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찍고 쿤과 다다다 :: 일본에서 독도때문에 알바 잘린 사연.
요즘 일본 뉴스에서 빠지지 않는 뉴스가 있다. 바로 중국에서 일어나는 "반일대모"다.

지난 9월, 일본과 중국 사이에 있는 섬(일본명 : 尖閣諸島, 중국명 : 釣魚島) 에서 조업을 하던 중국 선박을 일본 자위대가 나포(拿捕)했다. 일본은 중국인 선장을 구속하려 했으나, 중국이 희토류의 일본 수출을 막자, 마지 못해 중국인 선장을 석방했다. 그 사건으로 중국에서는 반일대모가 거의 한 달째 이어지고 있다.

일본과 중국의 분쟁의 섬(지도출처 : 야후 재팬)


영토분쟁의 뉴스를 볼 때마다, 필자는 일본 유학시절 독도를 지키려다(?) 알바를 잘린 사건이 생각난다. 알바를 잘렸다고 해서 경제적으로 어려웠던 것은 아니었지만, 제법 짭짤한 알바였기에 가슴이 조금 쓰리긴 했다. 어쨌거나 일본에서 한국인으로서 떳떳하게 살아가는데는 여러가지 어려움도 따를 수 있다는 것을 느꼈던 사건이었다. 

2005년의 어느 날 사건은 터졌다.

그 날은 하루 종일 비가 내렸다. 
한국에서는 일본의 독도 망언으로 시끄러웠고, 일본은 연일 그것을 보도하기에 바빴다. (지금 중국에서 일어나고 있는 반일 대모처럼 말이다.) 당시, 
후꾸오카에서 지진이 일어났지만, 한국에서 일어나는 대모나, 각종 시위를 보도하는 일본방송은 끊이질 않았다.
독도에 대해서 일본 사람들 거의 대다수가 관심이 없었지만, 한국에서의 반일감정으로 독도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고, 한국 여행을 취소하는 사람이 줄을 이었다.

그 때 당시 필자는 대학원에 재학 중이었고, 일본의 모 도시 YMCA에서 일본인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고 있었다. 일본에서 한국어 가르치기는 다른 아르바이트의 4-5배 정도의 짭짤한 수익이 보장되어, 한국인 유학생이라면 누구나 선호하는 알바중에 하나였다. (물론 지금도 그렇다.)

그런던 2005년의 어느 날.. 사건은 터지고 말았다.

YMCA의 각 교실에는 일본 전도가 붙여져 있었다.
그 지도를 가만히 보고 있노라니, 울릉도와 독도 사이에 국경선이 그려져 있었다.

야후 재팬의 한국-일본의 지도
("일본해"라는 글씨는 눈에 거슬리지만, 일본 발행지도의 국경선을 표시하고자 야후재팬의 지도를 첨부한다)

필자는 자연스럽게 울릉도와 독도 사이의 국경선을 파란색 매직으로 지워버리고, 독도와 오키섬 사이에 빨간 매직으로 국경선을 그었다.

변경 전                                                                        변경 후

그리고는 아무렇지도 않게 일주일이 흘렀고, 수업을 하기 위해 YMCA로 갔더니, 있어야 할 11명의 학생들 중 수업을 들으러 온 학생은 두 명뿐이었다. 그 두 명은 YMCA 근처에 사는 사람으로, 오늘 한국어 수업이 없다는 전화를 받았고 무슨 일인가 확인하기 위해 나왔다고 했다. 

수업시간이 되자,,, YMCA의 담당직원(약 50대, 제법 윗 사람)이 들어왔다.
(대화내용은 당시상황을 재연한 것입니다.)

직원 : 지도에 빨간매직으로 그은 거 너냐? (무지 화가 나 있음)
 저   : 예~ 그런데요~~?(아직 상황 파악이 안 됨)
직원 : 왜 그었냐?
 저   : 아~~ 틀린것을 어린 애들이 보면 오해의 소지가 있어서, 정정했는데요.
직원 : (범인확인을 했다는 얼굴로 방방 뛰면서) 뭐가 틀렸는데?
 저   : (이래저래 설명)
직원 : 다케시마(독도)는 1905년에 일본 시마네현으로 정식 귀속이 됐고, 1952년 센프란시스코 협약으로 일본 땅임을 재확인한 거 알아?
 저   : 에이~ 그건 아니죠. 1905년에 두둘겨 패서 빼앗고, 아저씨가 말하는 센프란시스코는 전쟁 후에 국경선을 나눌 때 울릉도는 들어가고 독도가 안 들어갔으니까 일본 땅이라는 건데, 그렇게 말하면 하와이도 일본 땅, 괌, 사이판, 필리핀, 호주까지 다~ 일본 땅이네요~ (내가 질소냐~)

10분 정도 언성이 더 오갔고, 결국 필자는 해고됐다. 흔한 말로 잘렸다.
옆에 있던 다른 직원이나 한국어를 배우는 아주머니들이 그냥 잘못했다고 말하고 없던 걸로 하자고 했으나, 이미 자존심이 걸린 문제가 되어 버렸기에 그럴 수 없다고 했다.

