    2011.07.23 14:20 신고

    한국인의 흔적이 정말 많네요 ㅎ
    흥미롭게 잘 보구 갑니다!

  12. Favicon of https://cfono1.tistory.com cfono1
    2011.07.23 21:15 신고

    ㅎㅎㅎㅎ

    타국 땅에서의 보물찾기라... 재밌었겠어요! +_+

  13. Favicon of https://chamstory.tistory.com 참교육
    2011.07.23 21:22 신고

    한국인의 흔적... 재미있는 주젭니다.
    외국에 나가면 모두가 애국자가 된다는데... 외국서 만난 한국사람...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14. Favicon of https://donzulog.tistory.com 으노야
    2011.07.23 22:36 신고

    마지막 흔적이 참 잼있네요 ㅎㅎ 안녕이 가쎄요~

    쿤,다다다 두분 바쁘시겠지만 마음의 여유를 가지시며 즐거운주말맞이하시기 바랄게요 ㅋ ^^

  15. Favicon of https://hansik07.tistory.com Hansik's Drink
    2011.07.23 23:56 신고

    너무 재밌고 기쁘겠어요 ㅎㅎ
    저도 어여빨리 여행을 다니며 저만의 흔적을 남기고 다녀야겠습니다 ^^

  16. Favicon of http://lifemodo.tistory.com LifeMoDo
    2011.07.24 14:33 신고

    관광도 재미있겠지만 숨겨저있는 한국인의 흔적 찾기도 재미잇을것같아요
    어디어디 누구 다녀감 이런것만 없었으면 좋겠어요!
    그럼 즐거운 하루 되세요~

  17.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요롱이+
    2011.07.24 15:55 신고

    잠시 들럿다 갑니다!
    좋은 주말 되세요^^

  18. Favicon of https://lushiwha.tistory.com 류시화
    2011.07.24 20:21 신고

    메모를 좀 해놔야겟네요^^ ㅋ
    여행많이 다니는곳은 점원들도 미리 준비를 해놓나 보네요. 하도 많이 오니까...

  19. Favicon of http://blog.daum.net/yeshira 심평원
    2011.07.25 11:01

    오스트리아에서 한국말로 인사를 하다니요~~~
    놀라운걸요!!! ㅎㅎ
    진짜 재밌게 잘 봤어용~~~~
    타국에서 만난 한국인의 흔적은 정말 방가운데... (^^)
    저도 뒤젹뒤젹 찾아봐야겠어요 ㅋㅋ

  20. Favicon of http://blog.daum.net/lllxxjtxxlll 찢어진 백과사전
    2011.07.26 15:05

    오~ 정말 신기하네요!!ㅎㅎㅎ
    한국사람들은 확실히 어딜가조 흔적을 확실히!! 남기긴하나봅니다,ㅎㅎㅎ

  21. Favicon of https://jinny1970.tistory.com 프라우지니
    2012.06.04 23:07 신고

    저는 오스트리아에 살아도 할슈타트는 아직 안가봤습니다.
    그곳에는 그렇게 한국인이 많이 오는군요.
    오스트리아도 관광지에는 한국인이 몰리는데, 그렇지 않는곳에는 한국인 보기 차암 힘들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