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유학 시절 연말연시가 되면 꼭 했던 알바
12월 31일...
한 해의 마지막 날이다. 새 해를 문전에 둔 이 날이 되면 이상하게도 한 해를 정리해야겠다는 생각보다는 훨씬 더 지난 유학 시절의 추억이 떠오르곤 한다.

일본의 경우, 연말연시에 연휴인 회사들이 많다. 회사에 따라 다르겠지만, 올해 같은 불경기에는 12월 23일(목)부터 1월 2일(일)까지 약 10일간 쉬는 회사들이 많다.(쿤이 일하는 회사는 일본회사가 아닌지라 겨우 5일 쉰다. 아~)
이렇게 일본 사람들이 느긋하게 쉬는 연말연시에 쿤이 꼭 했던 알바가 있다.

바로 '야타이(야간포장마차)' 에서의 판매 알바다.

교토 야사카 신사 내의 야타이

야타이에서의 판매 알바는 12월 31일 오후 4시부터 1월 1일 오전 8시까지 16시간 동안 하는 밤샘 알바이다. 찬바람을 맞으며 두손 호호~ 불어가며 "이랏샤이~~"를 외치고, 손님들과 짧은 대화를 하면서 내 가게처럼 일했다. 그에 대한 알바비는 3만엔 + 알파를 받았는데, 아는 사람의 가게였기 때문에 두둑히 챙겨주셨고, 배 고프지 않게 먹을 것도 알아서 준비해 주셨다.

일본에서 이런 알바가 가능한 이유는 일본인들의 연말연시 풍습에 있다고 할 수 있다.
많은 일본 사람들은 공공장소에 모여서 카운트다운을 한다. 그리고 그대로 밤을 지새고 아침 일찍 절이나 신사에 가서 새해의 소원을 빈다. 그렇기 때문에 연말연시에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장소는 다름아닌 절이나 신사이기에 어김없이 야타이가 등장하는 것이다.


쿤이 야타이에서 했던 일은 우동과 감주를 파는 일이었다.
평소 200엔(2,800원) 정도하는 길거리 우동이 연말연시의 야타이에서는 800엔~1,000엔(13,000원) 정도에 팔린다. 커피잔 8부 정도를 채워주는 따뜻한 감주는 500엔(7,000원) 이나 받았지만, 늘어나는 줄을 감당하지 못 할 정도로 불티나게 팔렸다. 16시간 동안 팔리는 감주만 대략 2,000여잔, 돈으로 하면 100만엔(약1,400만원) 정도였다.

상황이 이러다 보니, 교토 유학생활 7년 동안에 12월 31일에는 집에서 잠을 잔 적이 단 한번도 없었다. 
일본 사람들은 집에서 토시코시소바(年越しそば : 해를 넘기며 먹는 소바)를 먹으며 새해를 맞이했지만, 쿤은 우동과 감주를 팔면서 새해를 맞이했다. 조금 씁쓸하기는 했지만, 먹고 살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일이었다.


직장을 잡고 결혼을 하면서 작년에 처음으로 집에서 토시코시소바를 먹었다.
정신없이 일하고 정신없이 공부하던 시절에는 이런 날이 내게 오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그 만큼 시간도 흘렀고, 주변 환경도 변했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시간적, 경제적 여유가 생겼기에 누릴 수 있는 풍요로움이라 생각한다. 

12월 31일만 되면 추위와 싸워가며 동분서주 뛰어다니던 야타이 알바를 7년을 해서일까?(대학원+직장 생활 이후로는 안했으므로 공백도 6년이다)  요즘도 왠지 연말이 되면 '어딘가 야타이에 가서 우동이나 감주를 팔아야 하는데, 내가 이렇게 느긋하게 쉬고 있어도 되는 건가?' 하는 불안감이 몰려오기도 한다. 
토시코시소바를 만들어 먹자고 분주히 준비하는 다다다를 보고 나서야 '이제 더 이상은 안해도 되지. 휴우' 하고 안도의 한숨과 편안함을 느껴보는 것이다. 외로움조차 모르고 줄기차게 달려온 유학시절이었지만, 먹어본 놈이 맛도 안다고 외국생활에서 함께 할 수 있는 가족이 있는 것만큼 행복한 일은 없다는 것을 새삼 느낀다.

지금쯤 어디선가 혼자 연말연시를 맞이하는 외로운 유학생들, 어쩔 수 없이 현실을 위해 생활 전선으로 뛰어들어야 하는 유학생들에게 '훗날의 행복한 날을 믿고 힘내'라고 말하고 싶다. 

"유학생 여러분 힘내십시오!" 

그리고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

"소중한 가족과 함께하는 행복한 연말연시 되시기를 희망해 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쿤과 다다다의 일본이야기는 내년에도 계속 됩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12.31 12:34

    비밀댓글입니다

  3. Favicon of http://blog.daum.net/design11111 Yujin
    2010.12.31 12:38

    일본에서 한국인으로
    자부심을 갖고 열심히 사시는 쿤다다다님~ 늘멋집니다!!
    Happy New Year!!


  4. 2010.12.31 13:27

    비밀댓글입니다

  5. Favicon of https://nixmin82.tistory.com 닉쑤
    2010.12.31 14:11 신고

    고생하셨습니다~ 그래서 지금 행복하신거지도요 ㅎ

    저희도 행복합니다.