필자는 그 직원에게 다시 물었다.

 저   : 지나가는 사람을 두둘겨 패서 만 엔을 빼앗았다. 그 만 엔은 누구 것이죠?
직원 : (망설임없이) 빼앗은 사람의 것이지. 빼앗은 사람이 잘못이 아니라 맞고 빼앗긴 놈이 바보 아냐?

집에 도둑이 들었는데, 그 도둑은 잘못이 없고, 도둑에게 털린 집 주인의 잘못이란다. 그 말을 들은 일본 아주머니들은 덩달아 흥분을 했고, 여기서 한국어 수업이 없어진다면, YMCA 에 낸 돈 전액을 돌려달라는 엄포도 놓았다. 하지만, 필자나 그 직원은 되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너버렸고, 한국어 알바를 잘렸다.


그러나~!!
필자는 절대로 잘린 것이 아니다.


직원 : 독도가 밥 멕여주냐? 너는 결국 그 독도 때문에 밥줄이 끊기는데도 독도가 니네꺼라고 우기는 게 우습다. 아무튼 너는 해고야
 저 :  분명히 말하는데, 나는 해고되는 것이 아니다. 나는 나 스스로 그만두는 것이다.
        한국인의 혼이 담긴 자랑스런 한글을 이렇게 더러운 곳에서 가르치는 것이 수치다.

지금도 일본의 영토분쟁이 나올 때마다, 5년 전 저 사건이 생각난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방랑객
    2010.10.27 21:21

    대한민국에 살면서 대한민국의 현실에 환멸을 느껴

    나라를 팔아먹어도 나만 잘살면 되는 세상이다

    라며 말을 밥먹듯이 하는 제가 이상하게도 묘한 감정이 드는군요...

    감사합니다...

  3. 지나가는사람
    2010.10.28 01:25

    저도 독도 때문에 전철에서 까였던기억이 나네요
    음악듣고 있어서 몰랐는데, 한 아주머니가 제옆에서 제욕을 오지게 하고 계셨던
    독도는 일본꺼니까 저보고 일본땅에서 썩 꺼지라고 했었던 기억이 ....
    처음엔 전줄도 모르고 있다가 당했드랬죠
    쿤님처럼 멋있게 대응 했음 좋았겠지만
    그아줌마는 퍼붓고 도망치듯 내리셔서 전 가운데 손가락을 보여드리는걸로 만족했답니다
    그나 저나 큰일이에요. 뺏으면 지꺼다 라는 어이없는 개념을 가진사람들이 저리도 많으니
    그럼 오키나와는 미국한테 줘야죠
    미국한테서는 자신들이 피해자인냥 하고, 자기 이익에 앞이 보이지않는
    이 나라...... 참 정이 슬슬 떨어지려고 하네요
    대한민국도 마찬가지.. 밖에 나와있는 제3자로써 하는 짓을 보고있자니
    답답해서 환장할거같네요
    나라를 지키기위해서 돌아가신 조상님들이 분통해하실거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mijuhosi.tistory.com 쿤다다다
      2010.11.03 2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 및 삭제

      가운데 손가락 하나에 그 아주머니의 혈압은 무지 올랐을 거라 생각됩니다. 자기는 열내며 떠들었는데, 반응 하나 없다가 가운데 손가락.. 그 손가락에는 압축의 힘이 있다고 봅니다.ㅋㅋ
      우리나라 일반인들의 애국심은 일본 사람들보다 높지만, 고위직 분들의 경우라면 일본 사람들이 높은 거 같습니다. 나라는 일반인들의 힘에 의해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고위직 분들의 판단에 의해 움직이는 것인데, 일부 고위직 분들의 행동을 보고 있노라면, 나라의 앞날이 참 깝깝합니다.

  4. Favicon of http://simglorious.tistory.com 도플파란
    2010.11.02 04:59 신고

    YMCA라... 참..잘 하셨어요..ㅎㅎ
    일본은 자꾸 딴지 걸어요..ㅎㅎ 땅갖고..ㅎㅎ
    너무 야비한 정치인들... 그리고 너무 순한 일본국민(?)ㅋㅋㅋ
    또... 자신의 영광만 강조하거나, 과거를 회피하는 사람들...

  5. 챔피언
    2010.11.03 17:16

    당신이 정말 진정한 애국자입니다.
    꾸벅

    이 글 퍼갑니다.
    출처 반드시 남길게요.