    우리 항상 행복해요. ^^

    새해 복 받으세요~


  6. 2010.12.31 14:15

    비밀댓글입니다

  7. 야채호빵
    2010.12.31 14:18

    일본에 유학을 가셨어도 한국 음식을 잊으시면 안 됩니다! 따끈한 설렁탕에 깍두기는 그야말로 최고입니다! ^^

  8. Favicon of https://neblog.com 사자비
    2010.12.31 16:32 신고

    일본이야기를 사진과 풍경으로 전해주시는 분들의 포스트도 의미가 있지만
    쿤님의 생활밀착형 이야기도 나름 재미있고 친근하게 읽혀져요. 모두 경험에서 비롯된 이야기라 그런걸까요^^

    새해에도 좋은글 많이 기대해도 되조? ㅎㅎ

  9. Favicon of https://hslifestory.tistory.com HS다비드
    2010.12.31 17:07 신고

    쿤다다다님~ 올한해 잘 보내셨죠?^^

    저도 올해 쿤다다다님 덕분에 블로그 생활 재미있고 즐겁게 할 수 있었습니다^^

    내년에도 잘 부탁드리며...

    일본 문화에 대해서 더욱 더 많은 정보 알 수 있을 것 같아서 기대됩니다^^

    그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10. Favicon of https://min-blog.tistory.com 백전백승
    2010.12.31 20:19 신고

    일본은 연휴에 10일간 쉬다니 정말 좋겠어요.
    내년에도 일본에 대한 여러가지 경험 바라겠어요.

  11. Favicon of https://shipbest.tistory.com @파란연필@
    2010.12.31 21:30 신고

    올한해 정말 수고 많으셨습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래요~ ^^

  12. Favicon of https://leeesann.tistory.com pennpenn
    2010.12.31 21:40 신고

    일본 유학하시면서 고생하셨군요~

    이제 몇 시간 후면 금년도 저뭅니다.
    신묘년 새해에는 뜻한바 모든 것이
    잘 이루어지기를 기원합니다.

  13. beauty87
    2010.12.31 22:16

    요즘도 왠지 연말이되면.... 불안감이 밀려온다
    이 대목 왠지 와닿네요. ㅋㅋ

  14. Favicon of http://anki.tistory.com Anki
    2010.12.31 22:23 신고

    와~
    꽤 짭짤한데요~~~
    하지만 올해는 두분이서 따스히 카운트다운하는 모습였으면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내년에도 행복하세요~~~^^

  15.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Deborah
    2010.12.31 22:38 신고

    외국에서 열심히 공부하고 일하고 계시는 분 모두 화이팅입니다.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을 보면서 힘을 얻곤합니다. 항상 고국이 있다는 사실 하나 만으로도 뿌듯하죠. 올해도 수고 많으셨습니다.

  16. Favicon of https://naya7931.tistory.com 버드나무그늘
    2010.12.31 22:52 신고

    아.. 그걸... 年越しそば라고 했었군요.. 하나 배워갑니다~! ^^v

  17. Favicon of https://keumkijong.tistory.com 일곱가지 이론
    2011.01.01 00:07 신고

    유학생들 모두 화이팅...!!!
    쿤다다님 굳럭!!!

  18. Favicon of http://choejieun.tistory.com Choe,Jieun
    2011.01.01 01:05 신고

    일본에도 감주가 있군요.^^ 외국에서의 생활 특히 유학생생활 쉽지 않지요.
    어찌되었든 그런 기억들이 살아가는데 원동력이 되기도 하는 듯 합니다.

  19. Favicon of https://bongworld.tistory.com 봉봉♬
    2011.01.01 01:49 신고

    쿤님은 정말 많은 알바를 하셨군요.ㅎㅎ
    정신없이 바빴을 것 같긴하지만, 돌이켜보면 정말 다 추억이겠어요^^ㅎㅎ
    저도 이번 연말은 일본에 있으니 일본식으로
    남친이랑 홍백전을보며 토시코시소바를 먹었어요.ㅋㅋ
    새해가 밝았네요! 새해복많이받으시고 올해도 잘 부탁드려요^^

  20. Favicon of https://bbulzzum.tistory.com 뻘쭘곰
    2011.01.01 03:39 신고

    언제나 흥미로운 일본 이야기 재미나게 읽고 있습니다..!!
    늘 즐거움과 행복이 함께 하시길..!!
    새해 건강하시고 복 많이 받으세요~!^^

  21. Clair
    2011.01.02 17:32

    네, 내년에도 잘 부탁드립니다 ^^ 전 지금 나가사키에 교환으로 와있는 유학생이예요.
    어제 1월1일에는 친구들과 하우스텐보스를 다녀왔어요. 12월 31일에는 눈이 너무 많이 와서 완전 추웠구요...여기 와서 이제 100일째인데, 앞으로 8개월이 너무나도 불안하고 걱정이 된답니다. 하지만 최근에 이 블로그를 알게 된 뒤부터는 정말, 이대로 물 흐르듯이 살면 안되겠다는 절박함을 느꼈습니다. 인생 최대의 위기라고 할까요? 쿤님의 그 정신을 배우며, 조금 더 고생하고, 마음가짐을 바꾸자고 최근에 새해 소망을 빌었어요 ㅋㅋ 저, 잘했죠?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