  6. Favicon of http://www.cyorld.com/01085337648 애국자가..
    2010.11.10 12:46

    아아 왜 난 이런글을 보면 괜시리 뿌듯해지고 기분이 좋아지는걸까요?! 일본을 매우 안좋아하지만 문화는 무지하게 궁금하면서도 제일 가보고싶은 나라 1순위로 일본을 고르는 저는 이중적인가요..? 무튼 진정한 애국자님의 글을 본것을 자랑스럽게 여깁니다..! (앞뒤문장 하나도안맞고 뭔소린지는 저도 모르겠습니다..ㅋㅋ 다만 이런 글에 댓글을 반드시 달아야된다는 사명감이 들었을뿐!ㅎ)

  7. Favicon of http://mvp87.blog.me/ 돈죠앙
    2010.11.19 12:24

    전 수업시간에 독도가 우리땅임을 밝힌적이 있었죠=_=...
    일본교수님한테 샌프란시스코 조약의 불공정함과 더불어 조약에서는 대표적인 섬만을 나열한 부분을 일본인들은 잘못 이해하고 있다는 등...현재 한국이 실효지배중인 독도를 일본은 계속 넘보고 있는게 이해가 안된다구요. (ㅇㅅㅇ;)
    그리고 얼마 전에 네이버메인기사를 보니, 독도여행객 중에 연 40~90명정도가 일본인이라는데, 한국을 통해서 독도를 들어간다는건 일본국민들도 어느정도 독도가 한국땅이다라는 걸 수긍하는 분위기가 조금씩 일어나는건 아닐까~ 하는 희망을 가져보고 있습니다. ㅇㅅㅇ

  8. sss
    2010.11.30 12:26

    저 같으면 밥줄이 걸린 문제므로.. 저런 지도 봤어도 그냥 넘어갔을것 같은데~ 용기 있으시네요.


  9. 2011.01.21 04:37

    비밀댓글입니다

  10. 돌판오겹살
    2011.02.24 18:32

    와 정말 멋있으시네요 ㅠㅠ 본받고싶어요 정말 잘하셨어요~

  11. 노연주
    2011.02.27 01:40

    감동 받았습니다

    읽고 뷰온 꾸욱 누르니

    제가800번째로 누른 사람이더군요

    일본생활 한국인이라 어려운부분이 있으실텐데

    이런 소신을 갖고있고 그걸 실천하신것이 참 대단하시다고 느꼈습니다

  12. Favicon of https://snaprush.tistory.com 크라바트
    2011.03.11 07:54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


  13. 2011.04.01 12:07

    비밀댓글입니다

  14. Favicon of https://kung2.tistory.com 놀다가쿵해쪄
    2011.04.01 13:33 신고

    이런일이 있었군요~
    잘하셨습니다~!!

  15. 멋져부러~~
    2011.04.15 10:08

    저는 처음에 일본인 친구 사귀었는데, 얼굴 붉히는게 싫어서, 그냥 저냥 넘어갔는데~

    제가 한심하다고 생각했던 날라리 제 친구가 멋지게 따지고 들어가는 모습을 보니~

    역사에 대해 쏘쿨한척~ 하면 멋진줄 알던 제 자신이 한심하게 느껴지더군요~

    멋지십니다!!!!

  16. goddls1dls
    2011.04.23 20:46

    뭐 태정관 지령만 봐도 게임은 끝나긴 합니다만......
    저 직원 자기가 강도에게 100만엔 뜯기면 뭐라고 할 지 궁금하네요.

  17. 독신남
    2011.04.26 00:57

    저 같았으면 그 직원한테 돈 내놓으라고 한 다음 안주면 죽도록 맞는다고 협박할것 같네요. 그리고 "맞는건 니가 약해서 그런거니까 니가 잘못한거다." 라고 해주고 싶네요.^^

  18. Favicon of https://panboy.tistory.com anonymous 123
    2011.07.13 00:14 신고

    속이 다 시원하네요. 정말 잘하셨습니다.
    어찌 이리 말씀을 잘 하실까요. 저도 한수 배워야겠습니다.

  19. 속시원해요!
    2011.10.01 04:30

    너무 후려하네요. 게다가 글을 참 잘 쓰세요.
    제가 외국에 사느라 한국의 소식은 인터넷으로밖에 배울 수 가없어서 독도가
    우리땅이라고 생각은 하지만 정작 아는것은 없네요.
    저도 다음에 그런일이 생기면 멋지게 반박할 수 있게 정식으로 독도에 대해서 배우고 싶은데
    혹시 추천하는 책이나 자료가 있으세요?

  20. 히힛
    2012.08.13 12:35

    정말 가슴 뜨거워질정도로 뭉클한 글이었습니다 잘하셨습니다

  21. ㄷㅇㅅ
    2015.05.24 00:00

    지나가다 들립니다. 그나저나 그 직원아저씨 하는말은정리하자면 대략 2가지네요.
    1. 다케시마는 샌프란시스코 조약 등의 국제법적으로 명백히 확인된 일본영토이다.
    2. 물건은 기본적으로 빼앗긴놈이 멍청이다.
    이 둘을 조합해보면 '명백한 일본영토를 한국에게 빼앗긴 일본은 멍청이다` 라는 결론이 나오네요. 누가 뺏기랬습니까? 뺏긴놈이 바보지ㅎㅎ